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지적 장애가 있는 동생 닉(베니 사프디 분)과 그의 형 코니(로버트 패틴슨 분)는 뉴욕 탈출의 꿈을 꾸며 가면을 쓰고 은행을 턴다. 똑똑한 코니의 기지로 큰 소란 없이 무난하게 성공하는 듯했지만 결국 재치 있는 은행원 때문에 엉망이 된다. 이내 닉은 경찰에 잡혀 구치소로 향하고, 코니는 닉을 꺼내오기 위해 애를 쓴다.

돈 많고 나이 많은 여자친구에게서 돈을 뜯어내 동생을 가석방시키려고 했다가 실패하고, 동생이 구치소에서 심하게 구타당해 병원에 있다는 걸 알고는 몰래 빼돌리려다가 실패한다. 그야말로 실패의 연속이다. 그는 이 실패의 굴레에서 탈출해 성공에 안착할 수 있을까? 쉽지 않아 보인다.

코니는 어쩌다 유대인 범죄자, 마약쟁이 미성년자와 동행하게 된다. 그들은 하는 짓과는 다르게 허세조차 느껴지지 않는 '지질함'을 풍긴다. 차라리 코니가 가장 정상적인 인간처럼 느껴진다. 코니는 끝까지 그만의 기지를 발휘해 난관을 타개하려 해보지만, 역시나 실패만 거듭할 뿐이다. 그는 동생을 빼내는 데 성공해 뉴욕을 탈출할 수 있을까.

동생과 함께 탈출하려는 코니

ⓒ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영화 <굿타임>은 쉴 새 없이 달린다. 단 하룻밤의 짧은 시간이거니와 천지를 뒤흔들 사건 따윈 없지만, 주인공에겐 충분히 일생을 뒤흔들 사건들의 연속이다. 코니에겐 최종 지상과제는 동생과 함께 뉴욕 탈출. 그런데 동생이 잡혀 갔으니 동생을 탈출 시키는 게 우선이다. 그 과정이 순탄치 않을 뿐만 아니라 지지부진하고 자잘하다.

코니가 발휘하는 기지들은 참으로 소소하다. 대담하고 영악한듯 보이지만 굉장히 소심하고 착해보이기도 한다. 그의 기지에 누군가는 직접적 피해를 받고 누군가는 도구로 쓰이고 버려진다. 그럴 때마다 코니의 눈빛은 흔들리고 심히 미안해하는 표정이다. 뉴욕이라는 도시에 주눅든 그의 존재를 표현하는 것일까.

이유가 무엇이든, 지적 장애를 가진 동생을 어떻게든 탈출시켜 함께 가려는 행동으로도 코니의 천성을 알 수 있다. 그는 누가 봐도 충분히 착한 사람이다. 비록 행색은 부랑자 또는 동네 양아치와 다름 없지만 말이다. 그는, 그들은 도시가 만들어낸 찌꺼기인 것일까. 그들에게 탈출은 '하고 싶은 게' 아니라 '해야만 하는 것'으로 보인다.

ⓒ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그리고 유색 인종이 유독 자주 나온다. 주요 등장인물 중에 닉과 코니를 제외하면 백인을 찾아보기 어렵다. 코니를 받아주고 그와 함께 하는 이들이 모두 유색 인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류의 분위기를 담은 영화들이 충분히 존재했을 줄 안다. 여러 면에서 '스타일리시'를 기본 바탕에 두고, 한 인간으로선 어떻게 해 볼 수 없는 거대한 무엇의 압박, 그리고 예견된 비극으로의 길. <굿타임>은 그 전통을 충실히 따르되 개인에게 더 포커스를 맞춘다. 그러다 보니 속도감이 더 붙는다.

일렉트로니컬한 사운드트랙과 조명이 한 몫, 아니 큰 몫을 한다. 별 일 아닌 것처럼 보이는 사건사고들도 사운드트랙이 엄청나게 쫄깃하게, 힘겹게, 조마조마하게 만든다. 역시 강렬한 원색 조명은 별 일 아닌 일을 당한 주인공이 엄청나게 크고 급한 일을 당한 것처럼 보이게 만든다. 실제로 별 일이든 큰 일이든 상관없지 않은가. 충분히 즐겼다.

<굿타임>으로 다시 보게 된 로버트 패틴슨

ⓒ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사실상 단독 주연이라 해도 무방한 코니 역의 로버트 패틴슨을 그냥 지나칠 수 없다. 영화 <트와일라잇> 시리즈로 너무 큰 존재감을 선보였던 그는, 사실 그 와중에도 다른 여러 작품에서 존재감을 선보였고 이후에도 계속 노력해왔다. 하지만 그의 외모가 좀 특별히 눈에 띄기에 배역의 존재감은 곧 로버트 패틴슨에 가려버리곤 했다.

반면 <굿타임>에서는 최대한 자신을 버리려 한 것 같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잃어버린 도시 Z>에 이어 당당히 배역으로서의 존재감을 인식시키기 시작했다. 충분히 찬사를 부를 만한 연기를 해냈다. 그건 또한 <굿타임> 감독들의 스타일과도 잘 맞아 떨어진 결과라 하겠다. 그들은 다름 아닌 조슈아 사프디와 베니 사프디 형제다.

베니 사프디는 이 영화의 닉으로 분했는데, 지적 장애를 가진 극중 인물을 완벽히 연기해냈다. 적어도 한국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그들의 영화를 이젠 자주 볼 수 있을 것 같다. 스타일리시의 새로운 장을 연, 아니 새로운 재능을 선보인 그들이다. 주인공들에게 절대 '굿타임'은 될 수 없었던 100분이지만, 관객들에겐 절대적인 '굿타임'을 선사한 영화 <굿타임>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형욱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singenv.tistory.com)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冊으로 策하다. 책으로 일을 꾸미거나 꾀하다. 책으로 세상을 바꿔 보겠습니다. 책에 관련된 어떤 거라도 환영해요^^ 영화는 더 환영하구요. singenv@naver.com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