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 방문 논란' 질문에 답하는 이상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이상화가 19일 오후 강원 강릉올림픽파크에 위치한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경기 당일 아침 한 임원의 방문으로 인한 컨디션 조절 방해 논란 등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임원 방문 논란' 질문에 답하는 이상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이상화가 19일 오후 강원 강릉올림픽파크에 위치한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경기 당일 아침 한 임원의 방문으로 인한 컨디션 조절 방해 논란 등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강릉=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빙속 여제' 이상화(29·스포츠토토)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 500m 경기에 나선 날 오전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임원이 이상화의 경기 준비를 방해했다는 주장이 일각에서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한국 선수단 등에 따르면 이상화의 경기가 있던 날 오전 10시가 넘은 시각 빙상연맹의 임원이 선수들의 컨디션을 확인하기 위해 선수촌을 방문했다.

선수촌을 출입할 수 있는 AD카드를 소지한 이 임원은 선수들과 가벼운 이야기를 잠시 주고받은 뒤 빠져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경기에 나서야 하는 선수들의 준비를 방해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저녁 경기를 앞두고 컨디션 조절을 위해 늦잠을 자는 선수들을 일부러 깨워 리듬을 깨뜨렸다는 주장까지 등장해 논란을 키웠다.

그러나 당사자인 이상화는 19일 강릉 올림픽파크 코리아하우스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그 시각에 저는 이미 깨어 있었다"면서 "그런 것 때문에 컨디셔닝을 망쳤다는 이야기는 처음 들어서 저도 당황스럽다"고 반응했다.

실제로 난감한 표정을 지으며 조심스럽게 대답한 이상화는 "제 긴장감을 없애 주려고 방문하신 것 같고, 이른 시각도 아니었고 저는 깨 있었다"며 "이것을 길게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