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JIFF) 개막식이 5월3일(목)오후 7시, 전주시 고사동 영화의 거리 '전주돔'에서 배우 김재원과 채수빈의 사회로 열렸다.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JIFF) 개막식이 5월3일(목)오후 7시, 전주시 고사동 영화의 거리 '전주돔'에서 배우 김재원과 채수빈의 사회로 열렸다. ⓒ 임순혜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JIFF) 개막식이 지난 3일 오후 7시, 전주시 고사동 영화의 거리 '전주돔'에서 배우 김재원과 채수빈의 사회로 열렸다.

'영화 표현의 해방구'라는 슬로건으로 열리는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JIFF)는 5월 3일부터 5월 12일까지 10일 동안 장편 197편, 단편 44편, 총 241편이 CGV전주 고사, 메가박스 전주, 전주시네마타운,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주 돔 등 총 5개 극장 19개관에서 상영된다.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JIFF) 개막식 레드카펫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JIFF) 개막식 레드카펫 ⓒ 임순혜


전주국제영화제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의 각 경쟁부문 심사위원 소개

▲ 전주국제영화제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의 각 경쟁부문 심사위원 소개 ⓒ 임순혜


이충직 집행위원장은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영화 표현의 해방구'를 슬로건으로 정했다"며 "영화제가 견지해야 할 태도, 올해 프로그래밍의 방향을 강조한 말로 시각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분화된 취향을 수용하려는 태도, 도전적인 작품들이 유발하는 논쟁을 통해 영화 문화의 해방구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올 영화제의 성격을 밝혔다.

또한 "올해 영화제는 정치적, 예술적 표현의 한계를 두지 않고 영화 작가들의 비전과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을 공유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개막식은 개막 축하공연에 이어 각 부문별 경쟁부문 심사위원 소개와 개막작 <야키니쿠 드래곤>을 연출한 정의신 감독과 주연배우 김상호, 이정은의 소개에 이어 개막작이 상영되었다.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는 정지영 감독과 배창호 감독, 이장호 감독, 봉만대 감독, 배우 안성기와 남규리, 김꽃비, 영화 <미스터리 핑크>의 감독이자 배우인 구혜선, 한국경쟁·한국단편경쟁 부문 심사위원을 맡은 배우 김상경, 류현경 등과 해외 감독과 배우들이 참여하여 관객들의 환호를 받았다.

 개막작 <야키니쿠 드래곤>

개막작 <야키니쿠 드래곤> ⓒ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야키니쿠 드래곤>은 재일교포 극작가이자 연출가이며 시나리오 작가로도 유명한 정의신의 희곡이 원작이고 한국의 예술의전당과 일본의 신국립극장이 공동 제작하여 2008년 도쿄와 서울에서 상영되어 다수의 상을 받은 한일 합작 연극을 각색하여 만든 영화로 그의 첫 영화 데뷰작이다.

<야키니쿠 드래곤>은 오사카 박물관이 열리던 1970년 전후 공항 근처 자이니치 마을에서 곱창구이 집을 꾸려나가는 재일교포 가족과 그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로, 공통의 트라우마가 있는 자이니치 마을의 한 가족과 이웃들의 삶 속에서 싸우고 화해하고 사랑하고 이별하는 모든 과정을 담아낸 영화다. 재일 교포의 세 딸을 중심으로 일어나는 사랑과 갈등, 그리고 피폐한 재일교포의 고단한 삶을 그렸으나, 고단한 삶속에서도 잃지 않는 사랑과 희망을 담았다.

정의신 감독은 재일교포 가족과 그 주변 인물들의 생생한 활력을 극적인 동작과 감칠 나는 대사를 통해 담아냈는데, 인물 각자의 삶이 서로 촘촘하게 영향을 주고받는 인상적인 이야기는 시대를 뛰어넘는 보편적인 삶의 모습이며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다.

재일교포 가족과 그 주변 인물들의 묘사가 매우 격정적이며 생동적이며 힘이 넘쳐난다. 아무리 노력해도 결국 정착하지 못하고 쫓겨나야 하는 디아스포라 재일교포의 고단한 삶을 현실적으로 잘 그려낸 작품이다.

마지막 장면, 정든 마을을 떠나며 외치는 아버지의 외침은 서글프면서도 꿈과 희망을 잃지 않아 가슴을 울린다.

 개막작 <야키니쿠 드래곤>을 연출한 정의신 감독(가운데)

개막작 <야키니쿠 드래곤>을 연출한 정의신 감독(가운데) ⓒ 임순혜


<야키니쿠 드래곤>을 연출한 정의신 감독은 1957년 일본 출생으로, 연극뿐 아니라 영화, 드라마를 거처 폭넓게 활동하는 연출가 겸 작가다. 일본영화대학교 예술학부를 졸업한 후 쇼치쿠 스튜디오에서 미술 조수로 일하다 블랙텐트극단에 합류, 1987년 극단 신주쿠료잔파쿠 설립에 참여하여 극작가로 활동하였다.

1993년 연극 <테라야마>로 키시다드라마 어워드에서 수상하였으며, 같은 해 최양일의 <달은 어디에 떠 있는가>(1993)로 마이니치영화 어워드와 키네마준보 어워드에서 최우수시나리오상을 받았다. 이후 히라야마 히데유키의 <사랑을 바라는 사람>(1998)으로 일본영화아카데미, 아시아태평양영화제어워드에서 최우수시나리오상을 받았으며 <피와 뼈>(2004), <레이디 조커>(2004), <신씨, 탄광마을의 세레나데>(2010) 등 다수의 영화 시나리오를 썼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미디어기독연대 대표, 표현의자유와언론탄압공동대책위원회 공동대표/운영위원장, 언론개혁시민연대 감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 위원장,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특별위원, 방송통신위원회 보편적시청권확대보장위원으로, 한신대 외래교수,영등위 영화심의위원을 지냈으며, 영화와 미디어 평론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