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승환이 첫 정규앨범으로 1년 2개월 만에 돌아왔다. 총 10곡이 수록된 만큼 이번 앨범은 정승환의 목소리를 더욱 깊이 있게 담고 있다.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정승환의 정규 1집 앨범 <그리고 봄> 발표 쇼케이스가 열렸다. 

아이유, 유희열, 존박, 루시드폴 등과 작업

정승환 가수 정승환이 정규 1집 앨범 <그리고 봄> 발표를 기념해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타이틀곡은 '비가 온다'이다.

▲ 정승환 가수 정승환이 정규 1집 앨범 <그리고 봄> 발표를 기념해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 안테나


그야말로 어벤저스다. 정승환의 이번 앨범에는 많은 뮤지션이 참여해 다양한 색깔을 실었다. 앨범의 메인 프로듀서인 유희열을 비롯해 루시드폴, 아이유, 존박, 멜로망스의 정동환, 이규호, 디어클라우드, 노리플라이의 권순관, 박새별, 적재, 김제휘, 홍소진, 권영찬, 1601 등 많은 이들이 작사 혹은 작곡에 참여했다. 정승환 본인도 몇 곡에 직접 참여했다.

선공개로 선보인 '눈사람'은 아이유가 노랫말을 쓰고, '밤편지'를 작곡한 김제휘 작곡가가 작곡을 맡아 눈길을 끈 바 있다. 아이유와 함께 작업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정승환은 "되게 바쁜 중에도 문자로 세세하게 디렉팅해주시고 조언도 해주셨다"며 "아무나 스타가 될 수 없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꼼꼼했고 바쁜 와중에도 체력을 유지하는 모습 등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아이유의 반응을 묻는 추가 질문에는 "너무 잘 불러줬다고 고맙다고 말해줬다"고 전했다.

많은 선배들과의 작업이 그에게는 소중한 경험이었다. 소감을 묻는 질문에 정승환은 "선배님들과의 작업하는 동안 많은 걸 배웠다"며 "녹음하는 것뿐 아니라 여러 배움을 얻은 시간이었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다양한 뮤지션과의 작업은 자연스럽게 여러 장르의 음악으로 이어졌다. 여러 색깔의 장르를 한 앨범에 담게 된 소감을 묻자 그는 "저는 사실 발라드보다 록 음악을 많이 듣는데, 그런 음악도 할 수 있었고 리듬감 있는 노래도 할 수 있었다"며 "여러 장르의 음악을 시도해볼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작사 꾸준히 공부하고 싶어

정승환 가수 정승환이 정규 1집 앨범 <그리고 봄> 발표를 기념해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타이틀곡은 '비가 온다'이다.

▲ 정승환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은 '비가 온다'로 정통발라드다. ⓒ 안테나


정승환은 근황을 묻는 질문에 "지난 앨범 활동 후 이런 저런 공연도 많이 했고, 곡도 쓰고, 틈나면 여행도 다녔다"며 "작년 하반기부터는 이번 앨범 작업에 매진했다"고 밝혔다. 정승환은 이번 앨범 수록곡 중 '다시, 봄', '비가 온다', '변명', '이 노래가'의 작사에 참여했는데 계속 노랫말을 쓰고 싶은 의욕도 드러냈다.

"저는 제가 (싱어송라이터가 아닌) 보컬리스트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노래 부르는 사람으로서 나의 생각을 노래에 담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최소한 말로, 글로라도 내 생각을 담을 줄 아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어서 (작사 공부에)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저 역시 그런 아티스트를 좋아하기도 한다."

여행을 통해 좋은 에너지를 얻기도 한다. 정승환은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하고, 혼자 여행하는 것도 좋아한다"며 "혼자 여행하면 마음이 정리되니까 음악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을 여행에서 얻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지금의 저는 뭘 해도 다 처음이다. '처음'이란 건 다시없을 순간이다. 첫 정규 앨범이니 만큼 아쉬움이 남더라도 지금 할 수 있는 선에서 최대한 잘 해보려고 노력했다. 불안하면서도 속이 후련하기도 하다."

첫 정규 앨범을 낸 소감을 위와 같이 말한 정승환은 타이틀곡 '비가 온다'에 대한 소개도 이어갔다. "이별 후, 비를 핑계 삼아 비가 오니 네 생각이 난다고 말하는 지질한 남자의 마음을 대변하는 노래"라고 설명했다.

유희열의 쇼케이스 지원사격

정승환 가수 정승환이 정규 1집 앨범 <그리고 봄> 발표를 기념해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타이틀곡은 '비가 온다'이다.

▲ 정승환 정승환은 자신의 생각을 노랫말에 담고 싶다고 말했다. ⓒ 안테나


이날 쇼케이스에는 정승환의 소속사 안테나의 수장이자 그의 앨범의 프로듀싱을 맡은 유희열이 참석했다. 유희열은 "승환군이 자기 이름을 걸고 단독콘서트를 하는 걸 보고 싶어서 정규앨범에 욕심을 냈다"고 밝히며 "승환군이 공연 무대에 섰을 때 슬픈 노래밖에 없어서 힘들다고 이야기해서 공연을 하려면 여러 장르의 노래가 필요하겠구나 생각이 들었다"며 정규앨범을 준비한 배경을 밝혔다.

유희열은 아이유와 나눈 대화를 전하기도 했다.

"아이유가 내게 '승환이 같은 목소리 요즘에 없지 않나요' 하더라. 정통 발라더 목소리가 귀해진 것 같다. 저도 정승환의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뭔가 한끗이 다른 것 같다. (감정을) 터뜨리지 않는데 가사가 잘 들린다. 제가 녹음 때 감정을 터뜨리라고 하는데도 성격 때문인지 한 발짝 뒤로 빼는 게 있다. 그런데 그게 매력인가 싶기도 하다." (유희열)

이어 유희열은 "후배와 작업하면 확실히 자극을 받는 게 있다"면서 "뜨거운 시기의 빛남은 정말 아름다운 거란 생각을 하면서 기를 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22~23살 친구들의 음악을 작업하면서 스스로 많이 비우고 포기하는 법을 배우게 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정승환 가수 정승환이 정규 1집 앨범 <그리고 봄> 발표를 기념해 19일 오전 서울 청담동의 한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타이틀곡은 '비가 온다'이다.

▲ 정승환 첫 정규앨범 <그리고 봄>은 정승환이 느낀 사계절의 감성을 담은 음반이다. ⓒ 안테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