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전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참가 관련 차관급 실무회담이 열릴 예정인 가운데 남측 수석대표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오른쪽)과 북측 단장인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17일 오전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참가 관련 차관급 실무회담이 열릴 예정인 가운데 남측 수석대표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오른쪽)과 북측 단장인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 통일부제공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응원단 230명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남북은 1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회의를 진행했다.

통일부는 기자회견을 통해 "이날 북측 대표단 규모와 이동경로, 개회식 공동입장,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남북 합동 문화행사" 등과 관련해 양측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파견 응원단 230명 규모, 패럴림픽에도 참가 의사 밝혀

통일부는 우리에게 "북측이 응원단 230명을 파견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측은 이동경로와 관련해 서해선 육로를 이용해 남측으로 오는 것을 제안한 것으로 밝혔다. 북측은 우리에게 올림픽위원회대표단과 선수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 모든 인원이 서해선을 통해 이동하는 방향으로 제시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서해육로는 개성공단 운영 당시 이용하던 경의선 육로를 뜻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남북은 북측 선수단 종목과 규모, 응원단과 태권단 시범단 파견 규모, 금강산 남북 합동 문화행사, 마식령 스키장 이용과 관련해 입장을 교환했다.

통일부는 "합동 문화행사와 마식령 스키장 이용은 우리 측이 제안한 것으로 알고있다"고 전했다. 또한 북한은 오는 3월에 개최되는 평창 동계패럴림픽에도 참가할 의사를 밝혔다.

통일부는 "북측은 오전 회의에서 평창동계올림픽뿐만 아니라 패럴림픽에도 대표단을 보내겠다는 구상을 우리에게 알려 왔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앞으로 남과 북은 패럴림픽의 선수단 참가와 관련해서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마찬가지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와 협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이 패럴림픽에도 예술단과 참관단, 고위급대표단을 파견할 것인지는 아직 밝혀진 내용이 없는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선수단은 파견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