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드라마에 이어 영화 <치즈 인더 트랩>으로 관객과 만난다.ⓒ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치즈 인더 트랩>(아래 <치인트>)과 영화가 2년 간격으로 공개됐다. 박해진은 두 작품에서 모두 유정 역을 맡았다. 차가워 보이지만 후배 홍설(오연서)에게 조금씩 다가가며 마음을 드러내는 인물로 이미 원작과 드라마에서 두터운 팬 층이 생긴 캐릭터다.

같은 캐릭터를 또 연기한다는 게 배우 입장에선 부담일 수 있는 선택인데 그의 답은 한결 같았다. "원작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드라마와 영화의 차별성을 두려 했다"고. 성황리에 드라마는 종영했고, 이제 14일 개봉할 영화가 관객들의 선택을 기다리는 상황이다. 박해진 역시 남다른 마음이 들 법했다. 또 한 번 같은 원작의 작품을 택한 것에 그는 '아쉬움'부터 언급했다.

어떤 아쉬움

"(같은 원작을 활용한 작품은) 이제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임했다. 일종의 숙제가 남은 느낌이었다. 어떤 일에 후회는 안 남기는 편인데 드라마 이후에 아쉬움이 있더라. 유정 캐릭터를 온전히 보여주지 못한 아쉬움이랄까. 팬 분들도 그렇고, 그래서 영화를 통해 그 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해 드리고 싶었다.  (각색에서) 제가 어떤 의견을 드리진 않았다. 그건 감독님 영역이니까. 다만 연기할 때 드라마와는 또 다른 느낌의 유정을 연기하려 했다. 홍설을 향한 감정이나 유정 개인의 감정의 기복을 좀 더 주려고 했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유정은 속을 잘 알 수 없는 캐릭터다. 홍설에게 애정이 있는 듯 다정하다가도 다른 인물들에겐 차갑게 날을 세우며, 폭력도 서슴지 않는다. 덜 사회화 됐다고 보는 게 맞을 것이다. 해당 캐릭터에 대해 박해진은 "매우 순수하지만 (자신의) 표현 방식을 인지하지 못하는 사람"으로 해석하고 있었다. "누군가 다가오면 벽을 치진 않지만, 불편함이나 부당함을 가하는 사람이 있다면 더 강하게 받아치는 인물"이라며 "여러 면에서 저와 닮은 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한 장면.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한 장면.ⓒ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치인트>는 드라마 화가 결정되기 전부터 개인적으로 즐겨보던 웹툰 중 하나였다. 출연 제의를 받고 다시 봤는데 작가의 나이가 궁금해지더라. 이렇게 사람 심리를 잘 묘사할 정도면 꽤 나이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많지 않으시더라(웃음). 음... 근데 극중 유정은 12학번이라던데 그럼 실제로 몇 살인가? 스물다섯? 10살 이래의 연기를 한 건데 저도 간당간당했다(웃음). 학생을 연기할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임했다."

영화와 달리 박해진은 실제로 활발하게 대학 생활을 한 건 아니다. 오히려 그 때문에 그는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CC(캠퍼스 커플)가 뭔지, 학식(학생식당)이 뭔지 몸소 느끼게 됐다"며 "남들 하는 건 다 해봐야 한다는 주의라 캠퍼스 생활을 제대로 못해본 건 조금 후회가 된다"고 말했다.

노력의 결과

<치인트>로 첫 상업영화에 발을 들인 그다. 2006년에 데뷔했으니 관점에 따라선 다소 진입이 늦었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이 질문에 그는 "좋은 작품이 있으면 하겠지만 단순히 영화와 드라마를 나눠 생각하진 않는다"며 "필모그래피를 채우기 위해 영화를 하고 싶진 않다"고 답했다. 다만 연기적 욕심은 작품을 거듭할수록 강해진다고.

"데뷔 땐 어떡하면 연기를 잘할 수 있을지 추상적인 생각에 그쳤다면 이젠 이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할지, 어떻게 차별성을 둘지 생각하게 된다. 어릴 땐 딱 하나의 답만 준비했다. 대사는 당연히 외웠겠지만 상대가 어떻게 연기하든 제가 준비한 것밖에 보일 수 없었지. 지금은 보다 여유가 생겼다. 어떤 디렉션이 와도 맞춰갈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예전 출연작을 보면 스스로 깜짝 놀라곤 한다(웃음).

제가 다시 한국 활동을 시작하게 된 드라마 <내 딸 서영이> 때부터 연기의 재미를 알게 됐다. 중국에선 언어가 잘 통하지 않는 갑갑함이 있었다. 100퍼센트 이해하지 못한 채 연기했기에 뭔가 상상에 의존하는 부분이 컸는데 한국에 와서 모든 대사와 상황이 들리니 편하더라. 그 이후 드라마 <나쁜 녀석들> 등을 하면서 캐릭터에 대한 욕심이 생겼던 것 같다."

 배우 박해진.

ⓒ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고충을 살짝 언급했지만 박해진은 현재 중국 SNS 웨이보에서만 580만 명의 팔로어를 갖고 있는 배우다. 2011년 처음으로 중국에 진출한 이후 쌓아온 성과다. 국내에선 어떤 톱스타라도 박해진의 중국 쪽 영향력을 따라올 수 있는 이가 없다시피 하다. 어떻게 인지도와 실력을 인정받게 됐을지 물었다.

"정말 아무것도 모르고 중국에 갔는데 감사하게도 첫 연기 파트너가 좋았다. 이소염(리샤오란)이란 배우인데 처음 호흡을 맞추는데도 제게 진심으로 대해주셨다. 중국 문화에 문외한이라 당황한 채 연기하는데 그 분의 눈빛만 봐도 날 사랑한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이후에도 장량, 설지겸 등 좋은 파트너들을 만났다. 참 감사하게 생각한다. 중국 활동을 꾸준히 해서인지 그곳에서 어떤 분들은 제가 중국 사람인 줄 아시는 분도 계시다(웃음).

지금은 중국과 관계가 (문화적으로) 막혀있지만 한창 많이들 진출하던 시기가 있었잖나. 너도 가고, 나도 가고, 너가 가니 나도 간다 이런 식으로. 사실 모든 배우가 잘 될 거라는 보장은 없다. 사기를 당한 친구들도 많이 봤다. 중국은 선 제작, 후 판매 시스템이라 제작이 돼도, 방송은 안 되는 경우가 꽤 있다. 미리 중국어를 공부할 수 있다면 제일 좋고, 많은 시간을 들여 이해하려는 노력도 필요하다. 저 같은 경우는 제가 한국인이고 그렇다 보니 한국 사람에 대한 편견이 생기지 않게 더 노력하려 했다."

어느덧 그도 30대 중후반을 향해 가고 있다. "나이와 상관없이 살고 있다"고 태연하게 말했지만 스스로 세운 목표는 있을 법했다. "어릴 땐 막연하게 언제 결혼하고, 언제 무엇을 할지 계획하곤 했는데 하나도 실행된 게 없다"며 "오히려 철이 더 없어졌고, 그때 못해 본 걸 하나씩 해보고 싶은 마음도 든다"고 고백했다. 홀로 여행 떠나기도 그 중 하나란다. 자연스럽게 그도 자신에게 놓인 길을 걷고 있었다.

 배우 박해진.

ⓒ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기부왕' 박해진의 마음
매년 연탄배달 봉사부터, 세월호 참사와 경주 지진 등 각종 재난 상황 때마다 박해진은 꾸준히 기부해 온 스타 중 하나다. 자신에게 악플을 단 누리꾼을 용서하는 의미로 함께 연탄 및 생필품 배달 봉사를 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유명인으로서 일종의 책임의식일까. 이 꾸준함의 이유가 궁금했다.

"애초 기부를 시작했을 때부터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현재까지 이것을 이어올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다. 어렸을 때 제 형편이 넉넉하지 않았다. 외가댁 등 여러 곳에 더부살이도 했고, 이제야 어머니랑 같이 살게 됐는데 어렸을 때 '나중에 형편이 된다면 어려운 누군가를 도와주겠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 지금 그럴 수 있다는 게 스스로에게 대견하고 감사하다. 연탄 배달도 이젠 안 하면 오히려 허전하고 아쉬울 것 같다(웃음)"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