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데모를 저지하기 위해 조직한 ‘오토코구미(男組)’의 리더 다카하시를 중심으로 일본 우익들이 주도하는 혐한 운동의 양상과 이를 막고자하는 사람들(카운터스)의 활약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카운터스>(2017) 한 장면

혐한 데모를 저지하기 위해 조직한 ‘오토코구미(男組)’의 리더 다카하시를 중심으로 일본 우익들이 주도하는 혐한 운동의 양상과 이를 막고자하는 사람들(카운터스)의 활약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카운터스>(2017) 한 장면ⓒ 인디스토리


이일하 감독의 <카운터스>(2017)는 혐한 데모를 저지하기 위해 조직한 '오토코구미(男組)'의 리더 다카하시를 중심으로 일본 우익들이 주도하는 혐한 운동의 양상과 이를 막고자하는 사람들(카운터스)의 활약을 카메라로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예전부터 일본 사회 안에서 재일 한국인에 대한 차별과 멸시는 공공연히 존재해왔다. 2010년대 넷우익들을 중심으로 혐한이 급속도로 퍼져나가자 심각한 위기의식을 느낀 사람들이 하나둘씩 모여 혐한 시위를 막는 카운터스를 조직했지만, 엄청난 세력을 자랑하는 넷우익 세력을 막기에 역부족이었다. 그러나 혐오주의자들을 저지하기 위해 폭력도 마다하지 않는 초압력 조직 오토쿠구미가 나타나면서, 혐한 데모를 저지하는 운동이 급물살을 타게 된다.

차별과 혐오에 맞서는 시민단체라 하면 으레 비폭력을 강조하는 도덕적 이미지가 강하지만, 놀랍게도 재일 한국인에 대한 헤이트 스피치(혐오 발언)에 맞서는 오토코구미는 혐한 데모를 저지하기 위해 폭력도 불사한다. 혐한 데모 주동자들에게 주먹을 날리다가 다카하시 포함 오토코구미 조직원 몇 명이 구속된 적도 있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재일 한국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를 막기 위해 오토코구미를 만든 다카하시가 우익 성향의 전직 야쿠자라는 것이다.

스스로를 '정의를 위해 앞장서는 행동주의자'로 규정하는 오토코구미 단원들은 자신들이 혐오주의자들에게 행하는 폭력을 정당하게 여긴다. 혐한 데모에 맞서는 대다수 카운터스들이 오토코구미의 행동을 지지했던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오토코구미의 활동은 혐한 데모를 막는데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고, 더 나아가 일본 전역에 차별금지운동이 퍼져 나가는데 기여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혐한 데모를 저지하기 위해 조직한 ‘오토코구미(男組)’의 리더 다카하시를 중심으로 일본 우익들이 주도하는 혐한 운동의 양상과 이를 막고자하는 사람들(카운터스)의 활약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카운터스>(2017) 한 장면

혐한 데모를 저지하기 위해 조직한 ‘오토코구미(男組)’의 리더 다카하시를 중심으로 일본 우익들이 주도하는 혐한 운동의 양상과 이를 막고자하는 사람들(카운터스)의 활약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카운터스>(2017) 한 장면ⓒ 인디스토리


ⓒ 인디스토리


일본 내 혐한에 맞선 행동주의자들 '오토코구미'

2015년 개봉한 <울보 권투부>(2014)에서 도쿄 조선 중고급학교 권투부 선수들의 이야기를 통해 재일 조선인 학교에 대한 일본정부의 차별, 일본 내 혐한 분위기를 다룬 바 있는 이일하 감독은 <카운터스>를 통해 일본의 극심한 사회문제로까지 대두된 헤이트 스피치를 정면으로 보여주고자 한다.

혐오 발언을 막기 위해 몸소 나서는 행동주의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만큼, <카운터스> 또한 투쟁의 현장에 직접 나가 카메라를 빌려 헤이트 스피치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액티비즘(적극 행동주의) 다큐멘터리 형식을 취한다. 영화는 정의를 구현한다는 명분 하에 폭력을 정당화시키는 오토코구미에 대한 섣부른 판단 대신, 그들의 혐한 데모를 막기 위한 모든 액션들을 가감없이 보여주고자 노력한다. 다소 안이하고 무책임한 거리두기로 지적될 수 있지만, 일본 내 헤이트 스피치에 대한 경각심을 일으키는데 일조한 오토코구미가 가진 양면성은 쉽게 단정 지을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일본 내 혐한 분위기가 가속화 된 데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중 두드러지는 주장 하나가 다름 아닌 재일한국인에 대한 특혜다. 혐한 시위를 이끄는 대표적인 집단인 '재일 특권을 용납하지 않는 시민 모임(이하 재특회)'은 과거 일본 국민이었던 현 한국 국적, 조선적 등에게 주어지는 '특별 영주 자격'을 특혜로 간주하고, 재일 한국인을 다른 외국인과 동등하게 취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들이 주장하는 '입관 특례법'에 근거한 특별 영주 자격은 재일 한국인에 대한 특혜가 결코 아니지만, 이를 특혜로 간주하는 재특회의 주장은 많은 넷우익들의 호응을 받으며, 세력을 확장시켰다.

재특회를 창설한 사쿠라이는 차별 없는 세상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단정 짓는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온갖 차별과 혐오로 점철되어있으며, 특정 집단을 향한 혐오는 차별과 억압을 조장하는 세력을 결집시키고 존재감을 과시하는 데 기여한다. 특정 집단(재일 한국인)을 향한 헤이트 스피치는 비단 일본에서만 볼 수 있는 현상이 아니다. 이영 감독의 <불온한 당신>(2015)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듯이 성소수자들을 향한 보수 기독교 단체의 혐오 데모, 넷우익처럼 거리에 나서서 혐오의 목소리를 높이진 않지만 인터넷 포털,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공공연히 보여지는 성소수자, 이주노동자, 여성에 대한 편견과 혐오의 발언이 아무런 거리낌없이 쏟아지는 한국 사회 또한 혐오와 차별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있을까.

ⓒ 인디스토리


재일한국인을 향한 혐오 시위를 이끄는 주동자와의 내밀한 인터뷰와 취재를 통해 일본의 혐한 사태를 밀도있게 다루는 <카운터스>는 재일 한국인에 대한 일본 우익들의 혐오와 차별이 단순히 그들만의 문제요, 일본에서만 벌어지는 현상이 아님을 재확인하게 한다. 사회적 약자 혹은 특정 집단에 대한 혐오와 차별은 혐오를 조장하는 세력뿐만 아니라, 공공연히 벌어지는 편견과 차별에 참을만큼 참은 사람들조차 강하게 만든다. 그들의 운동 방식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견이 분분하지만, 혐한 데모를 막기 위해 행동주의자를 표방한 오토코구미를 조직한 카운터들처럼 혐오와 차별을 저지하기 위한 액티비즘의 물결이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카운터스>는 우리 안에 내재된 혐오와 차별에 대한 문제 의식을 제기 함과 동시에 이를 막기 위한 액티비즘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흥미로운 영화다.

지난해 열린 제9회 DMZ국제다큐영화제 국제경쟁부문에서 상영 이후, 사람사는세상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서울환경영화제 등에서 연이어 호평받은 <카운터스>는 오는 8월 극장 개봉을 준비 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