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 중인 김연경 선수

훈련 중인 김연경 선수 ⓒ 박진철


세계 최고 여자배구 선수인 김연경(30세·192cm)의 2017~2018시즌 소속 팀이 중국 1부 리그 상하이 팀으로 최종 결정됐다.

김연경의 에이전트사인 인스포코리아는 지난 30일 "약 4개월 동안 일본, 터키, 중국 구단들의 제안을 받고 여러 가지 조건들을 면밀히 검토한 후 선수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여 중국 리그 상하이 팀과 계약을 하게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그런데 김연경 선수의 계약 사실이 발표되자, 연봉 수준과 관련해 온갖 추측성 보도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일부 해외 언론은 "김연경과 상하이는 5개월·80만 달러(9억 원) 조건에 합의했다. 1년 기준으로 192만 달러(21억6000만 원)"라고 보도했다.

또 다른 매체는 "김연경의 최저 요구액은 100만 유로(12억5283만 원)였으나 페네르바체는 이를 충족시키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보니 일각에선 연봉 금액이 더 낮아진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5개월 연봉? 그런 계약은 없다"

그러나 김연경 소속사 측은 '전혀 근거 없는 보도'라고 일축했다.

인스포코리아 임근혁 차장은 30일 기자와 전화 통화에서 "지금 나오는 김연경 선수 연봉 관련 보도들은 전혀 근거 없는 말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5개월에 80만 달러 식으로 연봉 계약을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임 차장은 이번에 김연경 선수를 대리해서 터키 페네르바체와 중국 상하이 팀과 계약 협상을 총괄한 담당자이다.

임 차장은 "상하이 구단과 김연경 선수 측이 연봉 액수를 공개하지 않기로 약속했기 때문에 정확한 금액을 밝힐 수는 없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상하이 구단과 1년 연봉 계약을 했으며, 지난 시즌 페네르바체와 계약한 수준(한화로 대략 16억~17억 원)과 비슷하거나 약간 높은 수준이다"고 밝혔다.

상하이 팀과는 달러로 연봉 계약을 했기 때문에 환율과 시점에 따라 정확한 금액은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페네르바체 막판 제안도 상하이보다 나쁘지 않았다"

결론적으로 김연경이 여전히 세계 최고 연봉의 선수란 사실은 변함이 없다. 당연히 중국 리그에서는 역대 최고 연봉을 기록하게 됐다.

임근혁 차장은 또 "페네르바체가 마지막에 새롭게 제안한 것도 중국 상하이의 현 조건보다 나쁘지 않았다"며 "그러다 보니 고민하는 시기가 길어졌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페네르바체 구단이 김연경 선수의 가치를 항상 인정해주다 보니 늘 감사하고 미안한 마음이 있다"며 "김연경 선수도 페네르바체 구단에 대해서는 좋은 추억이 많기 때문에 지금도 고마워하고 미안한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김연경은 상하이 팀과 계약 발표 다음 날인 31일, 자신의 SNS에 "모든 게 다 고맙다. 페네르바체를 절대로 잊지 못할 것"이라는 글과 함께 지난 6년 동안 우승할 당시 동료들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올렸다.

이처럼 김연경이 페네르바체에 진한 애정을 간직하고 있고 재계약 의지도 강했지만, 중국 상하이를 최종 선택한 데는 단순히 연봉 수준보다는 새로운 리그에서 우승 도전, 리그 일정과 휴식 기간, 2020 도쿄 올림픽을 향한 국가대표팀과 일정 맞추기 등 여러 이유와 사정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이다.

김연경은 상하이 팀과 계약 기간을 1년으로 정했다. 따라서 2017~2018시즌 종료 후 다시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어 터키 리그, 중국 리그 등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