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덕제, 눈물의 기자회견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조덕제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피앤티스퀘어에서 열린 반박 기자회견에서 여배우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조덕제, 눈물의 기자회견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조덕제.ⓒ 연합뉴스


영화 촬영 현장에서 벌어진 성추행 사건('남배우A사건')에 영화진흥위원회가 진상조사에 나섰다는 일각의 보도에 대해 영진위 측이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15일 영진위 한인철 공정환경조성센터장은 "해당 사건은 재판에 계류 중이라 우리가 관여할 사안이 아니다. 세칙에도 있는 내용"임을 강조했다. 앞서 < YTN스타> 등의 매체는 "영진위가 15일 오후 조덕제씨를 직접 만나 진상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도했다.

이런 내용은 조덕제씨가 지난 7일 기자회견을 통해 "영화인들 손으로 철저히 진상조사를 해주고 검증해 달라"고 말한 뒤 공공연히 흘러나온 이야기다. '영화인을 대표하는 단체'에 대한 여러 추측이 나왔고, 그 중 한 단체가 나선다는 보도까지 나온 상황.

영화 단체는 아니지만 그 주체가 영화 정책 관련 기관인 영진위임이 밝혀지며 그 입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 센터장은 재차 "조덕제씨를 만날 계획도 없고, 접수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한 센터장은 "15일 오전 부산 사무실 쪽으로 조씨 본인인지는 모르지만 상담을 요청하는 전화가 오긴 했는데 접수가 된 건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어 한 센터장은 여배우B씨와 올해 초 만나 상담한 일이 있음을 언급했다. 그는 "그때도 얘기를 들었고 이런저런 상담을 했는데 마찬가지로 법원 계류 사건이라 관여할 수 없음을 밝힌 바 있다"며 "그런 경우처럼 조덕제씨가 만남을 원하면 얘기를 들어줄 수는 있지, 사안을 우리가 조사하고 그럴 순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조덕제씨는 지난 2015년 4월 저예산 영화 촬영 중 합의 없이 여배우B의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의 추행을 한 혐의로 조사를 받은 바 있다. 1심에서 법원은 조씨에게 무죄를 선고했지만 항소심에서는 이를 뒤집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선고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