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사다난' 했던 2017년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올 한해 가요계도 다양한 스타, 인기곡의 등장 속에 숨가쁘게 달려왔다. 2017년 음악계를 결산하는 차원에서 여러 주제를 놓고 타 매체 가요 기자들과 간단한 대담을 진행했다. 가요계의 변화를 누구보다 가까이서 지켜본 이들의 목소리를 빌려, 올해 한국대중음악의 여러 움직임과 특징 등을 정리해봤다(요청에 따라 소속 매체 및 실명 대신 이니셜로 처리).

2017년 올해의 주목할 만한 작품

특별한 기준은 제시하지 않고 각자 자유롭게 올해 인상적으로 들었던 음반 또는 노래들을 아래와 같이 손꼽아봤다.

 아이유는 올해 발표한 2장의 음반을 통해 솔로 가수의 자존심을 충분히 세워줬다.

아이유는 올해 발표한 2장의 음반을 통해 솔로 가수의 자존심을 충분히 세워줬다.ⓒ 페이브엔터테인먼트


(1) 아이유 <리메이크 2집 꽃갈피 둘> 중 '비밀의 화원', <정규 4집 팔레트>의 '밤편지'
"이만큼 멜로디에 감성을 잘 표현하는 이가 있을까."(A기자)
"2017년 여성 솔로 가수의 자존심"(B기자)

(2) 엄정화 정규 10집 앨범 < The Cloud Dream of the Nine: 두 번째 꿈> 중 '엔딩 크레디트'.
"음악에서 서사의 중요성을 알려 준 곡. 자신의 일대기를 담은 곡과 감각적인 멜로디와 파격을 두려워하지 않는 퍼포먼스는 충분히 인상적이었다."(A기자)

(3) 방탄소년단 미니 앨범 < Love Yourself 승 Her >
"청춘의 화두를 던지다."(A기자)
"세계 시장을 아우르는 블록버스터, 요즘 시대에도 음반 140만 장을 팔 수 있다니."(B기자)

별도 싱글로 공개된 'MIC Drop (스티브 아오키 리믹스 버전)'은 현재 방탄소년단의 위상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곡이다.

(4) 태민 솔로 2집 앨범 < Move >
"케이팝(K-POP)의 진화를 보여준 수작. 음악 뿐 아니라 춤, 스타일 모든 면에서 완벽했다."(A기자)

 올해 전문가들로 부터 좋은 평가를 받은 태민의 솔로 2집 < Move >, 레드벨벳의 정규 2집 < Perfect Velvet >.

올해 전문가들로 부터 좋은 평가를 받은 태민의 솔로 2집 < Move >, 레드벨벳의 정규 2집 < Perfect Velvet >.ⓒ SM엔터테인먼트


(5) 레드벨벳 < 정규 2집 Perfect Velvet >
"최근 몇년 사이 나온 케이팝 음반 중 가장 양질의 소리를 담아냈다. 이에 걸맞는 내용물(곡) 역시 칭찬할 만 하다."(공통)

(6) 나윤선 < She Moves On >
"미국식 화법의 도입. 기존 나윤선 음악과는 사못 달랐기에 흥미로웠다."(김)

(7) 포르테 디 콰트로 정규 1집 앨범 <포르테 디 콰트로>
"한국형 크로스오버 클래식의 성공 가능성을 보여줬다."(김)

(8) 윤종신 '좋니', 윤종신 + 민서 '좋아'
"중견 가수의 존재감. '난 아직 살아 있다!' 음원부터 노래방 순위까지 석권했다."(김)
"7년의 찬바람 버티며 멋지게 부활했다."(A기자)

 윤종신의 싱글 '좋니', 민서와 함께 한 '좋아' 표지.  올해 윤종신은 중견 음악인의 건재함을 보여주는데 성공했다.

윤종신의 싱글 '좋니', 민서와 함께 한 '좋아' 표지. 올해 윤종신은 중견 음악인의 건재함을 보여주는데 성공했다.ⓒ 미스틱엔터테인먼트


(9) 워너원 '에너제틱'
"아이돌 오디션의 위력."(공통)

(10) 체인스모커스 'Something Just Like This'
"일부러 해외 음악인의 작품을 꼽아봤다. 표절 논란의 대상곡이 될 만큼 이들의 음악은 국내 음악 프로듀싱팀 상당수의 사운드 작법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새로운 시대의 EDM."(김)

2018년 음악계는 어떨까?

 지난 11월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에 참여한 수지.  올림픽과 러시아 월드컵 등 굵직한 스포츠 행사가 연이어 열리는 2018년은 가요계로선 쉽지 않은 한해가 될 전망이다.  (사진=코카콜라 제공)

지난 11월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에 참여한 수지. 올림픽과 러시아 월드컵 등 굵직한 스포츠 행사가 연이어 열리는 2018년은 가요계로선 쉽지 않은 한해가 될 전망이다. (사진=코카콜라 제공)ⓒ 코카콜라


각종 국제 스포츠 행사 개최가 가요계로선 악재다. 일단 2월 평창 동계 올림픽, 6-7월 월드컵이라는 굵직한 스포츠 행사가 잡혀있어서 그만큼 가수들의 '신곡 활동 기간'은 사실상 줄어들 수밖에 없다. 

기존 힘 있는 업체, 유명 스타들은 크게 지장 없겠지만 새롭게 이름 알려야 하는 신진 가수-업체 입장에선 쉽지 않은 2018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각종 응원 행사가 많이 열리겠지만 이로 인한 혜택(행사 수입)은 어차피 인지도 있는 유명 가수에게만 돌아간다.

"크게 주목해 볼 부분은 역시 방탄소년단의 활약이다. 올해에 이어 내년엔 해외 시장에서 지금보다 더 좋은 활약이 기대된다.  단발성 인기에 그쳤던 싸이와 달리, 팬덤을 기반으로 성장했다는 점은 긍정요소다.  새 앨범 발매 시 '러브 유어셀프 승 허'보다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A 기자)

이른바 인디 계열도 지금처럼 어쿠스틱 팝 위주 음악만 시장에서 강세를 보인다면 장르 편중 심화라는 측면에서 악재가 될 수 있다. 이미 인디의 상징처럼 여겨진 록 음악은 현재 최악의 시기를 맞고 있지 않은가?

이밖에 오디션 프로그램도 내년이 고비가 될 전망이다. 일본까지 끌어들인 Mnet <프로듀스 101>는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지? Mnet <쇼미더머니>는 회생이 가능할지 등도 눈여겨볼 만하다. 메이저 진영에선 부익부 빈익빈 더욱 심화되지 않을까?  결국 자본력 싸움이다. SM-YG-JYP는 여전히 건재할테고 말이다. 물론 방심은 금물이지만.

"반면 갈수록 '흙수저 기획사'들의 성공 가능성은 줄어들고 있다. 제2의 빅히트(방탄), 쏘스뮤직(여자친구) 등장은 요원해 보인다." (B기자)

덧붙이는 글 필자의 블로그 http://blog.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