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일 원주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에서 마지막 주자인 벤쿠버올림픽 휠체어컬링 선수단 주장 김학성 씨와 서울패럴림픽 사격종목 은메달리스트 이정동씨가 점화하고 있다.

지난 6일 원주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에서 마지막 주자인 벤쿠버올림픽 휠체어컬링 선수단 주장 김학성 씨와 서울패럴림픽 사격종목 은메달리스트 이정동씨가 점화하고 있다. ⓒ 임한나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성화가 지난 6일 원주에서의 봉송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봉송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이란 슬로건 아래 지난 5일 춘천에 입성하여 전 세계에 강원도의 매력을 소개하고 있다.

이번 동계패럴림픽 성화봉송은 인간의 무한한 잠재력(∞)을 상징하는 숫자 8을 테마로 진행된다. 성화봉송의 총 이동거리는 2018km이며, 이 중 '동행'을 의미하는 2인으로 구성된 총 800명의 주자가 80km를 봉송한다.

이날 성화의 불꽃은 연세대학교 원주 캠퍼스를 찾아 외발자전거를 활용한 이색봉송을 진행했다. 봉송에는 '외발자전거 전도사'인 양병석씨와 강원지역의 소방관 천정덕씨가 참여했다.

 지난 6일 성화의 도착점인 원주시청에서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의 도착을 축하하는 행사가 열렸다.

지난 6일 성화의 도착점인 원주시청에서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의 도착을 축하하는 행사가 열렸다. ⓒ 임한나


성화봉송단은 협동을 통해 앞으로 나아가는 외발자전거 봉송으로 협동의 중요성과 동행의 아름다운 모습을 전 세계에 전했다.

또 장애를 이겨내고 배드민턴 선수로 활약 중인 전상호 선수와 2010 밴쿠버 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선수단 김학성 주장, 88 서울 패럴림픽 사격 은메달리스트인 이정동 선수, 2000년 시드니 패럴림픽 사격 금메달리스트이자 현재는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장으로 활약 중인 정진완 원장, 양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커플인 박경모·박성현 부부와 탁구 동메달리스트인 김경아 선수 등 스포츠인과 그룹 씨앤블루의 이정신씨 등 각 분야의 다양한 사람들이 2인 1조 주자로 함께 뛰며 패럴림픽이 갖고 있는 동행의 의미를 전했다.

성화의 불꽃은 이날 따뚜경기장을 시작으로 원주문화원과 원주고등학교 등을 지나 남송사거리, 원주시청까지 6.9km를 달렸다. 성화의 도착점인 원주시청에서는 오후 5시30분부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의 도착을 축하하는 행사가 열렸다.

축하행사에서는 성화봉송 테마영상 상영, 모듬북 퍼포먼스, 원주아리아, 시각장애인 남성 보컬그룹 '더 블라인드' 등의 다채로운 무대로 진행됐다.

원주에서 봉송을 마친 성화의 불꽃은 7일 동계패럴림픽 개최 도시인 정선에 입성해 불꽃의 행진을 이어간다.

 지난 6일 원주시청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의 도착을 축하행사에서 마지막 성화봉송 주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지난 6일 원주시청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의 도착을 축하행사에서 마지막 성화봉송 주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임한나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