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포항 LG전에서 유일하게 멀티 히트를 기록한 러프

17일 포항 LG전에서 유일하게 멀티 히트를 기록한 러프ⓒ 삼성 라이온즈


공동 9위 삼성 라이온즈가 '약속의 땅' 포항에서 2연패하며 최하위 탈출에 실패했다. 17일 LG 트윈스전에서 5-8로 패했다. 이날 패인은 삼성 타선에 있다. LG 선발 윌슨을 상대로 8이닝 동안 3안타 2득점으로 묶였다. 삼성에서 멀티 히트를 기록한 타자는 4번 타자 러프 외에는 없었다. 

삼성이 0-1로 뒤진 2회말 러프는 선두 타자로 나와 중전 안타로 팀 첫 안타를 신고했다. 하지만 이원석의 3구 삼진과 박한이의 6-4-3 병살타로 러프가 만든 기회는 무산되었다.

4회말 러프의 방망이는 역전을 일궈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구자욱이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하자 러프가 좌월 2점 홈런을 터뜨려 2-1 리드를 만들었다. 윌슨의 체인지업을 공략한 결과였다. 러프는 10호 홈런으로 2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했다.

경기 중반 이후 삼성은 마운드가 무너져 재역전을 허용했다. 타선은 2-3으로 뒤진 7회말 2사 1, 2루, 8회말 2사 2루 기회를 무산시켰다. 9회초 삼성 불펜은 대거 5실점해 2-8로 크게 벌어져 승부가 완전히 갈렸다.

하지만 러프는 9회말 1사 후 중전 안타로 출루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러프의 세 번째 안타로부터 비롯된 2사 1, 2루에서 강민호의 우월 3점 홈런으로 삼성은 경기장을 찾은 포항 팬들에게 작은 위안을 선사할 수 있었다.

 삼성 러프 최근 2년 간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삼성 러프 최근 2년 간 주요 기록 (출처: 야구기록실 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


러프는 2년 차 징크스조차 없는 '효자 외인'이다. 타율 0.333(리그 12위) 10홈런(공동 6위) 34타점(공동 6위) OPS(출루율 + 장타율) 1.027(8위)을 기록 중이다. 홈런, 타점, OPS는 모두 리그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렸다. 2년 연속 꾸준함을 자랑하고 있다.

문제는 삼성 타선이 러프의 활약을 뒷받침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삼성의 팀 타율은 0.281로 6위, 홈런은 39개로 8위, OPS는 0.768로 역시 8위다. 홈런이 많이 나오는 타자 친화적 홈구장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를 삼성 타자들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러프가 팀 홈런의 26%를 홀로 책임지고 있다.

 동료 타자들의 뒷받침이 절실한 삼성 4번 타자 러프

동료 타자들의 뒷받침이 절실한 삼성 4번 타자 러프ⓒ 삼성 라이온즈


이원석과 김헌곤은 기대 이상의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이원석은 타율 0.309 8홈런 30타점 OPS 0.928로 '알짜 FA'임을 입증하고 있다. 김헌곤은 타율 0.333 5홈런 27타점 OPS 0.875로 커리어하이가 보인다.

하지만 은퇴한 이승엽의 후계자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구자욱은 옆구리 통증으로 한 달 이상 이탈했다 5월 7일 뒤늦게 1군에 복귀했다. FA 4년 총액 80억 원에 야심차게 영입한 강민호는 타율 0.252 6홈런 20타점 OPS 0.744로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17일 현재 삼성은 17승 27패 승률 0.386으로 NC와 함께 공동 9위, 즉 최하위에 처져 있다. 삼성이 보다 강해지기 위해서는 러프를 뒷받침하는 타자들이 보다 많이 나와야 한다. 고군분투 중인 러프를 중심으로 삼성 타선이 강력함을 발휘해 하위권 탈출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 [견제구] 구자욱 돌아온 삼성, 최하위 탈출 가능?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스탯티즈]

덧붙이는 글 (글: 이용선 /감수: 김정학 기자) 본 기사는 스포츠전문지[케이비리포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