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이 15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렸다. 남측은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수석대표),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종욱 통일부 과장이, 북측은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대표단장),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 안정호 예술단 무대감독이 대표로 참석한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이 15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렸다. 남측은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수석대표),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종욱 통일부 과장이, 북측은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대표단장),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 안정호 예술단 무대감독이 대표로 참석한다. ⓒ 통일부제공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남북이 예술단 파견 규모를 확정한 것을 비롯해 차관회담과 IOC 회의까지 연이어 잡히면서 북한의 평창 참가 로드맵이 완전히 윤곽을 드러냈다.

정부와 북한은 지난 15일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예술단을 파견하는 것과 관련해, 회담을 진행해 삼지연 관현악단 소속 140여 명으로 구성된 북측 예술단이 대회 기간 동안 서울과 강릉에서 공연을 여는 것으로 최종 합의했다.

남북은 공동보도문을 통해 이날 예술단 파견과 관련해 양측이 합의한 내용도 발표했다. 북측은 공연 장소를 비롯해 무대 조건과 설비, 기재 설치 등의 실무 문제는 쌍방이 원만히 풀어나가도록 하되 조속히 사전 점검단을 파견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우리는 북측 예술단의 안전과 편의를 보장하고 기타 문제들은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북측은 이날 실무접촉에서 판문점 육로를 이용해 서울을 거쳐 강릉까지 가는 방문 루트를 요청했다. 북측이 이 같은 요청을 하면서 예술단들이 육로를 통과하기 위한 군사회담도 곧 개최될 전망이다.

이로써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는 더욱 급물살을 타게 됐다. 지난 1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평창 참가의사를 밝힌 이후, 남북은 9일 평창과 관련해 처음으로 고위급 회담을 가졌다. 그리고 15일에 예술단과 관련한 접촉을 한 데 이어, 17일에는 고위급 실무회담이 예정돼 있다.

고위급 실무회담, 공동입장-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논의할 듯

고위급 실무회담에서는 먼저 합의된 예술단 파견을 제외한 여러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방문단의 방남 경로, 체류비 부담 원칙, 개회식 공동입장 여부,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등이 논의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을 위한 논의도 개최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남북의 올림픽위원회 등은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의 IOC 본부에서 단일팀 구성과 규모, 단복 등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개막식 공동입장과 한반도기 사용 등과 관련해서도 고위급 실무회담을 거쳐 IOC와 최종적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회의가 끝나고 나면 군사회담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북측이 예술단들이 육로를 통해 남측으로 내려오기를 희망했기 때문. 또한 예술단들이 육로를 택한다면 평창에 참가하는 선수단과 임원들 역시 육로를 통해 내려올 가능성도 높다. 따라서 이 문제를 조율하기 위해 군사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는 김정은의 신년사가 발표된 직후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이미 진행된 두 차례 만남을 제외하더라도, 남북은 앞으로 최소 3차례가량 더 만날 것으로 전망된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동계스포츠와 스포츠외교 분야를 취재하는 박영진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