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 민병훈 감독이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및 개막식장 안에서 펼쳐든 구호. 부산시로부터 독립된 영화제를 원한다는 의미와 서병수 시장에 대한 비판을 담고 있다.

<황제> 민병훈 감독이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및 개막식장 안에서 펼쳐든 구호. 부산시로부터 독립된 영화제를 원한다는 의미와 서병수 시장에 대한 비판을 담고 있다. ⓒ 민병훈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참석한 서병수 부산시장 서병수 부산시장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참석한 서병수 부산시장 ⓒ 유성호


'Independent film festival for Busan 니가 가라'

영화 <황제>의 민병훈 감독은 서병수 부산시장의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을 강하게 비판했다. 서병수 시장의 사과를 요구하는 의미로 사과까지 준비한 감독은 서 시장에게 전달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22회 부산국제영화제가 12일 오후 개막식을 갖고 열흘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아침부터 흐렸던 날씨는 저녁 내내 비를 뿌리며 축제의 기운을 가라앉게 했다.

이날 오전 부산은 아침부터 비가 내리며 찌푸린 하늘을 보였다. 2년 전에는 개막식 직전까지 내렸던 비로 참석자들이 항공편 이용에 어려움을 겪었고, 지난해는 태풍 피해로 준비했던 해운대 바닷가의 비프 파빌리온이 사용도 못하고 만신창이가 된 것과 비교하면 양호하다고 할 수도 있다.

그러나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는 부산영화제가 처한 현실을 보여주는 듯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이 등장하면서 세차게 흔들리고 훼손된 지난 3년이 날씨에 함축된 느낌이었다.

정치적 압박과 이국 땅에서의 갑작스런 타계 등으로 이용관, 전양준, 김지석 등 창설 주역들이 모두 영화제를 떠난 부산영화제는 지난해에 이어 상처를 입은 채 열리는 두 번째 행사였다. 그만큼 분위기는 가라 앉아 있었다. 관객들의 환호성도 예전만큼 크지 않았다. 있어야 할 사람들이 없다는 공허함도 사라지지 않은 시간이었다. 개막식 때마다 전 세계 영화인들을 일일이 소개하던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의 목소리는 더 이상 들을 수 없었다. 그 자리를 다른 프로그래머가 대신했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사과 든 민병훈 감독 "서병수 시장은 사과하라" 영화<황제> 감독 민병훈과 배우 이상훈, 서장원, 홍이주, 박가영, 김빛새날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민병훈 감독은 영화제의 자율성, 독립성 보장과 서병수 부산시장의 사과를 요구하며 사과를 들어보였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사과 든 민병훈 감독 "서병수 시장은 사과하라" 영화 <황제> 감독 민병훈, 이상훈과 배우 서장원, 홍이주, 박가영, 김빛새날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민병훈 감독은 영화제의 자율성, 독립성 보장과 서병수 부산시장의 사과를 요구하며 사과를 들어보였다. ⓒ 유성호


5시반부터 시작된 레드카펫에서는 부산영화제가 처한 상황에 대한 영화인들의 보이콧과 퍼포먼스가 눈에 띄었다. <황제>의 배우들을 이끌고 입장한 민병훈 감독이 가장 적극적이었다. 배우 조진웅은 노란리본을 달고 입장했고, 중국의 강우기 감독과 채안기 감독, 클레어 함 프로듀서 등도 노란리본을 달고 입장해 세월호를 위로했다.

부산영화제를 망쳐 놓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서병수 시장은 레드카펫에서 개막식에 참석한 관객들과 적극적으로 인사를 나누려 애쓰는 모습이었으나, 반응은 싸늘했다. 영화인들 입에서는 분노가 쏟아졌다.

개막식은 축하공연인 집단 발레와 군무로 이뤄진 볼테르로 시작됐다. 한국영화공로상과 아시아영화인상, 심사위원단 소개, 고 김지석 부집행위원장 추모영상, 개막작 감독 및 배우 소개 등으로 이어졌다.

고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을 추모하기 위해 온 아시아 영화인들은 김지석 전 부집행위원장이 지금의 아시아영화가 있게 한 장본인이며 부산영화제의 정신이자 그 자체였다고 추모했다. 피아니스트 김선욱의 연주 속에 상영된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의 영상은 영화인들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이란의 거장 모흐센 마흐발바프 감독과 대만 배우 양꿰이메 등은 고 김지석 부집행위원장과 친분이 깊은 인사들로 개막식에 참석했고, 추모를 의미하는 레드카펫 의상을 선보이기도 했다.

사회를 맡은 장동건과 임윤아, 개막작 배우인 문근영, 서태화 외에 손예진, 송일국, 문소리, 이솜 등이 레드카펫을 걸었지만 예정시간보다 20분 일찍 마무리될 만큼 예전만큼의 활기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세월호 배지' 달고 부산영화제 찾은 조진웅 배우 조진웅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세월호 배지' 달고 부산영화제 찾은 조진웅 배우 조진웅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 유성호


제22회 BIFF 개막식 사회 맡은 장동건-윤아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서 사회를 맡은 배우 장동건과 소녀시대 윤아가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2회 BIFF 개막식 사회 맡은 장동건-윤아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서 사회를 맡은 배우 장동건과 소녀시대 윤아가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제22회 BIFF 손예진, 화려한 자태 배우 손예진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2회 BIFF 손예진, 화려한 자태 배우 손예진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 유성호


제22회 부산영화제, 남자 마음 훔치는 문소리 배우 문소리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2회 부산영화제, 남자 마음 훔치는 문소리 배우 문소리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 유성호


한국영화감독조합의 보이콧은 레드카펫의 빈자리를 더욱 크게 했다. 감독조합 대표이기도 한 <옥자>의 봉준호 감독은 개막식에 나타나지 않았고, 한국영화 초청작인 <메소드> 방은진 감독 역시 개막식을 보이콧했다. 레드카펫에는 감독 없이 박성웅, 오승훈, 윤승아 등 배우들만 모습을 나타냈다. <박열>의 이준익 감독도 신작 등의 이유로 레드카펫에서 모습을 볼 수 없었다. 모든 영화단체를 탈퇴한 <군함도>의 류승완 감독도 영화제에서 감독판이 상영됨에도 불구하고 레드카펫에 서지 않았다.

예정보다 이른 7시 30분 쯤 개막식이 끝나면서 곧바로 개막작 <유리정원>이 상영됐다. 영화제를 끝으로 김동호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의 사임이 예정돼 있어서인지 예전과 같은 활기를 찾아보기 힘든 개막식었다. 뻔뻔하다는 비난 속에서 레드카펫을 당당히 걸어 들어가던 서병수 시장의 모습은 무너진 부산영화제의 한 단면과도 같았다.

밝은 표정으로 취재진 반기는 문근영-김태훈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 기자회견에 배우 문근영과 김태훈이 취재진을 향해 밝은 표정을 입장하고 있다.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 기자회견에 배우 문근영과 김태훈이 취재진을 향해 밝은 표정을 입장하고 있다. ⓒ 유성호


도종환-안성기 '영화의 바다로 오신 것 환영합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배우 안성기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도종환-안성기 '영화의 바다로 오신 것 환영합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배우 안성기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권해효, '부산국제영화제 심사위원 자격으로 왔어요' 배우 권해효와 김호정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권해효, '부산국제영화제 심사위원 자격으로 왔어요' 배우 권해효와 김호정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 유성호


제22회 BIFF, <범죄도시>로 부산 팬 찾은 윤계상 영화<범죄도시> 배우 윤계상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2회 BIFF, <범죄도시>로 부산 팬 찾은 윤계상 영화<범죄도시> 배우 윤계상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 유성호


곽경택-김래원-김해숙, '영화의 바다 보러 왔어요'  영화<희생부활자> 감독 곽경택, 배우 김해숙, 김래원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곽경택-김래원-김해숙, '영화의 바다 보러 왔어요' 영화<희생부활자> 감독 곽경택, 배우 김해숙, 김래원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한 정지영 감독 정지영 감독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참석한 정지영 감독 정지영 감독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 유성호


노정의-김고은 두미녀 사이에 선 박희순 영화<히치하이크> 배우 박희순, 김고은, 노정의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노정의-김고은 두미녀 사이에 선 박희순 영화<히치하이크> 배우 박희순, 김고은, 노정의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타클라칸>로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조성항-하윤경 영화<타클라마칸> 배우 조성하, 하윤경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타클라칸>로 부산국제영화제 찾은 조성항-하윤경 영화<타클라마칸> 배우 조성하, 하윤경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여교사> 주역들 영화<여교사> 배우 김태용, 유인영, 이원근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여교사> 주역들 영화<여교사> 배우 김태용, 유인영, 이원근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외손녀와 함께 부산영화제 찾은 신성일 배우 신성일과 외손녀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외손녀와 함께 부산영화제 찾은 신성일 배우 신성일과 외손녀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 유성호


고원희 '부산영화제 사랑해요' 배우 고원희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손으로 하트를 만들어보이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고원희 '부산영화제 사랑해요' 배우 고원희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손으로 하트를 만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걷는 안서현 영화<옥자> 배우 안서현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영화<옥자> 배우 안서현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 유성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메소드> 주역들 영화<메소드> 배우 박성웅, 윤승아, 오승훈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영화 <메소드> 배우 박성웅, 윤승아, 오승훈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참석한 최민호, '오늘은 배우' 샤이니의 최민호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참석한 최민호, '오늘은 배우' 샤이니의 최민호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걸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유성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참석한 안재홍-이솜 '반가워요' 영화<소공녀> 배우 안재홍, 이솜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참석한 안재홍-이솜 '반가워요' 영화<소공녀> 배우 안재홍, 이솜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유성호


제22회 부산영화제 찾은 송일국, '인사하기 참 힘드네' 배우 송일국과 아들 대한, 민국, 만세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시민들에게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2회 부산영화제 찾은 송일국, '인사하기 참 힘드네' 배우 송일국과 아들 대한, 민국, 만세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시민들에게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 유성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영화의 바다로… 제22회 BIFF 개막식 사회 맡은 장동건-윤아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수많은 시민이 참석해 개막작 상영을 기다리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영화의 바다로… 제22회 BIFF 개막식 사회 맡은 장동건-윤아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수많은 시민이 참석해 개막작 상영을 기다리고 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세계 75개국 300편의 작품이 해운대 영화의전당과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되며 해운대 비프빌리지에서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핸드프린팅 등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 유성호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