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3년 만에 여자농구 챔프전 진출 15일 오후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3차전 KB 스타즈와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경기에서 KB 선수들이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2018.3.15

▲ 국민은행, 3년 만에 여자농구 챔프전 진출 15일 오후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3차전 KB 스타즈와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경기에서 KB 선수들이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 2018.3.15 ⓒ 연합뉴스


모두의 예상대로 우리은행과 KB의 챔프전 매치업이 성사됐다. 안덕수 감독이 이끄는 KB스타즈는 15일 청주 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신한은행 에스버드를 70-52로 꺾고 시리즈를 마무리 지었다. 챔프전 진출을 확정 지은 KB는 오는 17일부터 정규리그 우승팀 우리은행 위비와 5전 3선승제의 챔피언 결정전을 치를 예정이다.

KB는 외국인 선수 다미리스 단타스가 19득점 11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공격을 이끌었고 박지수가 13득점 15리바운드, 강아정이 7득점 8어시스트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승부처마다 알토란 같은 3점슛 3방을 터트린 김보미(9득점)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반면에 신한은행은 1쿼터 초반에 보여준 상승세가 금방 끊어지면서 경기의 흐름을 KB에게 내줬고 결국 '3위의 반란'은 미수에 그친 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신한은행이 초반 선전했지만 결국 승자는 '높이의 KB'

어필하는 김보미 15일 오후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3차전 KB 스타즈와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경기에서 KB의 김보미가 심판에게 어필하고 있다. 2018.3.15

▲ 어필하는 김보미 15일 오후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3차전 KB 스타즈와 신한은행 에스버드의 경기에서 KB의 김보미가 심판에게 어필하고 있다. 2018.3.15 ⓒ 연합뉴스


지난 13일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대반전이 일어났다. 신한은행이 2차전에서 KB를 4점 차이로 꺾고 플레이오프를 최종전까지 끌고 온 것이다. 일찌감치 플레이오프를 마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챔프전에 대비하려 했던 KB로서는 의외의 일격을 당했고 신한은행은 홈팬들 앞에서 승리하면서 최소한의 자존심을 지키는 데 성공했다(물론 양팀의 접전을 가장 반기는 팀은 챔프전에 올라 있는 우리은행이다).

1, 2차전과는 달리 3차전 경기 초반 주도권을 잡은 팀은 신한은행이었다. 신한은행은 에이스 김단비의 가벼운 몸놀림에 의한 득점과 어시스트, 그리고 윤미지의 3점슛을 묶어 11-3으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KB는 식스맨 김민정의 터프슛으로 분위기를 바꾼 후 단타스의 골밑슛 2개와 김보미의 3점슛을 묶어 순식간에 역전에 성공했다. KB는 1쿼터 막판 강아정의 3점슛까지 터지면서 18-15로 1쿼터를 마쳤다.

1쿼터 후반부터 공격이 정체된 신한은행은 2쿼터에서도 연속 5개의 슛이 림을 외면했고 KB는 이 틈을 타 신한은행의 페인트존을 공략하며 점수 차이를 10점으로 벌렸다. 신한은행도 김아름(2개)과 유승희(1개)의 3점슛 3방으로 추격의 고삐를 당겼지만 KB는 강아정과 김보미의 3점슛, 단타스의 골밑슛으로 점수 차이를 유지하며 10점을 앞선 채로 전반을 끝냈다.

KB는 '트리플타워'가 모두 출전한 3쿼터에서 단타스와 박지수가 신한은행의 외국인 선수들을 한쪽으로 몰아놓고 모니크 커리가 반대편에서 1대1 공격을 시도하면서 꾸준히 스코어를 벌려 나갔다. 반면에 높이에서 열세에 놓인 신한은행은 간헐적으로 터지는 외곽슛에만 의존해 경기를 풀어갈 수밖에 없었다. KB는 3쿼터 4분을 남기고 박지수가 안면에 부상을 당해 교체됐지만 두 외국인 선수의 활약으로 3쿼터까지 18점을 앞서며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마지막 10분 동안 18점을 뒤집기 위해서는 빠른 공격과 적극적인 강압수비가 필요하다. 하지만 KB는 단타스, 박지수의 골밑슛과 심성영의 3점슛까지 터지면서 신한은행 선수들을 허탈하게 만들었다. KB는 경기 후반 무의미하게 시간을 흘려 보내다가 신한은행에게 13점 차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큰 위기 없이 다시 점수 차를 벌리며 챔프전 진출을 확정지었다.

신한은행은 뒤지는 전력에도 KB를 긴장시키며 시리즈를 3차전까지 몰고 가며 선전했다. 하지만 KB의 압도적인 높이를 넘기엔 한계가 있었고 신한은행은 KB를 끝까지 괴롭혔다는 사실에 위안을 삼으며 시즌 일정을 모두 마쳤다. KB는 시리즈를 일찍 끝내겠다는 1차 목표를 달성하진 못했지만 신한은행을 상대로 홈에서 열린 2경기에서 무난한 승리를 거두며 2014-2015 시즌 이후 세 시즌 만에 챔프전 진출에 성공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