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특별기획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의 배우 진세연

TV조선 특별기획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의 배우 진세연ⓒ 이정민


배우 진세연이 윤시윤과의 열애 보도를 반박했다.

배우 진세연은 16일 오후부터 진행한 라운드 인터뷰에서 윤시윤과의 열애설을 정면 부인했다. 배우 진세연에게는 윤시윤과의 열애설이 데뷔 이후 첫 열애설이다. 인터뷰 도중 터진 열애설에 얼떨떨한 얼굴을 한 진세연은 "보통 다른 연예인 열애설 부인 기사가 나고 그럴 때는 정말 사귄다고 믿었는데... 정말 아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16일 오후 연예계 관계자 멘트를 통해 <대군>의 진세연과 윤시윤의 열애를 보도했다. 진세연은 "작품이 끝난 지 얼마 안 돼서 당황스럽고 신기하다"며 소감을 털어놓았다.

'대군-사랑을 그리다' 윤시윤-진세연, 사랑 함께 그려요! 배우 윤시윤과 진세연이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TV조선 특별기획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여자를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순정을 그린 핏빛 로맨스로, 수양과 안평의 왕좌탈환전이 한 여자에 대한 열애에서 나왔다는 역사적 가설을 기반으로 각색한 작품이다. 3월 3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배우 윤시윤과 진세연이 지난 2월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의 한 웨딩홀에서 열린 TV조선 특별기획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이정민


진세연이 <대군> '이휘' 역할에 윤시윤을 추천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시윤 오빠가 휘라는 캐릭터와 잘 맞는다고 생각해서 추천했을 뿐이다"라며 "윤시윤이라는 배우가 휘를 하면 재밌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진세연은 농담처럼 '모태솔로'라는 이미지를 탈피할 수 있어 기쁘다는 말을 덧붙였다. 진세연은 "내가 연애에 관심이 있다는 걸 이번에 입증할 수 있게 돼 다행이다"라며 웃었다.

또 "앞으로 연애를 하더라도 같은 직업의 사람을 만날지도 모르겠고 만일 그렇게 된다고 해도 공개 연애는 좋지 않은 것 같다"며 "그럼에도 지금은 일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