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을 가지거나 하고자 간절하게 바람'

'욕망'의 사전적 정의다. 그런데 이 '간절함'에 대해 사회와 역사는 늘 '양 극단'의 입장을 취해 왔다. 그 중 하나는 심리적 쾌락주의자인 '홉스(Thomas Hobbes)'의 주장으로, 모든 인간의 자발적인 행동은 자기 쾌락과 자기 보존의 목적을 지향하며, 인간의 심리적 동인은 '쾌락에의 욕망'이며, 그 대상이 곧 인간에게는 '선'이라 정의한다. 그렇기에 그런 인간의 욕망에 대한 긍정을 기초로 모든 사회적, 정치적 체제가 형성되는 것이 '자연스러운 것'이라 주장한다.

그에 반해, 스피노자(Benedict de Spinoza)는 불교에서처럼 인간의 욕망을 '굴레(bondage)'로 보았다. 그렇기에 인간의 행복은 이 굴레를 충족시키는 것이 아니라, 이성으로 통제하여 '체제 내적' 혹은 '사회 내적'으로 변형시키는 것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과연 오늘날 우리가 사는 사회에서 '욕망'은 이 두 가지 의견 중 어느 입장을 취하고 있을까? 그 중에서도 특히 '여성'의 욕망에 대해.

공교롭게도 최근 여성 네 명을 전면에 내세워 그들의 욕망을 통해 이야기를 풀어가는 드라마 두 편이 나왔다. 바로 지난 12일 첫 방송을 한 SBS <시크릿 마더>와 이제 6회차에 접어든 OCN <미스트리스>가 그 주인공이다. 드라마는 우리 시대를 사는 30, 40대 여성들을 전면에 내세워 그들의 '욕망'을 드라마적 갈등의 계기로 삼는다. 과연, 이들 드라마가 다루고 있는 '여성의 욕망'은 '홉스'적일까? 아니면 '스피노자' 적일까? 이들을 통해 우리 시대가 바라보고 있는 여성, 그리고 욕망은 또 어떤 것일까?

엄마들의 욕망 : <시크릿 마더>

 시크릿 마더

시크릿 마더ⓒ sbs


강남을 배경으로 한 SBS 새 주말 특별기획 <시크릿 마더>는 '아이'의 교육을 통해 자신의 열정을 풀어가는 네 명의 엄마들의 이야기로 시작된다. 42세의 전직 의사인 김윤진(송윤아 분), 40세 강혜경(서영희 분), 42세 명화숙(김재화 분), 36세 송지애(오연아 분)가 그들이다. 같은 명문 초등학교를 다니는 아이를 둔 '강남' 엄마인 이들은 대부분 아이의 스케줄에 따라 움직인다. 아이들을 위한 보다 좋은 교육 정보와 그 실천이 이들 네 엄마 모임의 근간을 이룬다.

이렇게 네 명의 열혈 교육 맘을 앞세운 <시크릿 마더>를 보고 있자면, 2013년 방영된 KBS 페셜 연작 시리즈 <그녀들의 완벽한 하루>(4부작)가 떠오른다. 당시 이 드라마는 초등학교가 아닌 명문 유치원을 배경으로 엄마 4명의 욕망에 집중했으나 이내 명문이 아닌 엄마들의 비밀이 폭로되고, 아이를 통해 계층 상승의 대리전을 치르는 여성들의 모습을 낱낱이 해부했다.

1회부터 4회까지 연달아 방송한 <시크릿 마더> 또한 늘 성적이 뒤처지는 아들을 위해, 솔선수범하던 엄마 김윤진(송윤아 분)이 더 나은 성적을 위해 '입시 대리모'라는 신종 직종의 여성을 집에 들이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이혼과 별거 그리고 과거까지... 그럴듯한 강남 엄마들의 속살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포문'을 열었다.

겉으로 보기엔 다들 행복한 생활을 하는 듯 보이지만, 각기 다른 속내를 가지고 있는 여성 4명이다. 아이를 위해 직장까지 그만두었지만 딸을 잃어버린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전직 정신과 의사에서부터(송윤아 분), 한부모가정 통합전형으로 아이를 영재고에 보내기 위해 위장 이혼까지 감행하고(김재화 분), 남들의 이목 때문에 외도를 해 별거 중인 남편을 출퇴근시키는 등(서영희 분), 차마 말할 수 없는 비밀들의 소유자들이다. 하지만 이들은 이 '각자의 문제'를 '아이의 교육'을 통해 해소하면서 자신을 증명해 내고자 한다. 결국 그들 각자의 욕망이 또 다른 '문제'의 원인이 되는 것이다.

30대 여성들의 욕망 : <미스트리스>

 미스트리스

미스트리스ⓒ ocn


<시크릿 마더>가 40대 여성의 욕망을 '엄마'라는 사회적 존재로 풀어가고자 한다면, 미국 드라마가 원작인 <미스트리스>는 여성의 그 '욕망'을 보다 직접적으로 건드린다. 드라마는 '그녀들의 욕망'을 전면에 드러내는데 꺼리낌이 없다. 그리고 드라마는 마치 30대 여성의 '욕망'에 있어 '관건'이 '성'이라는 듯이, 그녀들의 '성', 혹은 남녀 관계를 통해 문제를 풀어가고자 한다.

극의 중심에 놓여 있는 건 한가인이 분한 장세연이지만, 정작 <미스트리스>란 드라마의 '농염한 분위기'를 이끌어 가는 건, 김은수(신현빈 분), 한정원(최희서 분), 도화영(구재이 분)의 성적 욕망이다.

'성적 욕망'을 전면에 내세우지는 않았지만, '미혹'에 빠진다는 점에서는 장세연도 그리 다르지 않다. 2년 전 바다에서 실종된 남편, 그러나 뜬금없이 걸려온 남편으로 연상되는 전화. 혼란스러운 가운데 아이와 같은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의 부모인 한상훈(이희준 분)이 그녀를 흔든다.

30대 그녀들이 흔들리는 건 남편의 존재 유무나 결혼의 유무와 관련이 없다. 아이를 낳기 위한 섹스에 골몰하는 한정원 부부의 관계는 외려, 이 시대의 결혼이라는 게 얼마나 위태로운 관계인가를 방증할 뿐이다. 선생님과의 불륜에 빠졌던 김은수나, 결혼한 전 남친과 묘한 비즈니스적 관계를 맺는 도화영이라고 다르지 않다.

<시크릿 마더>나 <미스트리스>가 전면에 내세운 여성들의 욕망은 극의 '불쏘시개' 역할을 한다. 즉 욕망은 위태로운 갈등으로 그녀들을 유도하는 '유인제'의 역할을 한다. 드라마는 언뜻 보면 '욕망'에 대해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듯하지만, 그로 인한 '갈등'에 천착하여 드라마를 이끌어 간다는 점에서, 근본적으로 '통제되어야 하지만 그렇지 못했던 욕망'을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본다.

또 대다수 40대 여성은 '모성'과, 30대 여성은 '결혼'이라는 제도와 피치 못하게 엮인다는 점에서 '당대'적인 한계를 고스란히 안고 있다. 또한 '강남'이라는 지역적 특성을 더하여, 엄마가 된 여성들의 '아이를 통한 대리 성취욕(시크릿 마더)' 역시 긍정적이진 않다. 물론 <미스트리스> 속 여성들의 사회적 성취 역시 불온하거나 불안하다.

드라마 속 여성들의 욕망은 유도제로 쓰이는 동시에 시청자들을 손쉽게 흡인시키는 '도구'로도 작동한다. <미스트리스>는 극 초반, 끊임 없어 남녀의 베드신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끌어들이고자 했다. 그러나 '선정적'인 설정과 묘사에도 불구하고, <미스트리스>는 최근 1%에도 못 미치는 시청률로 고전하고 있다. 이는 선정적인 눈요기로 가득 찬 드라마라고 하더라도 설득력 없는 내용이 이어지면 시청자들은 냉정하게 돌아선다는 사실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하지만 두 드라마 모두 시작 단계이기에 결말을 예단하긴 어렵다. 두 드라마가 말하고자 하는 건 '다른' 이야기다. 강남 엄마들의 지칠줄 모르는 교육열을 내세운 <시크릿 마더>는 김윤진이 집에 들인 입시 대리모를 통해, 그녀 숨겨진 과거와 트라우마를 드러내며 '미스터리'한 장르로 본격적인 이야기를 펼치려고 한다. 매회 이렇다할 내용보다 여주인공들의 '욕망'에 집중했던 <미스트리스>도 6회에 들어서면서부터 보험조사원이었던 한상훈의 실체가 드러나고, 김은수, 한정원, 도화영 역시 미스터리한 사건의 중심에 놓여지며 극의 전개가 본격화 되었다.

결국 드라마는 드러난 욕망을 통해, 그 속에 숨겨진 그녀들의 진짜 사연, 혹은 진솔한 '욕망'에 접근하고자 한다. 과연 우리 시대 30, 40대 여주인공이 이 '욕망'을 딛고, 도달할 곳은 어딘지, 그들 통해 드라마가 말하고자 하는 이 시대 여성들의 속내는 무엇인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덧붙이는 글 이 글은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