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팝 쪼개듣기'는 한국 대중음악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내는 코너입니다. 화제작 리뷰, 업계 동향 등 다채로운 내용을 전하겠습니다. [편집자말]
 뉴이스트 멤버들의 <프로듀스 101> 출연 당시 모습.  왼쪽부터 강동호, 김종현, 최민기, 황민현.

뉴이스트 멤버들의 <프로듀스 101> 출연 당시 모습. 왼쪽부터 강동호, 김종현, 최민기, 황민현.ⓒ CJ E&M


[기사 수정: 11일 오후 5시 31분]

지난 4월 <프로듀스 101> 시즌2가 처음 방영되었을 때 참가자 중 뉴이스트 4인을 바라보는 시청자들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것이 대부분 아직 데뷔조차 안 한 연습생들과 달리, 이들은 이미 활동한 지 벌써 6년째를 맞은 중고참 그룹의 일원이었기 때문이다.

지난 2012년 싱글 < Face >로 데뷔할 때만 하더라도 뉴이스트의 미래는 장밋빛일 줄만 알았다. 신인 그룹으론 이례적으로 몇천만 회 조회 수를 기록한 유튜브 조회 수부터, 야심 찬 일본 진출까지….

하지만 생각만큼 이들의 행보는 순탄치 못했다. 그룹의 존폐 위기 상황에서 선택한 <프로듀스 101> 출연은 그들에겐 마지막 지푸라기라고 잡는 심정이었을지도 모른다.

이들이 경연 과정에서 흘린 땀과 눈물에 많은 대중은 동화되기 시작했고, 그 결과 황민현은 11명의 워너원 멤버 중 한 명으로 선발되었다. 비록 김종현, 강동호, 최민기는 최종 11인에 들지 못했지만 웬만한 유명 그룹 멤버 이상의 인지도와 인기를 얻는 데 성공했다.

그런데 <프로듀스 101> 마지막 회(6월 16일)가 방영된 직후 기적 같은 일이 벌어진다. 이틑날 새벽부터 뉴이스트의 이전 발표곡들이 갑자기 주요 음원 순위에 지각 진입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저 일시적인 현상일 줄 알았지만 3개월 이상이 지난 지금까지 '여왕의 기사', '러브 페인트', '여보세요' 등은 여전히 순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결과적으로 이들 노래의 "역주행"은 뉴이스트 부활의 원동력이 되어줬다.

팬서비스 차원에서 7월 말 공개한 디지털 싱글 <있다면>은 별다른 활동 없이도 음악 방송 순위 1위 후보에 오르는 등 연이은 이변의 주인공이 되었다.

그리고 10월 '4인조 유닛' 뉴이스트W의 새 음반 < W.HERE >가 공개된다.

4인 체제의 첫 음반 < W.HERE >

 뉴이스트W의 새 음반 < W.HERE > 표지.

뉴이스트W의 새 음반 < W.HERE > 표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내년 12월 말까지 워너원으로 활동하는 황민현을 제외한 JR(김종현), 렌(최민기), 백호(강동호), 아론 등 4명의 한시적 유닛 체제 '뉴이스트W'로 처음 발매된 새 음반 < W.HERE >는 2곡의 단체 곡, 4곡의 솔로곡 등 총 6곡의 신곡들로 채워졌다.

기존 뉴이스트 음반을 비롯한 플레디스 소속 인기그룹 세븐틴과 프리스틴의 주요 곡을 담당한 BUMZU(계범주)가 이번에도 핵심 작곡/편곡자로서 중심을 잡아줬고 백호(작곡), JR(작사) 등 멤버들의 참여가 두드러진다.

앞선 뉴이스트의 작품들은 템포 빠른 곡 + 격렬한 퍼포먼스를 앞세운 기존 아이돌 그룹들과 달리, 서정성을 담아낸 수려한 멜로디의 음악, 마치 순정만화 속 주인공을 연상케 하는 독특한 콘셉트로 차별화를 추구했었다.

최신 유행과는 거리가 먼 행보가 이들의 발목을 잡기도 했지만, 기존 발표곡들의 "지각 인기"에서 보듯 이런 선택은 결과적으론 옳았다.

< W.HERE >는 보컬의 한 축이었던 황민현의 부재+4인 현재 구성원에게 맞는 조합으로 기존 5인 시절 뉴이스트의 음악적 흐름을 계승하고 있다.

세련된 R&B('여왕의 기사'), 유로 일렉트로닉 팝('러브 페인트')를 선사했던 지난해와 달리 머릿곡 'Where You At'에선 이른바 퓨쳐 베이스 기반의 음악을 앞세웠다. 중음역대를 책임진 아론과 렌+공동 작곡자이기도 한 백호의 샤우팅 보컬 + 흔들림 없이 팀을 이끌어온 리더 JR의 랩이 어우러지며 듣는 재미를 더한다.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라는 옛말처럼 물량 공세급으로 제작한 뮤직비디오 역시 판타지 성향을 앞세웠던 기존 뉴이스트 콘셉트의 계승+뉴이스트W라는 현재의 모습을 적절히 반영하고 있다.

노력 없는 기적은 없다

 뉴이스트W. 왼쪽부터 아론, JR, 백호, 렌.

뉴이스트W. 왼쪽부터 아론, JR, 백호, 렌.ⓒ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음반 전체적으론 멤버들의 솔로곡 비중이 높긴 하지만 '유닛'으로서의 다양성을 보여주기엔 적합한 방식으로 보인다.

특히 그동안 험난한 길을 걸어온 자신과 동료들의 이야기를 무덤덤하게 이야기하는 JR의 솔로곡  'WITH', 팬 송의 의미도 지닌 백호의 '지금까지 행복했어요'는 뉴이스트라는 팀을 사랑하는 팬들을 살짝 울컥하게 만드는 그 무언가도 담겨있다.

혹자는 뉴이스트W의 성공을 기적이라고 말한다. 최근 4개월여 사이에 이들을 둘러싼 모든 것이 마치 영화, 드라마 속 이야기처럼 180도 달라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존 그룹에서 활동하다 <프로듀스 101>에 출연한 참가자들은 제법 많았지만, 뉴이스트만큼 원소속팀이 큰 반향을 얻은 사례는 전무후무했다. <프로듀스 101>이 JR, 렌, 백호 등에게 또 다른 기회가 된 건 분명하지만 결과적으로 기회를 자신의 것으로 만든 건 오롯이 이들의 노력이 컸다.

노력 없는 기적은 없다. 모든 것을 포기할 수 있는 벼랑 끝 상황에서도 이들은 희망의 불씨를 피우는 데 성공했다. 뉴이스트W와 < W.HERE >은 바로 그러한 노력의 결실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김상화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blog.naver.com/jazzkid)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