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트와이스, 위너, 엑소 첸백시 등을 제치고 음원 순위 1위에 오른 닐로의 미니 음반 < About You > 표지

지난 12일 트와이스, 위너, 엑소 첸백시 등을 제치고 음원 순위 1위에 오른 닐로의 미니 음반 < About You > 표지ⓒ 리메즈엔터테인먼트


어느 무명가수의 음원 순위 1위 깜짝 등극과 관련해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닐로라는 이름의 싱어송라이터다. 지난해 10월 발표된 음원 '지나가다'는 지난 수개월간 음원순위 근처에서도 발견되지 않다가 최근 들어 갑자기 순위에 진입했다.

급기야 지난 12일 새벽 1시에는 트와이스, 엑소 첸백시 등 쟁쟁한 인기 가수들을 제치고 멜론 실시간 순위 1위에 오르는 이변을 낳기도 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 의혹을 제기하는 의견들이 여러 커뮤니티에서 언급되었고 해당 소속사와 음원 업체 측의 해명, 각 언론사의 관련 보도 등으로 인해 하루종일 가요계는 시끌벅적했다.

SNS 마케팅의 덕분? 

소속사 측은 "사재기는 결코 없었다"고 밝히면서 "리스너 유입을 위해 SNS 등을 적절히 이용하고 분석한 결과 음원 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얻게 됐다"고 말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SNS 창구를 토대로 홍보를 펼치는 건 기업체, 특히 엔터 관련 업체라면 일반적인 영업 활동에 해당된다. 실제로 이 소속사는 SNS기반의 바이럴 마케팅을 하는 업체이고 대표이사는 <일반인들의 소름돋는 라이브>를 만들었던 것을 시작으로 이후 음악 관련 페이스북 페이지를 여러개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네티즌들은 이 과정에서 음악팬들에 대해 눈속임을 한 게 아니냐는 지적을 하고 있다. 알려지지 않은 무명 가수의 노래를 몇몇 음악 추천 페이지가 "역주행 명곡", "띵곡" 등의 표현을 사용하면서 추천곡으로 포스팅했는데 알고 보니 닐로를 비롯한 몇몇 가수들이 해당 페이지를 운영하는 업체 소속이라는 것이다. 

이는 네티즌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홍보에 기반을 둔 바이럴 마케팅의 원래 취지와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즉, 순수한 SNS 이용자들의 자발적인 추천이 아닌, 신분을 숨긴 업체의 눈속임 추천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예를 들어 어느 블로그에서 "맛 좋은 음식점"이라고 칭찬의 글을 올렸는데 알고보니 식당 주인이 고객인 것처럼 행세하고 리뷰를 올린 것과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음원 순위 1위곡이라는데... 인터넷 상 반응은 아직 물음표

 최근 음원순위 깜짝 1위에 오른 닐로

최근 음원순위 깜짝 1위에 오른 닐로ⓒ 리메즈엔터테인먼트


그리고 이러한 SNS 상의 추천을 거쳐 성공적으로 이용자 유입을 했다는 업체 측 설명도 일부 음악팬들은 "실체가 없다"라며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인터넷 상의 화제, 이슈를 모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선그래프 형태로 추적할 수 있는 구글 트랜드(Google Trends) 검색을 활용, 지난해 이른바 '역주행 인기곡'들인 윤종신의 '좋니', 멜로망스의 '선물'과 닐로의 '지나오다' 추이를 비교하기도 했다.

그 결과 '좋니'와 '선물'은 발표 초기엔 미미한 인터넷 상 반응이 감지되다가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 같은 역주행 계기가 된 시점을 기점으로 급격한 데이터 값 상승을 발견할 수 있었다. 반면 '지나오다'는 지난 수개월간 유의미한 데이터 자체가 없다보니 그래프 생성 자체가 불가능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모 BJ가 개인방송 BGM등으로 사용했다든지(신현희와 김루트 '오빠야'), 가수가 예능 프로그램 출연 등을 통해 눈도장을 받았다든지(한동근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 보려고 해') 식의 사례와는 달리, 특별한 역주행 계기를 이 곡에선 전혀 발견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오히려 12일 논란을 통해 화제가 되다보니 1위에 오른 후에야 대중들에게 뒤늦게 가수, 노래가 소개되는 전무후무한 상황마저 연출되고 있다.

천하의 아이유도 급락하는 새벽 시간대 순위 급등

 지난 12일 무명가수 닐로의 '지나오다'는 트와이스, 위너, 엑소 첸백시 등의 신곡을 제치고 멜론 실시간 음원 순위 1위에 올랐다. (화면 캡쳐)

지난 12일 무명가수 닐로의 '지나오다'는 트와이스, 위너, 엑소 첸백시 등의 신곡을 제치고 멜론 실시간 음원 순위 1위에 올랐다. (화면 캡쳐)ⓒ 카카오M(멜론 사이트 갈무리)


심지어 지난해 음원 순위를 지배했던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아이유 같은 가수의 곡 조차도 새벽 시간대엔 유명 보이그룹 팬덤의 스트리밍 힘에 밀려 순위가 급락하기 일쑤인데 반해 닐로의 '지나오다'는 이들 그룹과 유사한 형태의 실시간 순위 추이를 보여주기까지 했다.

그렇다보니 멜론 순위 그래프만을 분석하는 어느 사용자는 "이 정도 추세라면 엑소-방탄소년단-워너원' 못지않은 대형 인기 가수의 등장이다(?)"라고 평할 정도였다.

과연 닐로의 '지나온다'는 '역주행 슈퍼스타'의 탄생을 알리는 시작의 노래일까? 

분명한 점은 이 곡의 인기 이유를 어느 누구도 제대로 설명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쯤되면 음원 시대 돌입 이후 벌어진 가장 기이한 상황을 업계와 음악 팬들이 접한 셈이다.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