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나홀로 휴가>에서 강재 부인 역의 배우 김수진이 4일 오전 서울 상암동 오마이뉴스 사무실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김수진이 드라마 <미스티>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이정민


배우 김수진이 JTBC 새 드라마 <미스티>(가제)에 합류한다. 해당 드라마는 내년 1월 방영을 목표로 살인용의자가 된 앵커와 그의 변호인을 중심으로 여러 인간 군상을 다룰 작품. 배우 김남주가 6년 만에 택한 드라마 복귀작이라는 점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극중 김수진은 앵커 고혜란(김남주)의 오랜 친구이자 잡지가 기자인 윤송이 역을 맡았다. 최근 드라마 <학교 2017>에도 모습을 드러낸 그는 김민기 연출의 연극 <의형제> 이후 16년 째 무대에서 내공을 쌓은 실력파 배우다.

캐스팅에 대해 소속사 메이크위드 측은 "실력도 있고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배우들이 이 드라마에 많이 나온다"면서 "김수진 배우 역시 그간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가까이 다가갈 것"이라 밝혔다.

한편 김수진은 오는 11월 개봉할 정지우 감독의 영화 <침묵>과 12월 개봉할 시대극 <1987>에도 출연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