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하이가 3년 만에 정규앨범을 발매했다. 앨범명이 길다. < WE'VE DONE SOMETHING WONDERFUL >인데 "세상을 살고 사랑을 하며, 그 삶과 사랑에서 실패를 겪었다고 해도 분명히 위대한 일을 해낸 것"이라는 위로의 메시지가 담겼다. 24일 오전 서울 서교동 한 카페에서 이번 9집 앨범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데뷔 14주년, 해체 위기 많았다?

에픽하이 에픽하이가 3년 만에 정규 앨범 < WE'VE DONE SOMETHING WONDERFUL >을 발표했다. 더블 타이틀곡 '빈차', '연애소설' 외에 '난 사람이 제일 무서워', '노땡큐' 등 총 11개의 수록곡이 실렸다. 또한 아이유, 오혁, 크러쉬, 악동뮤지션 수현, 이하이 등 9명의 피처링진이 앨범의 색깔을 다양하게 만들었다.

에픽하이가 3년 만에 정규 앨범 < WE'VE DONE SOMETHING WONDERFUL >을 발표했다. 더블 타이틀곡 '빈차', '연애소설' 외에 '난 사람이 제일 무서워', '노땡큐' 등 총 11개의 수록곡이 실렸다. 또한 아이유, 오혁, 크러쉬, 악동뮤지션 수현, 이하이 등 9명의 피처링진이 앨범의 색깔을 다양하게 만들었다. ⓒ YG


이번 9집 앨범을 발표한 지난 23일. 이날은 에픽하이가 데뷔한 지 딱 14주년 되는 날이었다. 세 멤버는 에픽하이의 '처음'을 떠올리며 "우리 자신도, 회사에서도 모두 망했다고 이야기했고 실제로 처음엔 망했다"고 말했다. 미쓰라는 "처음 생각했던 것보다 (팀이) 더 잘 됐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4년 건재의 비결을 묻는 질문에 타블로는 솔직한 이야기를 풀어놨다. 그는 "사실 은퇴나 해체 이야기가 나온 적도 굉장히 많았고 때로는 자의 혹은 타의로 더 이상 음악을 할 수 없겠다고 느낀 적도 있었다"며 "그런 생각(마지막일 수 있다)을 항상 하고 사니까 오히려 감사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타블로는 해체 위기의 에피소드를 보다 자세히 공개했다.

타블로는 "투컷씨가 팀을 해체시킬 뻔한 적이 몇 번 있다"며 "에픽하이가 묵직한 힙합을 하는 그룹인줄 알았는데 아닌 것 같다고 하며 '우리는 힙합 하는 사람이잖아!' 말하며 나가려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 말에 옆에 앉은 투컷은 조금 당황한 듯 "저는 그때 편협했습니다"라고 재치 있게 답했다.

아이유·혁오 등 다양한 목소리들

에픽하이 에픽하이가 3년 만에 정규 앨범 < WE'VE DONE SOMETHING WONDERFUL >을 발표했다. 더블 타이틀곡 '빈차', '연애소설' 외에 '난 사람이 제일 무서워', '노땡큐' 등 총 11개의 수록곡이 실렸다. 또한 아이유, 오혁, 크러쉬, 악동뮤지션 수현, 이하이 등 9명의 피처링진이 앨범의 색깔을 다양하게 만들었다.

▲ 에픽하이 ⓒ YG


새 앨범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피처링에 참여한 9명의 후배들이다. 아이유, 오혁, 크러쉬, 악동뮤지션 수현, 넬 김종완, 위너 송민호, 사이먼 도미닉, 더 콰이엇, 이하이가 그 주인공이다. 차트 올킬을 할 거라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조금도 기대하지 않았다고 말하는 타블로가 이토록 화려한 피처링 군단을 꾸린 이유에 대해 답했다.  

"14년 전 발표한 저희 1집을 보니까 피처링이 더 많더라. 그것에 비하면 9명은 많은 게 아니다. 당시 저는 어떤 그룹이 가장 좋으냐 묻는 질문에 '토이'를 꼽았다. 뚜렷한 색깔이 있으면서도 객원보컬을 활용해 또 다른 다양한 색을 내는 게 좋았다. 그래서 한 명씩 피처링을 하다 보니 무슨 '페스티벌'이 돼 있더라. 처음부터 계획한 건 아니고 하다 보니 이렇게 됐다." (타블로)

더블 타이틀곡 '빈차'와 '연애소설'은 각각 오혁, 아이유가 피처링을 맡았다. 그밖에 '난 사람이 제일 무서워', '노땡큐' 등 총 11개의 수록곡이 실렸는데 그 중 아이유의 피처링 비하인드를 들어봤다. 타블로는 "일단 우리가 아이유의 팬이기도 하고, 따뜻한 노래를 부를 땐 따스하면서도 어떤 차가움이 공존하는 아이유의 목소리가 좋았다"고 했고, 투컷은 "콘서트 게스트로 출연했을 때 직접 아이유에게 피처링을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송민호 가사 논란에 대한 생각

이번 앨범 수록곡 중 '노땡큐'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송민호와 사이먼도미닉의 가사가 논란이 되고 있다. 송민호가 쓴 "Motherfucker만 써도 이젠 혐이라 하는 시대, shit"이란 가사는 여혐 논란에, "틈만 나면 한눈 팔아, 나는 5급 장애죠"라는 사이먼도미닉의 가사는 장애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송민호는 과거 Mnet <쇼미더머니4>에서 "산부인과처럼 다 벌려"라는 가사로 한 차례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대한 질문에 타블로는 "진심으로 그런 걸 의도하지 않았다"며 "'노땡큐'라는 노래의 메시지가 지극히 주관적인 잣대로 무분별하게 판단되어지는 세태를 풍자하고자 한 것이었고 그런 것 안에서 저희 자아를 찾는 게 중요하다고 이야기하려고 했다"고 답했다. 곡 작업 중에 이런 논란을 예상하지 못했느냐는 질문에는 "노래의 전체적인 맥락과 메시지를 보다보니까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오리의 바쁜 발 같은 음악

에픽하이 에픽하이가 3년 만에 정규 앨범 < WE'VE DONE SOMETHING WONDERFUL >을 발표했다. 더블 타이틀곡 '빈차', '연애소설' 외에 '난 사람이 제일 무서워', '노땡큐' 등 총 11개의 수록곡이 실렸다. 또한 아이유, 오혁, 크러쉬, 악동뮤지션 수현, 이하이 등 9명의 피처링진이 앨범의 색깔을 다양하게 만들었다.

▲ 에픽하이 타블로 ⓒ YG


에픽하이는 공감 가는 가사를 쓴다. 이 비결을 묻는 질문에 타블로가 답했다.

"창작에 있어서 아프면 더 진실하게 나오는 건 있는 것 같다. 하지만 그렇다고 아프고 싶진 않다. 물 위에 떠 있는 오리를 보면 그냥 편하게 떠서 평온하게 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물 밑을 보면 미친듯이 절실하게 발을 움직이고 있지 않나. 평온해 보이는 사람, 심지어 별 생각 없어 보이는 사람도 겉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남들이 모르는 절실함이나 아픔이 있을 거라는 생각을 한다. 저희 음악은 물 밑에서 절실하게 발을 움직이고 있는 그런 것이다. 그걸 음악에 담으려 한다." (타블로)

타블로는 예전과 지금을 비교해, 노랫말을 쓰는 데 달라진 점을 이어 말했다. 그는 "예전에는 내 펜과 노트로 세상을 바꾸겠다는 포부가 있었다. 노트 앞에서 펜을 들고 있으면, 마치 마술봉을 든 것처럼 무엇이든 할 수 있고 하늘을 날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며 "하지만 지금은 무게감이 더 많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우리 세 명은 절망에 잘 빠진다. 자기 자신에게 매우 부정적이다. 그런데 노래에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았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려는 이유는 우울한 가사로 누군가에게 공감을 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래도 따뜻한 한 마디를 해주고 싶기 때문이다. '자신을 사랑하라', '이겨내자' 등의 긍정적인 메시지를 노래 안에 담았다." (타블로)

에픽하이 에픽하이가 3년 만에 정규 앨범 < WE'VE DONE SOMETHING WONDERFUL >을 발표했다. 더블 타이틀곡 '빈차', '연애소설' 외에 '난 사람이 제일 무서워', '노땡큐' 등 총 11개의 수록곡이 실렸다. 또한 아이유, 오혁, 크러쉬, 악동뮤지션 수현, 이하이 등 9명의 피처링진이 앨범의 색깔을 다양하게 만들었다.

▲ 에픽하이 ⓒ YG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