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영화 <아이캔스피크>에서 위안부 여성을 그린 배우 나문희에게 돌아갔다.

1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명동 CGV 씨네라이브러리에서 열린 여성영화인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나문희는 "아줌마들이 하는 일이 참 많다"며 "<아이캔스피크>처럼 아줌마가 나서서 이것저것 꾸려 여성들이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아졌으면 좋겠다. 간절히 부탁드린다"는 내용의 수상 소감을 남겼다.

 1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명동 CGV 씨네라이브러리 내부에서 여성영화인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 배우가 수상했다. 배우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처럼 아줌마가 또 나서서 이것저것 꾸려서 여성들이, 여배우들이 많이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았으면 좋겠다. 간절히 부탁드린다"는 말을 수상 소감으로 남겼다. 이밖에도 <미씽>의 배우 엄지원, <용순>의 배우 이수경,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 <연애담>의 이현주 감독 등이 여성영화인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1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명동 CGV 씨네라이브러리 내부에서 여성영화인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 배우가 수상했다. 배우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처럼 아줌마가 또 나서서 이것저것 꾸려서 여성들이, 여배우들이 많이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았으면 좋겠다. 간절히 부탁드린다"는 말을 수상 소감으로 남겼다. 이밖에도 <미씽>의 배우 엄지원, <용순>의 배우 이수경,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 <연애담>의 이현주 감독 등이 여성영화인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유지영


이어 나문희 배우는 "3년 전 <아이캔스피크> 대본을 받았는데 이후 걸리는 게 너무 많아서 그냥 묻혔다. 거의 포기한 상태였는데 명필름 심재명 대표님이 합류하고 김현석 감독도 오고 이제훈 배우도 와서 이게 없어지려다가 있어진 거다"라고 말하며 환하게 웃었다.

이날 수상자 선정 발표는 영상으로 이뤄졌는데, 나문희가 선정됐다는 발표는 함께 연기한 이제훈 배우가 맡았다. 배우 이제훈은 "존경하는 선생님과 <아이캔스피크>를 촬영할 수 있어 영광이었고 촬영하는 매 순간이 정말 행복했다"고 소회했다.

 1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명동 CGV 씨네라이브러리 내부에서 여성영화인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 배우가 수상했다. 배우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처럼 아줌마가 또 나서서 이것저것 꾸려서 여성들이, 여배우들이 많이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았으면 좋겠다. 간절히 부탁드린다"는 말을 수상 소감으로 남겼다. 이밖에도 <미씽>의 배우 엄지원, <용순>의 배우 이수경,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 <연애담>의 이현주 감독 등이 여성영화인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 유지영


 1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명동 CGV 씨네라이브러리 내부에서 여성영화인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 배우가 수상했다. 배우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처럼 아줌마가 또 나서서 이것저것 꾸려서 여성들이, 여배우들이 많이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았으면 좋겠다. 간절히 부탁드린다"는 말을 수상 소감으로 남겼다. 이밖에도 <미씽>의 배우 엄지원, <용순>의 배우 이수경,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 <연애담>의 이현주 감독 등이 여성영화인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왼쪽부터 배우 엄지원, 나문희, 이수경.ⓒ 유지영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2017년 한 해 가장 눈에 띄는 활동을 한 여성 영화인에게 주는 상으로 2000년부터 사단법인 여성영화인모임 이사회가 후보선정위원회를 열어 해당 위원회서 결정이 된다. 후보선정위원회는 배우 나문희를 두고 "2017년은 배우 나문희의 해였다"고 밝혔다.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라는 작지만 큰 울림을 전하는 영화의 중심에 서서 여성의 목소리로 여성의 삶을 세상에 전해주었고 영화계는 그녀에게 처음으로 여우주연상을 안겨주며 화답했다. 56년이라는 긴 연기 인생이 고스란히 녹여진 그 진정어린 목소리에 답하며 여성영화인모임은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을 배우 나문희에게 전하며 그녀의 최고의 순간을 함께 하고자 한다." (여성영화인모임 후보선정위원회)

배우 엄지원 수상 소감 말하며 눈물 펑펑

 1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명동 CGV 씨네라이브러리 내부에서 여성영화인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 배우가 수상했다. 배우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처럼 아줌마가 또 나서서 이것저것 꾸려서 여성들이, 여배우들이 많이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았으면 좋겠다. 간절히 부탁드린다"는 말을 수상 소감으로 남겼다. 이밖에도 <미씽>의 배우 엄지원, <용순>의 배우 이수경,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 <연애담>의 이현주 감독 등이 여성영화인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 유지영


연기상은 영화 <미씽>의 배우 엄지원에게 돌아갔다. <미씽>을 연출한 이연희 감독은 영상을 통해 배우 엄지원의 수상을 축하하며 "나와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앞으로 팬으로서 그리고 같이 일을 하는 동료이자 파트노러소 엄지원 배우가 가진 엄청난 매력을 오랫동안 충분히 천천히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엄지원은 상을 받으러 무대에 오르기 전부터 해당 영상을 보며 눈물을 펑펑 흘렸다.

엄지원 배우는 "이 상을 <미씽>으로 특히 여성영화제에서 받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다시 눈물을 흘렸다. 이어 "3년 전에 처음으로 <미씽> 시나리오를 읽고 이야기가 너무 좋고 내가 지선이라는 사람이 된 것 같은 마음에 내일 당장이라도 촬영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던 기억이 난다. 영화 찍는 내내 반쪽이었던 (공)효진이와도 이 상을 나누고 싶다"며 "10년 뒤에도 이 자리에 올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1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명동 CGV 씨네라이브러리 내부에서 여성영화인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 배우가 수상했다. 배우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처럼 아줌마가 또 나서서 이것저것 꾸려서 여성들이, 여배우들이 많이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았으면 좋겠다. 간절히 부탁드린다"는 말을 수상 소감으로 남겼다. 이밖에도 <미씽>의 배우 엄지원, <용순>의 배우 이수경,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 <연애담>의 이현주 감독 등이 여성영화인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 유지영


영화제작자상은 <택시운전사>를 제작한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에게 수여됐다. 박은경 대표는 <동창생>(2013) <쓰리 썸머 나잇>(2014) <해어화>(2015)를 만들었다. 무대에 오른 박은경 대표는 "사람들의 선의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영화 일을 한지 15년이 됐는데 그동안 아이들이 너무 컸더라. 좋은 엄마가 되지 못했지만 조금 더 괜찮은 어른 괜찮은 직업인이 되도록 애쓰겠다고 아이들에게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상은 첫 장편 영화 <연애담>을 연출한 이현주 감독에게 돌아갔다. 이현주 감독은 "(수상했다는 전화가) 잘못 온 전화인 줄 알았다"며 "신인 감독상도 버거운데 감독상이라는 건 처음 장편 영화를 만든 나에게는 너무 커다란 의미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는 혼자 만드는 게 아니고 기획 단계부터 영화가 극장에 걸리기까지 여성 영화인들의 도움이 있었고 부족한 나를 견뎌주고 기다려주신 그 분들이 없었다면 이 영화가 이렇게 만들어지지 않았을 것 같다"는 말을 전했다.

 1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명동 CGV 씨네라이브러리 내부에서 여성영화인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 배우가 수상했다. 배우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처럼 아줌마가 또 나서서 이것저것 꾸려서 여성들이, 여배우들이 많이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았으면 좋겠다. 간절히 부탁드린다"는 말을 수상 소감으로 남겼다. 이밖에도 <미씽>의 배우 엄지원, <용순>의 배우 이수경,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 <연애담>의 이현주 감독 등이 여성영화인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 유지영


또 "상주신 것에 대해 후회하지 않도록 꾸준히 열심히 만들면서 여성의 캐릭터를 소모되지 않고 잘 다듬어나가며 다양한 사람들을 담아내는 영화 감독이 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연애담>에서 주연을 맡은 배우 류선영은 "올해는 역시 <연애담>과 이현주의 해인 것 같다"며 "앞으로도 계속 감독님이 하고 싶은 이야기와 만들고 싶은 영화들을 응원하겠다"고 축하 인사를 건넸다.

 1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명동 CGV 씨네라이브러리 내부에서 여성영화인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 배우가 수상했다. 배우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처럼 아줌마가 또 나서서 이것저것 꾸려서 여성들이, 여배우들이 많이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았으면 좋겠다. 간절히 부탁드린다"는 말을 수상 소감으로 남겼다. 이밖에도 <미씽>의 배우 엄지원, <용순>의 배우 이수경,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 <연애담>의 이현주 감독 등이 여성영화인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 유지영


'생에 한 번 밖에 못 받는' 신인연기자상에는 <용순>의 배우 이수경이 받았다. 이수경 배우는 "내가 좀 더 유명한 사람이었다면 한 명이라도 더 <용순>을 보지 않았을까. 같이 했던 스태프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있었다"고 말해 지켜보던 사람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또 이수경 배우는 "앞으로도 연기 열심히 할 거고 좋은 연기자, 좋은 사람이 되겠다"는 말을 남겼다.

 1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명동 CGV 씨네라이브러리 내부에서 여성영화인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 배우가 수상했다. 배우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처럼 아줌마가 또 나서서 이것저것 꾸려서 여성들이, 여배우들이 많이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았으면 좋겠다. 간절히 부탁드린다"는 말을 수상 소감으로 남겼다. 이밖에도 <미씽>의 배우 엄지원, <용순>의 배우 이수경,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 <연애담>의 이현주 감독 등이 여성영화인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해빙>의 촬영감독 엄혜정. "그녀는 미스터리 심리 스릴러 영화 <해빙>의 주인공 '승훈'이 느끼는 공포, 불안 그리고 섬세하고 예민한 인물의 심리를 콘트라스트를 통해 절묘하게 표현했다. 또한 주인공의 시점에 초점을 맞춰 인물의 심리를 보여주는 앵글은 스릴러의 긴장감을 극대화시키며 그녀의 능력을 입증해보였다." (여성영화인모임 후보선정위원회)ⓒ 유지영


기술상은 <해빙>의 엄혜정 촬영감독이 받았다. <해빙>은 엄혜정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이다. 엄 감독은 "나문희 선생님처럼 할머니가 될 때까지 카메라를 잡고 촬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1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명동 CGV 씨네라이브러리 내부에서 여성영화인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 배우가 수상했다. 배우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처럼 아줌마가 또 나서서 이것저것 꾸려서 여성들이, 여배우들이 많이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았으면 좋겠다. 간절히 부탁드린다"는 말을 수상 소감으로 남겼다. 이밖에도 <미씽>의 배우 엄지원, <용순>의 배우 이수경,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 <연애담>의 이현주 감독 등이 여성영화인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각본상은 영화 <시인의 사랑>의 각본, 연출을 맡은 김영희 감독.ⓒ 유지영


 12일 오후 7시부터 서울 명동 CGV 씨네라이브러리 내부에서 여성영화인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은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 배우가 수상했다. 배우 나문희는 "<아이캔스피크>처럼 아줌마가 또 나서서 이것저것 꾸려서 여성들이, 여배우들이 많이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았으면 좋겠다. 간절히 부탁드린다"는 말을 수상 소감으로 남겼다. 이밖에도 <미씽>의 배우 엄지원, <용순>의 배우 이수경,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 램프의 박은경 대표 <연애담>의 이현주 감독 등이 여성영화인 시상식에서 상을 받았다.

다큐멘터리상은 <야근 대신 뜨개질>의 박소현 감독. "여성 연대를 주제로 계속 작품을 만들고 싶다는 그녀의 다음 작품을 응원한다." (여성영화인모임 후보선정위원회)ⓒ 유지영


이밖에 각본상은 <시인의 사랑>의 김양희 감독에게, 다큐상은 <야근 대신 뜨개질>의 박소현 감독에게, 홍보마케팅상은 저예산 독립영화를 위주로 배급한 무브먼트에게 돌아갔다. 올해 무브먼트는 <다른 길이 있다> <불온한 당신> <분장> <나의 연기 워크샵>을 홍보·배급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