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자격을 취득했지만 팀 잔류를 택하고 권리 행사를 1년 뒤로 미룬 이용규

FA 자격을 취득했지만 팀 잔류를 택하고 권리 행사를 1년 뒤로 미룬 이용규ⓒ 한화 이글스


지난 겨울 FA 시장은 화려한 과거를 보냈던 베테랑들에게 유독 추웠다. FA 대어들의 계약 기조는 바뀌지 않았다. 김현수, 강민호, 민병헌, 손아섭, 황재균 등 희소성을 갖춘 대형 FA 선수들은 4년 총액 100억 안팎의 대형 계약을 맺었다. 거품 논란에도 불구하고 대어들의 몸값 상승세는 여전했다.

바뀐 것은 중소형 FA 시장이다. FA 시장의 물가가 그간 상승일로를 보이며 상대적으로 관심이 덜했던 중소형 FA 선수들도 본래 기대치보다 높은 금액으로 계약을 맺곤 했다. 하지만 이번엔 달랐다.

타 팀에서 관심을 보이지 않는 FA에게는 원소속팀도 냉정한 입장을 취했다. FA 미아신세가 됐던 최준석은 간신히 NC에서 현역 연장의 기회를 잡았고 롯데 동료였던 이우민은 결국 은퇴하고 말았다. 이적 가능성이 없음에도 그간의 공헌도를 감안한 금액에 계약을 하던 과거의 기조와는 사뭇 달라진 모습이다.

그런 의미에서 한화 이용규의 선택은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용규는 지난 시즌 이후 FA 자격을 재취득했지만 권리행사를 하지 않았다. 시장이 열리기 전 FA 권리 행사를 1년 뒤로 미룬다고 일찌감치 공표하고 소속팀 한화와 무려 5억이 삭감된 4억원에 연봉협상까지 마쳤다.

이용규와 함께 한화 유니폼을 입었던 정근우는 지난 4년동안 꾸준한 성적을 거두며 FA 계약에 걸맞은 활약을 보였다. 그렇기에 정근우는  또 한번 대형 계약을 노렸다. 하지만 협상은 순탄하지 않았다. 구단과 지루한 줄다리기를 한 끝에 1월 말이 되어서야  2+1년 총액 35억의 금액에 사인했다.

보장기간과 금액까지 모두 정근우가 한 발 물러서 양보해야만 했다. 한화가 육성을 모토로 팀 방향을 바꿨기 때문이다. 그렇다 해서 정근우가 타 팀으로 이적하기도 어려웠다. 정근우가 리그 정상급 2루수인 것은 사실이지만 그를 선뜻 영입하기에는 37세가 된 그의 나이와 보상금이 걸렸기 때문이다.

만약 이용규가 FA를 선언했다면 정근우 이상으로 힘든 협상을 벌였을 가능성이 높다. 물론 이용규가 정근우에 비해 3살이 어려 타 팀의 영입 시도가 있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최근 4년간의 성적이나 이용규의 내구성에 대한 의문 부호를 떠올리면 첫번째 FA 때와 달리 푸대접을 받을 확률이 높았다. 시장 흐름을 간파하고 FA 재수를 택한 이용규에게 2018시즌 성적이 중요하다는 것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 한화 이용규 최근 4시즌 주요 기록


 기록 출처=야구기록실, KBReport.com

기록 출처=야구기록실, 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


이용규가 올시즌 반드시 증명해야할 가치는 무엇보다 건강이다. 이용규는 지난 4년 간 리드오프로 좋은 활약을 보였지만 내구성에 대한 물음표를 떼내지 못했다. FA 계약 기간동안 가장 많은 경기를 뛴 시즌이 124경기를 뛴 2015시즌일 정도로 유리몸 이미지가 강하다.

구단이 FA 야수에게 거액을 투자하는 이유는 매일 경기에 나와 그 가치를 증명하기 때문이다. 이용규는 지난해 부상으로 시즌을 조기 마감해 57경기 출장에 그쳤다. 올시즌에도 규정타석을 채우지 못한다면 2019시즌 35세가 되는 이용규에게 거액을 투자할 구단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희망이 없는 것은 아니다. 이용규가 올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15~16시즌 같은 타격 능력을 보여준다면 올해 정근우 이상의 계약도 가능하다. 이용규는 타율 대비 출루율이 매우 높은 선수이고 수비 범위가 넓은 중견수라 여러 구단에서 탐을 낼만한 리드오프감이기 때문이다.

FA 계약 시점에서 적지 않은 나이가 걸림돌이 될 수 있지만 2018시즌 들어서며 연봉을 4억원으로 대폭 삭감한 부분은 FA 시장에서 유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연봉이 줄어든 만큼 그가 이적을 하게 될 경우 이적 팀에서 지불해야 할 보상금의 규모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시장 흐름을 냉정히 읽고 자신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일보후퇴한 이용규가 올시즌 이후 의도한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야구카툰] 야알못: FA 권리 행사가 죄인가요?

[기록 참조: 야구기록실 KBReport.com(케이비리포트), KBO기록실, 스탯티즈]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글: 이정민 / 김정학 기자) 본 기사는 스포츠전문지[케이비리포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기사 문의 및 스포츠 필진·웹툰작가 지원하기[ kbr@kbreport.com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중문화/스포츠 컨텐츠 공작소 www.kbreport.com (케이비리포트)입니다. 필진 및 웹툰작가 지원하기[kbr@kbreport.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