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사라진 밤> 관련 사진.

영화 <사라진 밤> 관련 사진. ⓒ 씨네그루


이 영화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배우들의 반전 이미지를 노렸다고 할 수 있다. 살해당한 아내와 그 시체를 놓고 벌어지는 하룻밤의 이야기라는 설정에 배우 김희애, 김상경, 김강우가 합류했다.

영화 <사라진 밤>의 제작보고회가 열린 6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출연배우 및 연출을 맡은 이창희 감독이 해당 영화의 매력을 언급했다.

캐스팅 과정

사라진 시체를 추적하지만 다소 헐렁한 형사 우중식 역의 김상경을 두고 이창희 감독은 "형사 역할을 워낙 많이 하셔서 시나리오를 드릴 때 '하실까' 싶었다"며 "밝아 보이지만 날카로운 모습이 딱 중식이었다. 흔쾌히 하신다고 하셔서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반전의 묘미는 배우 김희애에게 있었다. 평소 그의 우아한 이미지를 눈여겨본 이창희 감독은 "영화상에선 되게 악랄한 캐릭터로 나오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모습을 선배께서 연기하면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윤설희 역에 김희애를 캐스팅한 이유를 전했다. 이 말에 김희애는 "(본 영화에서) 무섭게 나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고, 김상경 역시 "꿈에 나올까 봐 무서웠다"고 거들었다.

 영화 <사라진 밤> 관련 사진.

영화 <사라진 밤> 관련 사진. ⓒ 씨네그루


극 중 설희의 남편이면서 동시에 설희를 살해하는 진한 역의 김강우는 반대로 고민이 많았다. "아내를 죽인다는 설정에 감정 이입이 잘 안 돼 처음엔 거절했다"며 김강우는 "잘못하면 '국민 망할 놈'이 될 것 같았다. 그런데 감독님을 뵙고, 선배들이 하신다는 얘기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속사정을 전했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 영화는 시체가 사라진 단 하루의 시간에 벌어지는 사건을 다뤘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배경으로 등장인물이 서로를 추적하고 피하며, 음모를 꾀하기도 한다. 개봉은 오는 3월 중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