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조용필 50주년 투어 < Thanks to you > 서울 콘서트가 열렸다.

▲ 조용필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조용필 50주년 투어 < Thanks to you > 서울 콘서트가 열렸다.ⓒ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계속 날씨가 좋다가 왜 오늘 비가 오고 그러는지. 아 미치겠어. 어제도 괜찮았고 내일도 괜찮다는데 왜 오늘! 저야 괜찮지만 여러분 비 맞게 해서..."

빗속에 앉은 팬들이 안타까운지 '조용필 오빠'는 "미치겠다"며 분개(?)했다. 하지만 팬들에겐 비 같은 건 아무래도 상관없었다. '영원한 오빠' 조용필을 만나러 온 4만 5천여 명은 우의를 입고 가왕의 50주년 파티에 모든 흥을 쏟아 부었다. 많은 콘서트 취재를 다녔지만 이렇게 행복해 보이는 관객 얼굴을 보지 못했다. 덮어쓴 우의 모자 아래로 많은 얼굴들이 세상 해맑게 함박웃음을 짓고 있었고 몸을 흔들며 그 순간을 만끽하는 듯했다.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조용필 50주년 투어 < Thanks to you >(땡스 투 유) 서울 콘서트 현장을 전한다.

50주년 소감 "음악이 좋아 취미로 시작해서 평생 했다"

조용필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조용필 50주년 투어 < Thanks to you > 서울 콘서트가 열렸다.

▲ 조용필조용필은 기타연주를 직접 하며 노래했다.ⓒ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오프닝 무대는 후배가수 세븐틴이 꾸몄다. 얼마 전 KBS2 <불후의 명곡> 조용필 특집에 출연해 우승한 세븐틴은 방송에서 불렀던 '단발머리'를 퍼포먼스와 함께 선보였다. 에너지 넘치는 후배들의 예열 덕분에 분위기는 달아올랐다. 뒤이어 이날의 주인공 조용필이 무대에 등장하자 터진 환호성이 잠실벌을 뒤흔들었다. 동시에 폭죽이 밤하늘을 가르며 터졌다.

조용필은 하얀 의상을 입고 선글라스를 끼고 나타나 무대를 활기차게 걸어 다녔다. 그는 인트로 곡으로 이번 콘서트명과 같은 '땡스 투 유(Thanks to you)'를 부르며 인사를 대신했다. "니가 있었기에/ 잊혀지지 않는/ 모든 기억들이/ 내겐 그대였지/ 해주고 싶었던/ 전하고 싶었던 그말/ 땡스 투 유"라는 가사가 그의 심정을 대변했다. 조용필은 이어 '여행을 떠나요'를 열창하며 축제의 장을 힘 있게 열어젖혔다. 무빙 스테이지는 관객 속으로 깊이 들어갔고 가왕은 팬들과 가까이서 호흡했다.

"이 순간이 감격스럽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오프닝 무대를 마친 조용필은 관객을 천천히 둘러보며 데뷔 50주년 소감을 밝혔다.

"음악이 좋아서 취미로 시작했는데 평생을 하게 됐습니다. 여러분이 있어서 50년까지 이렇게 오게 됐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저의 팬클럽도 있는데, 이 클럽이 정말 도저히 할 수 없는 일들을 해줬습니다. 감사합니다."

진심 가득한 속마음을 전한 후 조용필은 본격적으로 지난 50년의 히트곡들을 부르기 시작했다. '못찾겠다 꾀꼬리', '바람의 노래', '그대여', '어제 오늘 그리고', '창밖의 여자', 'Q' 등을 불렀고 '한오백년'과 '간양록' 같은 민요도 부르며 다채로운 음악을 팬들에게 건넸다.

"내 노래 다 부르려면 3일 걸려"

조용필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조용필 50주년 투어 < Thanks to you > 서울 콘서트가 열렸다.

▲ 조용필조용필은 내리는 비에 개의치 않고 열정적 무대를 선보였다.ⓒ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조용필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조용필 50주년 투어 < Thanks to you > 서울 콘서트가 열렸다.

▲ 조용필가왕의 공연을 보러온 팬들은 빗속에서 우비를 입고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편안한 소통은 조용필의 특기였다. 그는 일대일로 대화하듯 격의 없이 관객에게 말을 걸었고 잔디석, 1층, 2층, 3층에 앉은 팬들의 환호를 하나하나 유도하며 잠실벌을 들었다 놨다 했다. "올해 몸이 좀 안 좋았다"며 근황을 말하는가하면 "올림픽주경기장에서 하는 단독 콘서트가 이번이 일곱 번째인데 빗속 공연은 오늘로 세 번째"라며 소소한 이야기를 건네 다정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날 조용필은 25곡을 열창했다. '돌아와요 부산항에', '잊혀진 사랑', '미지의 세계', 'Hello', '비련', '고추잠자리', '단발머리', '킬리만자로의 표범', '나는 너 좋아', '모나리자'를 들려주며 록, 발라드, 디스코까지 다양한 장르의 히트곡을 지치지 않고 이어갔다. 역시 가왕이었다. 밴드 위대한 탄생의 수려한 연주 위로 펼쳐지는 그의 라이브는 조금의 흔들림 없이 단단했다.

팬들은 열렬한 떼창과 자유로운 춤으로 화답했다. 조용필이 '미지의 세계'를 부르며 다시 한 번 무빙 스테이지를 활용해 먼 객석까지 찾아가자 관객은 더 크게 환호했다. 객석 중간 중간, 특히 통로쪽 좌석에 앉은 팬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몸을 흔들며 신나게 춤췄다. 내리는 비가 이들을 오히려 더 자유롭게 해주는 듯했다. 잔디석에는 가왕의 콘서트를 보러온 이선희, 이서진, 이승기 등의 얼굴이 보이기도 했다.

"제 노래를 다 들려드리면 좋은데 그러지 못해 죄송합니다. 다 부르려면 3일은 걸려요."

조용필은 히트곡이 많아서 선곡에 무진 애를 먹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래도 최대한 많은 노래를 들려주고 싶은 마음에 '그 겨울의 찻집'과 '서울 서울 서울' 등을 짧게나마 한두 소절씩 들려주기도 했다. 영원한 오빠 조용필은 '꿈', '친구여', '바운스'를 앙코르 곡으로 들려주며 끝까지 팬들과 뜨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조용필은 이날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19일 대구월드컵경기장, 6월 2일 광주월드컵경기장, 6월 9일 의정부종합운동장에서 <땡스 투 유> 투어 콘서트를 이어나간다.

조용필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조용필 50주년 투어 < Thanks to you > 서울 콘서트가 열렸다.

▲ 조용필조용필은 50년을 함께 해준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