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이토씨>의 한장면

<아버지와 이토씨>의 한장면ⓒ 와이드 릴리즈(주)


서른넷 아야(우에노 주리 분)는 쉰 네 살의 이토(릴리 프랭키 분)와 동거중이다. 두 사람은 각각 서점 점원과 학교 급식 도우미 아르바이트로 일하며 소소하고 행복한 일상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야의 아버지(후지 타츠야 분)가 갑작스레 끼어들면서 이들의 삶은 위기를 맞는다. 집안 사정이 어려워진 오빠를 대신해 아버지를 떠맡아 모셔야 할 처지가 된 것. 갑작스런 불청객에 난감한 아야는 내내 냉랭한 태도로 아버지를 대하고, 이토는 사사건건 부딪치는 두 사람 사이를 오가며 나름대로 이들을 중재한다.

영화 <아버지와 이토씨>가 그리는 가족은 특별하다. 스무 살 차이의 동거 커플이란 설정부터 예사롭지 않은데 여기에 주인공 아야의 아버지까지 얹힌다. 일흔 네 살인 아버지는 딱 아야와 이토의 차이만큼 이토보다 나이가 많다. 아버지와 아야가 각각 살아온 삶 사이 한가운데에 이토가 위치해 있는 셈이다. 영화는 아야의 눈을 통해 이러한 세 사람의 미묘한 관계를 깊은 결로 훑는다. 이 와중에 아야가 함께 하는 두 어른은 '이토씨'라는 현재의 동반자, 그리고 '아버지'란 이름의 오랜 가족이다.

 <아버지와 이토씨>의 한장면

<아버지와 이토씨>의 한장면ⓒ 와이드 릴리즈(주)


극 중 아야와 아버지 사이의 에피소드들은 여느 가족에게서 흔히 볼 법한 세대 갈등을 퍽 코믹하게 그린다. 감을 깎아 내어온 아야에게 "그런 걸 왜 돈 주고 사느냐"는 아버지와 "그래도 깎으면 드실 거면서 그런다"는 아야의 신경전, "너무 과음하는 거 아니냐"는 아버지의 말에도 아야가 못 들은 척 캔맥주를 따서 벌컥벌컥 들이키는 장면 등에서는 쿡쿡 웃음이 나온다. 특히 유난히 많은 나이차를 걱정해 이토의 과거를 꼬치꼬치 캐묻는 아버지와 "이토씨가 예전에 뭘 했든 저와 상관없는 일"이라고 단언하는 아야의 대화는 걱정과 간섭의 양면성을 지닌 부녀 간 소통을 대변한다.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오도록 이어지는 이들의 동거는 영화 중반 이후 이런저런 사건들을 통해 적지 않은 시사점을 남긴다. 퉁명스런 표정으로 일관하던 아버지가 대형 공구 매장에 들르고 집앞 텃밭을 가꾸며 아이처럼 즐거워하는 에피소드. 그리고 돌연 집을 떠난 아버지가 홀로 고향 집을 향하면서 벌어지는 후반부 전개는 울림이 깊다. 이 과정에서 이토가 해내는 굵직굵직한 역할들은 영화 속 부녀 사이를 잇는 중요한 디딤돌이자 전환점으로서 탁월하다. 자기중심적인 아버지의 면모 속에 숨겨진 가족애, 아버지를 향한 아야의 원망 뒤에 자리한 연민까지. 이토를 통해 드러나는 부녀의 내면은 영화의 큰 줄기로서 조금씩 맞닿고, 보수적인 아버지와 은근히 고집불통인 아야는 어느 순간 퍽 닮은 모습으로까지 비친다.

 <아버지와 이토씨>의 한장면

<아버지와 이토씨>의 한장면ⓒ 와이드 릴리즈(주)


극 중 스무 살, 실제로는 스물 세 살 터울이 나는 우에노 주리와 릴리 프랭키의 연기 호흡은 영화에서 단연 돋보이는 지점이다. 달콤한 연인이라기보다 이상적인 가족 공동체로 비치는 두 사람은 어디에도 없던 형태의 신선한 커플로서 서사에 무게를 더한다. 작고 아담한 집안 곳곳에 녹아드는 이들의 투 숏은 군더더기 없는 생활 연기와 더불어 줄곧 영화 속 은은한 온기를 형성한다. 동네 골목과 거리, 가게, 볼링장, 도서관 등 일상 공간의 정경들을 정적으로 담아낸 카메라의 시선 또한 이야기 속에 군더더기 없이 스며든다. <아버지와 이토씨>가 다분히 낯선 관계 구도를 더할 나위 없이 친근한 가족 이야기로 완성해낼 수 있었던 이유다. 오는 20일 개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