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박승희의 아름다운 도전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 출전한 박승희가 힘찬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 [올림픽] 박승희의 아름다운 도전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 출전한 박승희가 힘찬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 연합뉴스


모든 것을 이뤘지만 새로운 도전을 또 한 번 택한 박승희(26 스포츠토토)는 금메달을 목에 걸었을 때보다 더 아름다운 레이스로 마무리했다.

박승희는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서 1분16초11의 개인 최고기록을 세우며 16위에 올랐다.

쇼트트랙 선수에서 스피드 스케이팅 전향, 쉽지 않았지만

성적은 분명 메달권과는 거리가 멀었다. 그러나 그가 보여준 완주는 메달 그 이상의 가치가 있었다. 그렇기에 금메달을 건 선수와 견주어봐도 전혀 부끄럽지 않은 당당한 모습이었다.

이미 많이 알려진 대로 박승희는 2014년 봄까지 쇼트트랙 선수로 활동하다가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박승희는 2010 밴쿠버, 2014 소치를 거치면서 쇼트트랙 전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했고 특히 소치에서는 2관왕에 오르며 선수로서 이룰 수 있는 모든 목표를 달성했다.

목표를 달성하고 난 후 찾아온 것은 허탈감이었다. 목표를 상실해 홈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은퇴를 고려했다. 그때 그에게 운명처럼 찾아온 것이 스피드스케이팅이었다.

새로운 목표를 세운다는 것은 말처럼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쇼트트랙에서 정점을 찍고 있었기에 그대로 한 번 더 쇼트트랙에 도전했다면 평창에서 소치를 뛰어넘는 결과를 낼 수도 있었다. 하지만 박승희는 그것을 거부하고 도전을 택했다.

[올림픽] 박승희의 아름다운 도전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 출전한 박승희가 힘찬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 [올림픽] 박승희의 아름다운 도전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 출전한 박승희가 힘찬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 연합뉴스


같은 빙상 종목이지만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은 여러모로 차이가 많다. 우선 스케이트도 다르고 경기장 규격도 훨씬 크다. 또한 단거리 분야로 전향해야 했기에 그에 맞춰 허벅지 근육량 등을 키우고 그에 맞는 몸을 만들어야만 한다. 도전을 결심했을 때는 몰랐지만 시작하고 나니 예상외로 수많은 난관이 있었다. 박승희는 이로 인해 "도전을 후회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끝까지 버텨냈고 결국 한국 빙상 최초로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두 종목 모두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가 됐다. 그의 도전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냈고 포기의 갈림길에 선 많은 이들에게 울림이 됐다.

[올림픽] 아쉬워하는 박승희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를 마친 박승희가 경기를 마친 뒤 아쉬운 표정을 하고 있다.

▲ [올림픽] 아쉬워하는 박승희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를 마친 박승희가 경기를 마친 뒤 아쉬운 표정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골육종 암으로 세상 떠난 노진규의 응원... 자랑스러운 도전 해낸 박승희

박승희는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2016년 4월 골육종 암으로 세상을 떠난 고 노진규를 추억했다. 박승희는 노진규의 얘기를 꺼내며 "진규가 '넌 할 수 있어'라고 많이 응원해줬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승희와 노진규는 동갑내기 쇼트트랙 선수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함께 국가대표로 활동하며 남녀 쇼트트랙을 책임져왔다.

빙판 위에서는 혼자 레이스를 펼쳤지만, 그가 스피드스케이팅 400m 트랙에 서기까지는 가족, 노진규 선수 등 든든한 지원군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아직도 일부 인터넷 댓글에서는 이렇게 말한다. "왜 쇼트트랙을 더하지 않았나? 결국 메달을 못 따지 않았나" 하지만 박승희는 후회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의 역주가 대답했다. 도전보다 더 아름다운 것은 없다고. 그리고 해냈기에 나 자신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이다.

[올림픽] 박승희의 '아름다운 도전'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 출전한 박승희가 힘찬 레이스를 펼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박승희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과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쇼트트랙 대표팀으로 금메달 2개와 동메달 3개를 획득한 뒤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 [올림픽] 박승희의 '아름다운 도전'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 출전한 박승희가 힘찬 레이스를 펼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박승희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과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쇼트트랙 대표팀으로 금메달 2개와 동메달 3개를 획득한 뒤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 연합뉴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동계스포츠와 스포츠외교 분야를 취재하는 박영진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