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장면부터 관객들의 웃음이 터졌다. 무표정 혹은 심드렁하게 사람을 죽이는 병갑(김희원 분)은 냉혈한처럼 보이지만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 세상>(아래 <불한당>)에선 주요 감정선을 지탱하는 캐릭터다. 지난 24일 공식 상영회에서 관객들의 마음을 풀어주고 영화적 재미를 더한 건 바로 김희원 덕이라 해도 과언 아니다.

"레드카펫이 얼떨떨했고, 상영 직후 기립박수도 7분간 쳤다는데 1분처럼 느껴질 정도로 긴장했다"던 김희원. 그를 25일 프랑스 칸 해변에서 만났다. 국내에서도 워낙 인터뷰를 자주 하지 않기에 좋은 기회였다. "내가 뭐라고, 상영 이후에 한 프랑스 노부부께서 영화 잘 봤다고 같이 사진 찍자고 하시더라"며 "이번 영화제로 자신감을 좀 얻었다"고 쑥스럽게 말했다.

악역의 연장

 제70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진출한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주역들.

제70회 칸 영화제 미드나이트 스크리닝 부문에 진출한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에 출연한 김희원. 그를 칸의 해변에서 만나 인터뷰를 할 수 있었다. ⓒ CJ엔터테인먼트


"맨 처음엔 이 작품을 안 한다고 했다. 같은 악역을 반복하는 게 안 좋아 보였다. 작품을 고쳐가는 과정에서 보니까 왠지 모르게 병갑이가 제일 착해 보이더라. 친구 따라 강남 가는 느낌이랄까. 친구에게 잘 보이려 나쁜 짓을 하는데 뭔가 누군가에게 인정받고 싶고, 외로워하는 사람의 모습이 보였다. 잘 소화하면 요즘 현대인들을 대변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악역으로 워낙 익숙한 배우. 본인 역시 악역을 연이어 하길 원하지 않았다. 하지만 결국 작품 속 캐릭터가 좋아서 출연하게 됐다. 이미 <임금님의 사건수첩> 속 남건희로 왕권을 위협하는 강렬한 악역을 했기에 부담이 컸지만 <불한당>을 놓칠 수는 없었다. 이 영화로 칸까지 온 건 그 입장에서 여러모로 행운이자 자극이 됐다.

"어제(24일 밤) 관객들 틈에서 영화를 보는데 내가 제일 못하더라.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느꼈다. 설경구 형과 임시완씨의 마지막 장면 참 좋더라. 나도 그런 진지한 걸 해보고 싶다. (웃음) 일단 외국 분들이 언어가 통하지 않으니 좀 더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김희원이 맡은 인물 병갑은 마약 거래로 한탕을 꿈꾸는 한재호(설경구)의 친구이자, 알게 모르게 사건의 계획을 짜는 사람이기도 하다. 병갑은 그 자체로 재호의 단짝 같으면서도 그를 배신하려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캐릭터. <불한당>에서 느껴지는 긴장감의 절반 이상은 병갑의 감정 기복과 그의 정서적 떨림에서 나온다.

"현장에서 사실 우는 척해도 되는 연기가 있었는데 엄청 울었다. 왠지 코미디 같다는 느낌을 줄까 봐 감정 잡을 시간을 요청한 뒤 펑펑 울었지. 마지막 장면에서도 칼을 떨구는데 진짜로 울면서 떨군 거다. 그간 악역 하면서 운 적이 없었는데 이번에 참 많이 운 거 같다."

맞춤형 연기

 제70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진출한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주역들.

제70회 칸 영화제 미드나이트 스크리닝 부문에 진출한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주역들. 왼쪽부터 설경구·전혜진·김희원. ⓒ CJ엔터테인먼트


이 대목에서 김희원의 진가가 드러난다. "악역만 특별히 할 것도 아니고 뭔가 새로운 걸 보여줄 수 있으면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다작은 못 할 거 같다"고 답했다. 아무리 작은 역할이라도 영화에 맞게 최선을 다해 준비하는 게 그의 철학이기 때문.

"좋은 작품이면 하는 게 맞는데, 그것도 한계가 좀 있는 거 같다. 연기 천재가 진짜 있을지 모르겠지만, 배우가 작품마다 휙휙 변신한다? 난 그게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불한당>도 진짜 감독님과 경구 형 등과 의논을 많이 했다. 나름 애드리브도 준비해서 넣은 게 몇 개 있다."

악함 속에 숨겨진 순박함. 김희원이 지닌 이미지와 그의 연기는 이런 이중 표현에 최적화돼 있다. <불한당>으로 세계 관객들이 놀란 것 역시 그 장기를 십분 발휘해서 아닐까. 인터뷰 말미 배우로서 포부를 그에게 물었다. 그는 자신의 첫 경험 이야기부터 꺼냈다.

"맨 처음 악역을 맡게 됐을 때 주변에선 '저 사람 누구냐?', '진짜 깡패를 섭외한 거냐', '인상 참 더러운데 잘 데리고 왔다' 등 반응이 있었다. 그러다 이젠 예능에 나가서 실제 성격은 그와 다름을 보였지 않나. 처음엔 그냥 인상 더러운 악역 배우였다면, 인지도가 높아지면 김희원이 저런 악당 연기도 할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싶다.

인생작? 나 혼자만 힘은 아니고 누군가 딱 맞는 옷을 줘야 하고, 또 사람들이 잘 맞는다고 판단해줘야 하고, 무엇보다도 내가 그 옷을 잘 입어야 한다. 이런 게 잘 맞아떨어져야지. 연기 말고는 다른 걸 할 수 있는 게 없다. 제게 맞는 옷을 입혀만 주신다면 멋지게 입고 날아보겠다. 이왕 날 거면 아이언맨 같은 슈트 정도는 입어야겠지! 우리 아버지가 칸에 간다고 하니 한국에선 겸손이 미덕이지만 외국에선 그렇지 않다. 자부심 갖고 당당하게 일하라고 해서 그러려고 한다. (웃음)"

당장 그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촬영에 한창이다. <마리오네트>라는 영화도 이미 찍어뒀다. 꾸준히 등장할 때 그의 진가를 한번 살펴보는 걸 추천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메가3같은 글을 쓰고 싶다. 될까? 결국 세상을 바꾸는 건 보통의 사람들.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