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진흥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 ⓒ 영진위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아래 영진위원) 선임이 마무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3일 7명의 위원 선임 결과를 발표했다. 새로 선임된 영진위원은 이준동 나우필름 대표, 조영각 전 서울독립영화제 집행위원장, 모지은 감독, 김현정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대표, 강원숙 영화프로듀서, 김영호 촬영감독, 주유신 부산 영산대 교수다.

문체부는 "이번 위원 선임은 영화계 추천 과정을 거쳐 이루어졌으며, 영화예술·영화산업 등에서 전문성과 경험, 성(性)과 연령 등을 균형 있게 고려한 결과"라고 밝혔다. 도종환 장관은 "신임 위원들이 사명감을 가지고 영화진흥위원회 위상과 역할을 재정립하고 조직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데 최선을 다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신임 영진위원들은 '영화계 대표성 있는 인사들로 구성해야 한다'는 영화인들의 요구를 반영한 모양새다. 그간 명확한 기준 없이 정권의 입맛에 맞는 사람을 임명했던 구조와 비교하면 진일보한 인선이다. 앞서 문체부는 지난 7월 영화 단체들을 상대로 후보자를 추천받았다. 이번 영진위원 선임은 그간 대표성 약한 인사들과 학연 등이 작용했던 것보다 정상화 됐다고 평가할 수 있다.

 영진위원으로 선임된 조영각 전 서울독립영화제 집행위원장

영진위원으로 선임된 조영각 전 서울독립영화제 집행위원장 ⓒ 서울독립영화제


전체적인 인선 중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독립영화 쪽 추천인사로 조영각 전 서울독립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선임된 것이다. 독립예술영화는 영진위 사업에서 중요성이 높음에도 정치적 이유로 인해 영진위원 선임에서는 늘 배제돼 왔다. 독립영화 쪽 영진위원은 2005년~2008년 6월까지 활동한 김동원 감독이 유일하다. 12년 만에 독립영화인이 영진위원에 들어간 것이다.

조영각 집행위원장은 지난해 18년간 이끌어왔던 서울독립영화제 집행위원장직을 내려놓고 독립영화 프로듀서로서 여전히 바쁘게 활동하고 있다. 독립영화의 현안에 대해 정통하면서 통솔력과 친화력 등도 높아 독립영화 정책 발전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영진위의 개혁에도 상당한 목소리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여성이 절반 차지

 지난 6월 국회에서 열린 부산국제영화제 정상화를 위한 토론회에서 사회를 맡은 이준동 나우필름 대표

지난 6월 국회에서 열린 부산국제영화제 정상화를 위한 토론회에서 사회를 맡은 이준동 나우필름 대표 ⓒ 성하훈


전체적인 인선 내용을 보면 한국영화를 이끌고 있는 주요 단체들이 추천한 인사가 영진위원에 선임되면서 영진위와 영화계의 간격이 좁혀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여성 위원이 4명으로 위원 정수 8명의 절반을 차지한 것도 특징이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가 추천한 이준동 대표의 경우 <오아시스> <화이> <시> 등을 제작했으며,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절 표현의 자유 사수와 약자들의 투쟁에 연대하며, 주요 사안에 목소리를 내왔던 대표적 영화인이다.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 등을 연출한 모지은 감독은 한국영화감독조합 분쟁조정위원으로 활동했다.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김현정 대표가 직접 영진위원으로 나서게 됐다. 김 대표는 <스캔들> <라듸오데이즈>, <덕혜옹주> 등의 각본을 썼다. 강원숙 위원은 투자 쪽에서도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영호 촬영감독은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의 몫으로 인선됐다.

 영진위원으로 선임된 주유신 영산대 교수

영진위원으로 선임된 주유신 영산대 교수 ⓒ 부산영화제를 지키는 시민문화연대


영진위가 위치한 부산 쪽 인사로는 주유신 영산대 교수가 선임됐다. 주 교수는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수석프로그래머를 맡고 있으며, 부산지역 영화학과교수협의회 대표로도 활동하고 있다. 부산영화제 사태 과정에서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을 쫓아냈던 정기총회 당시 서병수 시장에게 항의하는 등 강단 있는 활동을 이어왔다.

영진위원은 위원장 포함 모두 9명이 정원으로 8명이 임명돼야 하지만 아직 한 자리가 비었다. 이번에 모두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검증 과정에서 한 명이 탈락해 7명만 발표됐다. 검증 과정에서 최소 한 달 이상의 시간이 결려 동시에 임명하게 되면 영진위 재구성이 해를 넘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나머지 한 명의 위원은 추천 절차를 다시 밟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 구성은 9월 중 완료된 사안이었으나 국정감사를 앞두고 있어 발표가 늦어졌다.

영진위원 선임이 완료되면서 영진위원장 선임 작업도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선임된 7명의 영진위원 중 4명이 영진위원장을 선정하는 임원추천위원회에 합류한다.

신임 영진위원은 오는 31일 첫 회의를 갖고 부위원장 선출 등을 할 예정이다. 부위원장은 위원들 중 가장 연장자로, 영화계 내에서 인지도가 높은 이준동 대표가 유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