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경남FC는 17일 오후 광양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 원전경기에서 3-1로 이겼다.

프로축구 경남FC는 17일 오후 광양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 원전경기에서 3-1로 이겼다.ⓒ 경남FC


프로축구 경남FC(감독 김종부)가 3연승을 거두었다. 지난해까지 3년간 2부 리그로 추락했던 경남FC가 이제는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경남FC는 17일 오후 4시 광양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8 KEB 하나은행 K리그1(클래식)' 3라운드 전남 드래곤즈 원정 경기에서 3-1 완승을 거두었다.

이날 승리로 경남FC는 3연승과 함께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특히, K리그 12년차에 접어든 경남FC의 이번 승리는 광양에 원정 가서 열린 경기 중에 처음으로 이긴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컸다.

경남FC가 올해 1부 리그로 승격 후 3연승을 거두면서, 지난 시즌 K리그 챌리지(2부)에서 개막 후 18경기 연속 무패행진 기록의 영광을 다시 한 번 재연할 수 있을지 축구팬의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이날 경기에선 브라질 출신 말컹이 1골 1도움을 올려 돋보였다. 말컹은 지난 개막전 때 해트트릭을 달성하고 퇴장을 당해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가 이날 복귀전을 치렀다.

김종부 감독은 말컹, 네게바, 하성민, 김신, 김효기, 우주성 등 주축 선수들을 모두 투입해 승리를 노렸다. 홈팀 전남 역시 마쎄도, 완델손, 유고비치, 고태원, 장대희 등을 투입했다.

말컹과 네게바의 호흡이 빛났고, 경남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22분 네게바가 빠르게 침투하며 말컹과 패스를 주고받았고, 이후 감각적인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경남FC는 4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상주 상무와 개막전에서 3-1, 같은 경기장에서 제주와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 뒤 경남FC 구단주인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은 김종부 감독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경남FC가 3연승을 하게 되어 기쁘고, 수고했다"며 격려하고, 선수단에게 "3연승의 쾌거를 거둬 350만 경남도민들에게 꿈과 희망, 그리고 기쁨을 안겨주었다"는 감사의 멘트를 담은 축전을 전달했다.

경남FC는 2014년 성적 부진으로 2부 리그로 추락했고, 지난해 2부 리그에서 우승해 올해 1부 리그로 승격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