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대표팀 5인에게 각기 다른 내용의 축전을 보냈다. 사진은 심석희 선수에게 보낸 축전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대표팀 5인에게 각기 다른 내용의 축전을 보냈다. 사진은 심석희 선수에게 보낸 축전 ⓒ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여자 쇼트트랙 3000미터 계주 금메달을 딴 대표팀 선수 5명에게 축전을 보냈다. 선수 5명 각각 다른 내용의 축전이었다. 특히 각 선수마다의 사연과 경기 내용을 담은 '디테일'이 살아 있어 눈길을 끈다.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3000미터 계주 금메달을 축하합니다"로 시작해 "최고라는 부담감을 떨치고 펼친 박진감 넘치는 결승전 역주는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는 시작과, "경기 시작 전 함께 맞잡았던 우리 선수들의 손이 참으로 듬직했다"는 내용의 끝은 5명 모두 같았다. 그러나 '본문'은 다 달랐다.

문 대통령은 심석희 선수에겐 "심 선수의 쇼트트랙에 대한 자부심이 멋진 메달로 결실을 맺었다. 그동안 고생한 동생들과 함께여서 더욱 기쁘다는 심 선수의 예쁜 마음도 잊지 않을 것"이라며 "정말 장하고 고맙다"고 전했다.

최민정 선수에겐 "단숨에 추월해내는 최민정 선수의 폭발적인 실력에 국민들은 환호했다"라면서 "팀원들을 믿었기에 해낼 수 있었다는 말에 자신감이 넘쳤다. 위대한 선수의 탄생을 축하한다"고 적었다.

경기 직후 눈물을 쏟아냈던 김아랑 선수에게는 "맏언니로 팀을 든든히 이끌어 준 김아랑 선수에게 특별히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면서 "늘 환하게 웃으며 동생들을 다독이던 김 선수가 경기 직후 눈물을 쏟는 모습에 뭉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선수가 쭉쭉 뻗으며 시원스럽게 펼친 스케이팅은 멋진 날개 같았다"라고 칭찬했다.

대표팀의 '막내 라인' 중 한 명으로 결승전을 뛰었던 김예진 선수한테는 "(김 선수가) 후회하지 않는 경기를 보여주고 싶다고 했는데 정말 멋진 경기를 펼쳐주었다"고 격려했다. 이어, "7살 때 스케이트장에 데려간 사촌오빠도 고맙다. 김 선수에게도 이번 올림픽이 잊지 못할 경험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 10일 준결승전에서 넘어졌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 이유빈 선수에겐 "(이 선수는) 첫 올림픽 출전이어서 많이 떨렸을 텐데 잘 극복해 주어 고맙다"고 전했다. 이 선수는 김예진 선수와 함께 대표팀의 '막내 라인' 중 한 명이다. 문 대통령은 또 "사명감과 자신감으로 이겨낸 이 선수의 도전은 우리 청년들에게 큰 용기가 될 것 같다"라면서 "넘어져도 당황하지 않고 손을 내밀던 모습은 아직도 생생하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국가·국민의 명예" 등을 거론했던 기존 대통령 축전과 다른 형식의 축전을 보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대표팀 5인에게 각기 다른 내용의 축전을 보냈다. 사진은 이유빈 선수에게 보낸 축전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대표팀 5인에게 각기 다른 내용의 축전을 보냈다. 사진은 이유빈 선수에게 보낸 축전 ⓒ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대표팀 5인에게 각기 다른 내용의 축전을 보냈다. 사진은 최민정 선수에게 보낸 축전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대표팀 5인에게 각기 다른 내용의 축전을 보냈다. 사진은 최민정 선수에게 보낸 축전 ⓒ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대표팀 5인에게 각기 다른 내용의 축전을 보냈다. 사진은 김예진 선수에게 보낸 축전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대표팀 5인에게 각기 다른 내용의 축전을 보냈다. 사진은 김예진 선수에게 보낸 축전 ⓒ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대표팀 5인에게 각기 다른 내용의 축전을 보냈다. 사진은 김아랑 선수에게 보낸 축전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대표팀 5인에게 각기 다른 내용의 축전을 보냈다. 사진은 김아랑 선수에게 보낸 축전 ⓒ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갈무리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