더 펜션

영화 <더 펜션> 출연 배우들. 왼쪽부터 배우 박효주, 윤창모 감독, 배우 조한철. ⓒ 이정민


펜션이라는 한 공간에서 스릴러, 멜로, 코미디 등의 결을 달리하는 네 이야기가 진행된다.
옴니버스 영화 <더 펜션> 출연 배우들과 감독들은 "새로운 도전이자, 다양성을 상징하는 중요한 작업"임을 강조했다.

15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언론 시사회엔 윤창모, 류장하, 양종현, 정허덕재 감독을 비롯해 박효주, 조한철, 조재윤 등 출연 배우들이 참석했다. 네 개의 작은 이야기 중 두 번째인 '숲으로 간 여자'를 연출한 류장하 감독은 "저를 비롯해 네 감독들이 친한 사이이고 2년 전부터 종종 펜션에 다니며 함께 밥도 해먹고 산책도 하곤 했다"며 "양종현 감독의 제안으로 시나리오를 쓰게 됐고, 투자까지 받아 영화로 탄생했다"고 밝혔다.

영화의 시작은 스릴러 혹은 미스터리 느낌이 물씬 나는 '신경쇠약 직전의 아내'였다. 괴한에게 아이를 잃은 부모들이 복수를 꾀한다는 설정이다. 엄마이자 아내 미경 역의 박효주는 "결혼하고 아이를 낳은 뒤 첫 엄마 역을 맡았는데 감정이 깊이 들어간 작업이었다"며 "도전하는 마음으로 참여했는데 예상했던 것 이상으로 (감정 연기가) 힘들었다"고 운을 뗐다.

신경질적인 모습과 함께 상실감을 함께 표현해야 했던 박효주는 "촬영 일정이 길지 않아 속으로 다행이다 싶을 정도였다"면서 "좋은 타이밍에 온 역할이었고, 작품을 통해 그간 제가 공감하기 어려웠던 일에도 공감하는 등 많은 것을 배웠다"고 덧붙였다. 남편 역의 조한철은 "상대인 박효주씨 성격이 워낙 좋아서 재밌고 편하게 작업할 수 있었다"며 동료 배우를 한껏 칭찬했다.

'더 펜션' 조재윤, 첫 키스신 잘렸어요! 배우 조재윤이 1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더 펜션> 시사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더 펜션>은 충무로에서 함께 작업했던 4명의 감독이 하나의 공간에 다양한 욕망을 가지고 모이는 사람들의 모습에 매력을 느낀 뒤 각자의 이야기를 통해 한 편의 영화로 제작한 작품이다. 21일 개봉.

▲ '더 펜션' 조재윤, 첫 키스신 잘렸어요! 배우 조재윤이 1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더 펜션> 시사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더 펜션>은 충모로에서 함께 작업했던 4명의 감독이 하나의 공간에 다양한 욕망을 가지고 모이는 사람들의 모습에 매력을 느낀 뒤 각자의 이야기를 통해 한 편의 영화로 제작한 작품이다. 21일 개봉. ⓒ 이정민


'더 펜션' 신소율, 갈수록 예뻐지는 중 배우 신소율이 1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더 펜션> 시사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더 펜션>은 충무로에서 함께 작업했던 4명의 감독이 하나의 공간에 다양한 욕망을 가지고 모이는 사람들의 모습에 매력을 느낀 뒤 각자의 이야기를 통해 한 편의 영화로 제작한 작품이다. 21일 개봉.

▲ '더 펜션' 신소율, 갈수록 예뻐지는 중 배우 신소율이 1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더 펜션> 시사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더 펜션>은 충모로에서 함께 작업했던 4명의 감독이 하나의 공간에 다양한 욕망을 가지고 모이는 사람들의 모습에 매력을 느낀 뒤 각자의 이야기를 통해 한 편의 영화로 제작한 작품이다. 21일 개봉. ⓒ 이정민


극 중 펜션 주인으로 각 이야기에 모두 등장하며 일종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 조재윤은 "처음엔 저의 첫 멜로인 줄 알고 있었는데 멜로는 전혀 없었다"며 "함께 호흡을 맞춘 신소율씨와 뽀뽀하는 장면이 있었지만 편집됐다. 연기하면서 첫 뽀뽀 신이었는데 이 자릴 빌려 소율씨에게 감사드린다"고 재치 있게 출연소감을 밝혔다.

네 번째 에피소드인 '미래에서 온 여자' 편의 이이경은 "시나리오를 받고 꽤 오래 기다렸다"는 사실을 전하며 "다른 작품과 달리 밝은 이야기라 나름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같이 호흡을 맞춘 황선희 역시 "웃다가 촬영이 지연될 정도였다"며 "촬영도 재밌었지만 실제 영화가 더 재밌게 나온 것 같다"고 강조했다.

영화 <더 펜션>은 '신경쇠약 직전의 아내', '숲으로 간 여자', '산속에 혼자 사는 남자', '미래에서 온 여자'로 구성된 옴니버스 작품이다. 개봉은 오는 21일이다.

다양한 욕망이 모인 '더 펜션' 1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더 펜션> 시사회에서 배우 황선희, 배우 이이경, 배우 신소율, 배우 김태훈, 배우 이영진, 배우 박효주, 배우 조한철, 배우 조재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더 펜션>은 충무로에서 함께 작업했던 4명의 감독이 하나의 공간에 다양한 욕망을 가지고 모이는 사람들의 모습에 매력을 느낀 뒤 각자의 이야기를 통해 한 편의 영화로 제작한 작품이다. 21일 개봉.

더 펜션 ⓒ 이정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