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남자 시청자들 만족하십니까', '전국 내무반 들썩들썩'.

지난달 8일 방송된 한 케이블TV 예능 프로그램은 걸그룹 '여자친구'를 소개하며 이런 자막을 내보냈다. 걸그룹이 '국방부 사기진작 차원'에서 출연했다는 설명과 함께 '섹시 컨셉'이라는 코멘트가 잇따라 나왔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서울YWCA와 함께 지난달 6∼12일 지상파·종합편성채널·케이블에서 방송된 예능·오락프로그램 33편을 모니터링한 결과 19건의 성차별적 내용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침대에 편히 앉아 이것저것 시키는 출연자를 '바깥 사람', 부지런히 움직이며 그를 챙겨주는 출연자를 '안 사람'으로 연출한 종편 프로그램은 성역할 고정관념을 조장한 것으로 지적됐다.

가상부부가 등장하는 또다른 종편 프로그램에서는 남성이 여성을 '너' 또는 '마누라'라고 부른 반면 여성은 존칭을 사용해 부부를 상하관계로 인식할 여지를 줬다고 진흥원은 설명했다.

여성이 음악에 맞춰 춤을 추자 '이런 인형 어디 가면 살 수 있나요?'라는 자막으로 여성을 사물로 묘사한 방송도 있었다.

전체 프로그램 출연자 467명 중 여성은 180명(38.5%), 남성은 287명(61.5%)였고 주 진행자 역시 여성 15명, 남성 32명으로 주로 남성이 방송을 주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성평등적 사례는 5건에 불과했다. 한 케이블TV 프로그램은 실제 연예인 부부가 가사를 분담하는 모습을 보여줘 성평등적 사례로 꼽혔다.

진흥원은 일부 성차별 사례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심의·개선을 요청하고 어린이 프로그램과 온라인 커뮤니티의 성불평등도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