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NEW


한국 3대 멀티플렉스에서 보이콧 당한 비운의 영화 <옥자>가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다시금 관객 앞에 선보였다. 감독의 네임 파워에 비교하면 초라해 보이는 100여 개의 스크린 수만을 확보할 수 있었던 비운의 본 작품은 전국 32만1550명의 관객 수를 기록했다는 점이 눈길을 더 끈다.

미국 거대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가 무려 5000만 달러의 제작비를 전액 지원했다. <문라이트> <노예 12년> <디파티드> 등을 제작하여 작품 보는 눈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브래드 피트가 이끄는 플랜B 엔터테인먼트와 봉준호 감독의 만남은 많은 이들의 이목을 주목시켰다. 거기에다 거물 배우들(틸다 스윈튼, 폴 다노, 제이크 질렌할, 릴리 콜린스 등)의 합류 소식이 속속히 전해지면서 기대를 한 몸에 받은 작품이기도 하다. 비록 온라인 스트리밍(Netflix)이라는 형식으로 인해 칸에서 논란이 일기도 했으나,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영화라는 점에서 작품성은 인정받았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영화 포스터 속에는 공장으로 보이는 산업화한 건물들을 등에 업고 있는 거대한 무언가와 고삐를 쥔 작은 인간의 실루엣을 그려 영화 속에서 말하고자 하는 의미를 굉장히 선명히 전달했다. 이 거대한 실루엣의 정체는 바로 '옥자'로, 다국적 기업 미란도 코퍼레이션의 식량난 해소 프로젝트의 26마리 슈퍼돼지 중 하나이다. 26마리 슈퍼돼지들은 세계 각 나라의 농부들의 품으로 보내져 현지의 방식에 맞게 10년간 길러지게 된다.'옥자'는 깊은 산골에 사는 한국의 농부 희봉(변희봉분)과 그의 손녀 미자(안서현 분)의 품에서 행복하고 평화롭게 자라게 되는데, 10년 후 슈퍼돼지 경연에 옥자가 1등으로 뽑히게 되고 뉴욕으로 보내지게 되면서, 옥자와 미자의 위험하고 험난한 여정이 시작된다.

ⓒ (주)NEW


감독은 카메라의 움직임을 통해 옥자와 미자의 이야기를 강조했는데, 끊임없이 아래로 또 아래로 향하는 둘의 여정은 그들의 스러져 가는 심정을 여과 없이 보여주었다. 마치 유토피아 같았던 행복하고 평화로웠던 일상이 무너져 내리며 타의에 의해 하산하게 되고, 탈출을 시도하며 지상에서 지하로, 다시 붙잡히며 아래로, 실외에서 실내로 그들은 끊임없이 움직임을 강제당했다.

또한, '봉테일' 이라 불리우는 봉준호 감독의 면모는 바로 '옥자' 그 자체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봉 감독이 직접 GV에서 밝혔다시피, 한 쇼트 당 웬만한 전셋값에 해당하는 특수효과 비용으로 인해, 영화 제작 전 치밀한 설정과 쇼트의 구성이 필요했다고 한다.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가 많은 참조가 되었다고 하는데, 126 쇼트만이 호랑이에 사용된 본 영화와는 다르게 영화 <옥자>의 '옥자'는 시작부터 끝까지 계속 등장한다. 더더욱 자세하고 섬세한 계획이 필요했음은 물론이고, 지정된 구상대로 제작되어야 했기에, 봉준호 감독의 디테일이 가장 빛을 발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그리고 집시 음악 같던 배경음악 또한 관객의 귀를 사로잡았는데, 에밀 쿠스트리차(Emir Kusturica)감독의 작품에서 영향을 받았다고 밝힌 봉 감독의 변처럼 영화 <옥자>의 배경음악은 영화의 완성도를 한 단계 높여주는데 지대한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 이는 봉 감독과 영화 <해무>에서 호흡을 맞추었던 정재일 음악 감독의 참여 또한 큰 힘을 더해 주었다.

ⓒ (주)NEW


미자가 옥자를 구출하는 장면과 둘이 산으로 돌아와 다시금 교감하는 마지막 엔딩 장면은 분명 많은 관객의 가슴에 두고두고 남았으리라 생각한다. 이 두 신이 유니콘, 그러니깐 유토피아와 잔인하고 냉정한 현실과의 간극을 너무나도 잘 보여준 장면인 것 같다. 둘의 몸과 마음은 현실을 알기 전과 똑같을 수는 없을 것이다. 또한, 비록 제자리로 돌아왔지만 이미 변해버린 그들의 심정을 직접 상상해 볼 수 있게 만든 공백 또한 인상적이었다.

관객들이 끊임없이 다양한 주제로 곱씹을 수 있게 만든, 부인할 수 없는 천재 감독 봉준호의 보물 같은 작품 <옥자>와 함께, 우정의 따뜻함을 한 조각 공유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글은 임현진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blog.naver.com/13suje)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마음껏 문화생활을 즐기고픈 부산 여자 1인의 이야기 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