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선영 선수가 아픔을 딛고 아름다운 질주를 끝냈다.

노선영 선수는 지난 12일 강릉 오벌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1500m 5조로 출전해 1분 58초 75를 기록했다. 비록 메달은 무산됐지만 의미 깊은 경기였다. 그에게 이번 평창올림픽은 어떤 의미였는지 알아봤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