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팝 쪼개듣기'는 한국 대중음악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내는 코너입니다. 화제작 리뷰, 업계 동향 등 다채로운 내용을 전하겠습니다 [편집자말]
 신인 여성듀엣(?) 더블V(송은이-김숙)의 신곡 '3도' 표지.

신인 여성듀엣(?) 더블V(송은이-김숙)의 신곡 '3도' 표지.ⓒ 컨텐츠랩 비보


얼마 전 어느 신인 여성 듀엣(?)이 디지털 싱글을 하나 발표했다. 제목은 '3도'.

이 곡의 주인공 더블V(더블브이)는 가수가 아닌, 개그우먼 및 방송인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명콤비 송은이와 김숙이다.

17년 전 일부 음악 팬들로 부터 나름 명곡(?) 대접을 받는 '상상'을 발표했던 송은이. 12년 전 일명 '난다 김' 명의로 트로트 음반을 내놓았고, 지난해와 올해엔 음원 순위 1위에도 올랐던 KBS <언니들의 슬램덩크> 속 프로젝트 걸그룹 '언니쓰'의 멤버 김숙. 이 두 사람은 올 한해 여러 방면에서 인상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기 팟캐스트 <비밀보장>, 공중파로도 진출한 <김생민의 영수증>, 2년 넘게 진행 중인 SBS <언니네 라디오> DJ로 찰떡궁합을 선보이는 이 두 사람이 또 한 번의 유쾌한 도전에 나섰다.

<언니네 라디오> 속 작은 코너 "3도 화음 퀴즈"의 연장 선상에 놓인 이 노래는 사실 음악적인 면만 놓고 보면 크게 평가할 부분은 없는 곡이다.

각각 여러 차례 음반 및 음원을 발표했던 두 사람이지만 엄청난 가창력 또는 인상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전문 음악인은 아니기 때문이다.

제목처럼 곡의 처음부터 끝까지 3도 화음의 구성으로만 유지되는, 7080 감성 혹은 복음성가의 분위기를 담은 포크송 '3도'는 얼핏 여타 예능인들이 내놓는 코믹송의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그런데 '3도'엔 이러한 치명적인 약점을 메워주는 의외의 의미, 울림이 담겨 있다.



"언니들"이 들려주는 인생 희망가

 지난 25일 방송된 SBS라디오 < 2시 탈출 컬투쇼 >에서 진행된 컬투쇼 어워드에서 더블V(송은이-김숙)는 데뷔+음원공개 2시간 만에 SBS 라디오센터장 명의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했다. <겨울왕국> 엘사 복장을 한 김숙, 올라프 분장을 했지만 차마 만망함에 고개를 들지 못하는 송은이.

지난 25일 방송된 SBS라디오 < 2시 탈출 컬투쇼 >에서 진행된 컬투쇼 어워드에서 더블V(송은이-김숙)는 데뷔+음원공개 2시간 만에 SBS 라디오센터장 명의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했다. <겨울왕국> 엘사 복장을 한 김숙, 올라프 분장을 했지만 차마 만망함에 고개를 들지 못하는 송은이.ⓒ @4000man_


이 곡의 가사는 작곡/편곡까지 도맡은 싱어송라이터 일리노 J의 몫이지만 실제론 송은이, 김숙 두 사람이 사람들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숨겨진 의미가 빼곡히 담겨 있다.

"3도~ 그 안에 기쁨이, 그 안에 행복이, 그 안에 눈물이..." 등으로 이뤄진 가사는 3도 화음뿐만 아니라 우리의 삶 속에 기쁨, 행복, 눈물 등 희로애락이 있음을 은유적으로 이야기한다. 즉, "3"이라는 숫자는 "삶(Life)"의 중의적 표현이 아닐까? 이는 이 곡이 단순히 웃기는 목적의 노래만은 아니라는 방증이기도 하다.

뮤직비디오 속에서 우스꽝스러운 가발 + 분장을 한 채 직장인, 노래방 손님, DJ 등 다양한 인물로 등장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대중들의 조언자이자 즐거움을 주는 방송인 송은이-김숙의 현재를 반영한다. 곡의 후반부 할머니 분장을 하고 행복한 표정 속에 관 속에서 눈을 감는 이들의 마지막 모습은 먼 훗날까지도 큰 웃음을 드리겠다는 더블V 나름의 다짐, 약속처럼 보이기도 한다.

비록 가수로선 부족한 부분이 많은 노래지만 어느 누군가에겐 위안과 희망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두 사람의 데뷔곡(?) '3도'는 기대 이상의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2017년 늦깎이 스타 김생민을 발굴한 숨은 주역

 팟캐스트로 출발해 공중파TV 입성에 성공한 <김생민의 영수증>.  늦깎이 예능 스타 김생민의 뒤에는 송은이-김숙의 숨은 노력이 컸다.

팟캐스트로 출발해 공중파TV 입성에 성공한 <김생민의 영수증>. 늦깎이 예능 스타 김생민의 뒤에는 송은이-김숙의 숨은 노력이 컸다.ⓒ @4000man_


올 한해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리포터 겸 방송인 김생민의 지각 성공에는 사실 송은이-김숙의 숨은 공로가 컸다. 영세한 규모의 업체를 만들고 (송은이가 직접 대표이사를 맡았다) 팟캐스트, 유튜브 전용 영상물을 생산하면서 그 과정에서 대중들이 미처 알지 못했던 김생민의 진가를 밖으로 꺼냈기 때문이다.

그리고 방송인 송은이-김숙은 때론 누군가의 언니, 누나, 동생, 친구처럼 청취자들과 울고 웃으며 기쁨, 슬픔을 오랜 시간 함께 해왔다. 그렇기에 비록 완벽한 노래 솜씨는 아닐지언정 그 어떤 가수의 음악 이상으로 큰 울림을 '3도' 속에 담아냈다. 이런 점만으로도 올해 두 사람에겐 칭찬이 아깝지 않다.

얼마 전 성탄절 당일 송은이-김숙은 영화 <겨울왕국> 속 캐릭터인 엘사와 올라프 분장을 한 채 생방송 라디오 진행을 하고 연이어 SBS라디오의 인기 프로그램 <2시 탈출 컬투쇼>에 그 복장 그대로 등장해 청취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주: 이날 거행된 "컬투쇼 어워드"에서 신인 듀엣 더블브이는 음원 공개 + 데뷔 2시간 만에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했다)

인터넷 팟캐스트와 낮 12시 라디오를 책임진 송은이-김숙의 이번 유쾌한 도전은 나름 성공적으로 보인다. 음원 순위에 있고 없고를 떠나서 듣는 이들에게 행복감을 선물해 준 것만으로도 듀엣 더블V는 제 역할을 톡톡히 해줬다.

비록 팟캐스트 누적 청취수 1억 회를 기념하는 팬서비스 차원의 음원이기 때문에 다음 작품이 나올 수 있을지는 미지수지만 이만하면 후속곡 발표 기대해봐도 좋을 듯 하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상화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blog.naver.com/jazzkid)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