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 어머니에게 꽃다발 전하는 허기도 군수

박항서 감독 어머니에게 꽃다발 전하는 허기도 군수 ⓒ 곽동민


"막내아들 항서가 참 대견합니다. 저 멀리 베트남에서 우리나라를 빛냈다니 정말 감사합니다."

박항서(59) 베트남 U-23대표팀 감독 어머니 박순정(96) 할머니가 막내아들을 칭찬했다.

베트남 축구 역사를 새로 쓰면서 아시아 최고 축구 지도자로 거듭난 박항서 감독은 경남 산청군 생초면 어서리에서 태어났다. 고향에는 어머니와 형 삼서(66)씨가 있다.

허기도 산청군수는 29일 산청읍의 한 노인복지센터에서 박항서 감독 어머니를 만났다. 박 감독 어머니는 얼마 전부터 몸이 불편해 복지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박삼서씨 "어머니가 '막내 있는 베트남 가자' 한다"

허 군수는 "박항서 감독은 지치지 않는 열정과 축구에 대한 사랑, 그리고 묵묵히 전진하는 뚝심을 가진 인물"이라며 "축구 고장인 산청의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 시켜 준 박 감독과 그의 어머니께 축하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박 감독 형 삼서씨는 "어머니가 자꾸 '막내가 있는 베트남에 가자'고 하셔서 난감하기도 하지만 동생 얘기를 하면 정신이 좀 맑아지시는 것 같다"며 "동생이 워낙 바쁘다 보니 설이나 돼야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삼서씨는 또 "우승까지 했으면 더 좋았겠지만 최선을 다한 경기니 만큼 미련은 털어버리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동생을 향한 마음을 전하고, "그게 어머니께 효도하는 길"이라며 웃음을 보였다.

축구 고장 생초면 "박 감독 귀향하면 잔치 열겠다"

 박감독의 형 삼서씨(왼쪽)가 허기도 군수와 대화를 하고 있다.

박감독의 형 삼서씨(왼쪽)가 허기도 군수와 대화를 하고 있다. ⓒ 곽동민


한편, 박 감독이 태어난 산청군 생초면은 많은 축구인을 배출했다. 주민들은 생초초등학교와 생초중, 생초고교 등이 과거부터 축구부가 존속됐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곳 생초면 출신 축구인으로 고봉우 진주청소년FC교실 대표와 민병주 전 제일은행 감독, 민배식 국제사이버대학 감독 등이 현재 활약하거나 족적을 남겼다.

임종식 생초면발전협의회 회장은 "박항서 감독은 우리나라를 세계에 알린 것은 물론 지리산골 생초면을 홍보하는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하고 "박 감독이 귀향하면 주민들과 함께 환영행사와 잔치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주간신문 <산청시대>에 실릴 예정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