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결승전에 오르고 싶지는 않았는데..."

세계 테니스계의 황제 로저 페더러도 부상으로 기권한 정현을 아쉬워하며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6분 50초 가량 소요된 부상 치료 이후 정현은 다시 코트로 복귀했고 자기 서브 게임을 당당히 따냈지만 왼쪽 발바닥 통증을 참고 뛰기에는 너무나 큰 경기였다. 정상 컨디션으로 당당히 겨룰 그날을 기다리며 그는 고개를 숙일 수밖에 없었다.

한국 테니스의 희망 정현(세계 랭킹 58위)이 우리 시각으로 26일 오후 5시 35분 호주 멜버른 파크에 있는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준결승 두 번째 로저 페더러(스위스, 세계 랭킹 2위)와의 경기에서 두 번째 세트 여덟 번째 게임 30:30 상태에서 아쉽게도 기권 의사를 밝히고 코트를 떠났다.

정현이 흉내내야 할 '서브 리턴', 페더러가 보여주다

 김기성 특파원 = 정현이 26일 호주오픈 남자 단식 4강전 경기를 앞두고 경기장 내 18번 코트에서 열린 연습경기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김기성 특파원 = 정현이 26일 호주오픈 남자 단식 4강전 경기를 앞두고 경기장 내 18번 코트에서 열린 연습경기에서 서브를 넣고 있다. ⓒ 연합뉴스


오래 전부터 우상이었던 노박 조코비치를 16강에서 3-0(7-6<4>, 7-5, 7-6<3>)으로 이겼고 4강에서 여전히 세계 최고의 황제라 불리는 로저 페더러를 만났다는 것만으로도 정현의 심장은 누구보다 크게 요동쳤으리라.

정현이 첫 게임 서브를 넣으며 기다리던 준결승 두 번째 경기가 시작됐다. 이 첫 공부터 로저 페더러의 대응은 남달랐다. 강한 손목 스냅을 이용하여 네트를 살짝 넘기는 포핸드 크로스였다. 정현이 기다리던 3구가 아니라 도저히 받아내기 힘든 각도로 빠져나가는 공이었다.

전문가들의 예상을 뒤엎고 큰 돌풍을 일으키며 준결승전까지 올라온 정현이 자신보다 랭킹이 한참이나 앞선 강자들을 상대로 좋은 결과를 얻었던 첫 번째 이유가 상대의 서브를 효율적으로 받아넘기는 리턴이 좋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로저 페더러를 상대하는 정현 앞에 놓인 숙제 첫 페이지는 서브 리턴이었다.

그런데 정현이 구사해야 할 바로 그 기술을 페더러가 첫 게임부터 능수능란하게 펼친 것이다. 페더러가 테니스 기술이 보여줄 수 있는 모든 것을 완벽하게 해내는 최고의 실력자이지만 이렇게 정현의 발을 묶어버릴 정도일 줄은 몰랐던 것이다. 그래서 정현은 경기 초반부터 일방적으로 밀릴 수밖에 없었다.

페더러가 정현의 서브를 받아서 포인트를 따낸 기록만 봐도 그 차이는 분명했다. 로저 페더러는 정현의 첫 서브 중에서 13개를 자신의 포인트로 따냈고, 세컨 서브 리턴 포인트도 11개나 됐다. 반면에 정현이 페더러의 첫 서브를 받아서 포인트로 따낸 것은 단 1개(세컨 서브는 5개)뿐이었다.

그나마 정현은 정신을 바짝 차리고 첫 게임을 듀스까지 끌고 갔지만 페더러의 포핸드 리턴은 역시나 완벽했다. 첫 번째 게임부터 로저 페더러가 브레이크 포인트를 성공시킨 것이다. 이어진 두 번째 게임에서 정현이 과감한 포핸드 다운 더 라인으로 듀스를 만들고 페더러의 포핸드 크로스가 옆줄 밖에 떨어지며 정현에게도 브레이크 포인트 기회가 왔다. 하지만 여기서 흔들릴 페더러가 아니었다. 빠른 서브에 이은 네트 가까운 곳 포핸드 크로스를 시원하게 뿌려대며 게임 스코어 2-0을 만든 것이다.

정현은 세 번째 게임에서 자신의 첫 서브 성공률을 끌어올리며 시원한 포핸드 크로스로 첫 세트 유일한 게임 포인트를 따냈다. 이후 네 게임은 모조리 로저 페더러가 가져갔다. 첫 세트 마지막 게임이 된 일곱 번째 게임에서 다섯 차례의 듀스가 이어지며 7분 이상 걸렸지만 로저 페더러는 여전히 완벽한 서브 리턴 기술을 자랑했다. 테니스에서 공격도 중요하지만 수비시에 서브 리턴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로저 페더러가 누구보다 정확하게 가르쳐주는 첫 세트였다.

정현의 수비 동작이 이상하더라니...

그런데 첫 세트 마지막 게임에서 미심쩍은 장면이 몇 차례 반복됐다. 로저 페더러의 포핸드 크로스가 정현이 수비하는 오른쪽으로 뻗어나갈 때 너무 쉽게 포기하는 듯 따라가지 않는 것이었다. 두 번째 세트 다섯 번째 게임을 끝내고 메디컬 타임 아웃을 요청한 정현의 부상 부위(왼쪽 발바닥)를 봤을 때 그것은 포기한 것이 아니라 페더러의 크로스를 따라 뛸 수 없던 몸 상태였던 것이다.

자신의 오른쪽으로 뻗어나가는 공을 향해 달리기 위해서는 왼쪽 발이 스타팅 블럭 역할을 해야 하는데 바로 그곳이 아팠기 때문에 아예 스타트조차 할 수 없었던 것이다. 그 고통을 참아가며 두 번째 세트 여덟 번째 게임까지 버틴 것이었다.

두 번째 세트 첫 게임을 러브 게임으로 끝낸 로저 페더러의 기세는 자신의 최고 예술구인 한손 백핸드 다운 더 라인에서 반짝반짝 빛났다. 두 번째 세트 다섯 번째 게임에서 204km/h 속도의 서브 에이스를 뿌려대며 로저 페더러는 또 하나의 러브 게임을 만들어냈다.

정현이 6분 50초만에 메디컬 타임 아웃을 끝내고 코트로 돌아와 자기 서브 게임 하나를 더 따냈지만 바로 다음 페더러의 서브 게임에서도 자신의 오른쪽으로 뻗어오는 페더러의 포핸드 크로스를 여전히 따라가지 못했다. 그리고는 체어 엄파이어(주심)에게 다가가서 그동안 참아왔던 기권 의사를 밝혔다.

정현의 부상과는 별개로 로저 페더러는 최고의 실력을 여전히 뽐내며 결승(1월 28일)에 올라 6번 시드를 받은 마린 칠리치(크로아티아)와 우승 트로피를 다투게 되었다. 로저 페더러는 20번째 그랜드 슬램 타이틀을 눈앞에 두고 있다.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로저 페더러는 정현의 경기력을 평가하면서 충분히 톱 10에 들어올 수 있는 인재라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제 정현의 세계 랭킹은 여러 계단 상승할 것이다. 여유 있는 인터뷰 수준만 봐도 이번 기권패를 마음에 크게 담아두지 않을 선수다. 빠른 시일 내에 부상을 치료하고 마음도 가다듬어 이어지는 ATP 투어에서 로저 페더러와 다시 만나 최고의 컨디션으로 부딪칠 그 순간을 위해 이번 경기에서 페더러가 분명하게 보여준 서브 리턴의 퀄리티를 익혀야 할 것이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덧붙이는 글 2018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준결승 결과(26일 오후 5시 35분, 로드 레이버 아레나-멜버른 파크)

★ 정현 0-1 로저 페더러
1세트 1-6(33분) / 2세트 2-5(정현 기권)

경기 주요 기록 비교
서브 에이스 : 로저 페더러 9개, 정현 1개
서브 최고속도 : 로저 페더러 204km/h, 정현 201km/h
더블 폴트 : 로저 페더러 1개, 정현 3개
첫 서브 성공률 : 로저 페더러 44%, 정현 59%
첫 서브 성공시 포인트 성공률 : 로저 페더러 93%(15/16개), 정현 56%(17/30개)
세컨 서브 성공시 포인트 성공률 : 로저 페더러 71%(15/21개), 정현 39%(9/23개)
브레이크 포인트 성공률 : 로저 페더러 36%(4/11), 정현 0%(0/1)
위너 : 로저 페더러 24개, 정현 6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인천 대인고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합니다. 축구 이야기,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오마이뉴스 편집기자. 2021년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2019년 성교육 전문가와 함께 하는 대화집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 2017년 그림책 에세이 하루 11분 그림책 <짬짬이 육아>를 출간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