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한국영화 회고전의 주인공, 신성일과 김동호조직위원장, 강수연 집행위원장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한국영화 회고전의 주인공, 신성일과 김동호조직위원장, 강수연 집행위원장 ⓒ 임순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 회고전의 주인공은 1960년 신상옥 감독의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뒤 지금까지 500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한 신성일이다.

신성일은 1960년대 최고의 청춘스타로 인기를 누렸고 2000년대까지 작품 활동을 계속했던 보기 드문 배우다. 건강하고 날렵한 육체와 조각 같은 얼굴로 시대를 풍미했던 그는 최근 폐암에 걸린 사실이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결혼, 발병... 파란만장했던 삶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한국영화 회고전의 주인공 신성일과 동료배우와 감독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한국영화 회고전의 주인공 신성일과 동료배우와 감독들. ⓒ 임순혜


1964년에는 신성일과 엄앵란의 콤비영화가 26편 만들어졌고 그 해 두 사람은 결혼했다. 결혼 후 신성일은 김지미·윤정희·문희 등과 열연했으며 1967년 한 해에만 신성일이 주연한 영화 51편이 극장에 걸렸다.

신성일은 김기덕·이만희·김수용·정진우·이성구 등 60년대를 대표하는 뛰어난 감독들과 <맨발의 청춘>(1964) <떠날 때는 말 없이>(1964) <위험한 청춘>(1966) <불타는 청춘>(1966) 등 수많은 청춘영화를 만들었다.

1970년대 이후에도 <별들의 고향>(1974) <겨울여자>(1977) <길소뜸>(1985) 등의 청춘영화를 벗어난 영화에서도 여전히 인기를 몰았고, 2013년 <야관문: 욕망의 꽃>이라는 영화의 주연을 맡았고 최근에도 새로운 작품에 출연할 예정이다.

15일 오전 청바지와 재킷 차림의 모습으로 부산 영화의전당 두레라움 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신성일은 "이번에 건강을 체크하니 폐암 3기였다. 치료를 받았는데 의사가 기적적이라고 했다"며 "방사능 치료를 7번만 받기로 했는데, 그건 그동안 내가 체력 관리를 잘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신성일은 신성일이 출연하는 대표작품 8편을 상영하는 회고전에 대해 "회고전 개최를 생각한 시기는 없었다. 다만 내 회고전을 해야 할 시기는 오겠다고 생각했다. 나이가 여든 살이 됐고, 데뷔도 1960년대에 했기 때문에 지금쯤 이만하면 회고전을 하는 것이 딱 맞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나는 종합예술 속의 한가운데 있는 영화인이라는 데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예전에 악극단이 광고를 할 수가 없어 나팔을 치면서 호객 행위를 한 것에서 나온 단어가 딴따라인데 난 그 소리를 제일 싫어한다"며 1960년대 후반 촬영차 부산에 왔다가 자신을 딴따라라고 부른 청년에게 사과를 받아냈던 에피소드를 들려주었다.

영화인으로서 그의 커리어는 현재진행형

 신성일의 출세작인 김기덕 감독의 <맨발의 청춘>

신성일의 출세작인 김기덕 감독의 <맨발의 청춘> ⓒ 부산국제영화제


그는 "지금은 감독 중심이지만 그때는 영화 주연이 끌고 갔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는 이만희 감독과 함께한 <만추>(1966)다. <만추>는 우리나라의 순수한 영화 시나리오로나 영상으로나 최고의 작품이다. 현재 <만추>의 필름이 국내에는 남아 있지 않은데 과거 신상옥, 최은희 부부에게서 북한에는 필름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북한에서 빌려와서라도 이만희 감독의 진가를 보여 줄 수 있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신성일은 "내년 봄에 영화 <행복> 촬영에 들어간다. 두 번째 작품은 김홍신 작가의 소설 <바람으로 그린 그림>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를 기획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요즘 드라마도 막장이고 영화는 맨날 복수 이야기다. 사내들만 나오니 따뜻하지도 않다. 그래서 나는 따뜻하고 애정이 넘치는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최근 우리 영화의 흐름을 우려했다.

지난 13일 늦은 오후 열린 '한국 영화 회고전의 밤' 행사에서는 임권택 감독·정지영 감독·정진우 감독·김수용 감독·이두용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희라·안성기·윤정희·허기호·박동용·현길수 등 영화계 선후배 동료 200여명과 해외 게스트 등이 참석하여 회고전을 축하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 회고전 '배우의 신화, 영원한 스타, 신성일'을 통해 그의 출세작인 <맨발의 청춘>(1964), 청춘 멜로드라마의 대표작 <초우>(1966), 한국영화의 모더니즘을 대표하는 <안개>(1967)와 <장군의 수염>(1968), 신상옥 감독과 함께 한 사극 <내시>(1968), 이만희 감독의 대표작 <휴일>(1968), 1970년대 멜로드라마의 대표작 <별들의 고향>(1974), 중년의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준 <길소뜸>(1985) 등 신성일의 대표작 8편을 상영한다.

 정진우 감독의 <초우>의 한 장면

정진우 감독의 <초우>의 한 장면 ⓒ 부산국제영화제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미디어기독연대 대표, 표현의자유와언론탄압공동대책위원회 공동대표/운영위원장, 언론개혁시민연대 감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 위원장,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특별위원, 방송통신위원회 보편적시청권확대보장위원으로, 한신대 외래교수,영등위 영화심의위원을 지냈으며, 영화와 미디어 평론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