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은주


자랑스런 홍성의 딸들이 한파로 인해 한껏 움추러든 군민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줬다.

홍성군청 양궁팀은 21일부터 25일까지 충북 보은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20회 한국실업양궁연맹 회장기 실내양궁대회'에서 단체전 준우승과 개인전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이번 대회는 전국 34개 팀 12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리커브 개인전, 단체전, 혼성 경기, 컴파운드 개인전, 단체전 등의 종목을 겨뤘다.

김경호 감독과 이성진 코치를 중심으로 훈련을 한 홍성군은 갈고 닦아온 기량을 바탕으로 황윤주, 심민주, 김세연, 박재희 선수가 참가해 단체전 준우승, 황윤주 선수의 개인전 3위를 차지했다.

김경호 감독은 "이번 대회를 위해 열심히 따라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더욱더 훈련에 매진하여 다음 대회에서는 반드시 우승해 홍성 양궁의 참모습을 보여주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홍성군청 양궁팀은 지난 1990년 2월 창단했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과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성진 선수가 코치로 활동하고 있으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조순 선수를 배출한 바 있다. 올해에는 유망주 홍성여고 출신 박재희 선수를 영입해 전력을 강화, 팀을 재정비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홍성지역의 새로운 대안언론을 표방하는 홍주포커스 대표기자로 홍성 땅에 굳건히 발을 디딛고 서서 홍성을 중심으로 세상을 보고자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