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란히 놓인 <전두환 회고록>과 <이순자 자서전>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매장에 <전두환 회고록>과 <이순자 자서전 - 당신은 외롭지 않다>가 나란히 진열되어 있다.

▲ 나란히 놓인 <전두환 회고록>과 <이순자 자서전>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매장에 <전두환 회고록>과 <이순자 자서전 - 당신은 외롭지 않다>가 나란히 진열되어 있다. ⓒ 권우성


한 전직 대통령이 회고록을 출간했다. 자신의 30년을 "험난한 풍파"와 "인고의 세월"로 규정했다. 거기까진 좋다. 위세 좋았던 시절을 회고하는 어느 노인의 줄글로 넘어가 줄 수도 있다. 하지만 '팩트'를 왜곡하는 순간, 그 전직 대통령은 역사의 진실을 등지는 협잡꾼으로 전락하기 마련이다.

그런 시대다. 이러한 역사 왜곡들이 극성이다. "5·18 유공자 자녀는 금수저"라는 얼토당토않은 주장들이 기사 형태로 떠돈다. 탄핵 정국을 지나오면서 더없이 횡행한 가짜뉴스들의 폐해는 이미 수없이 제기돼 왔다. 이례적으로, 지난 6일 제61회 신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가짜뉴스는 정보를 왜곡시키고, 진실을 가리는 결과를 가져온다"며 가짜뉴스를 언급한 바 있다.

이러한 가짜뉴스, 이른바 '페이크 뉴스'의 범람은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미국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애먼 기존 언론들을 "페이크 뉴스"라고 공격하기도 하지만, 이미 가짜뉴스의 심각성을 공유하고 있는 상태다. 또한, 독일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문제시 되는 가짜뉴스에 철퇴를 내리기로 했다. 독일 정부는 가짜 뉴스를 제때 삭제하지 않는 소셜미디어 회사에 대해서 최고 600억 원에 달하는 벌금을 물리는 법안을 입법하기로 했다.

독일이야말로 이러한 가짜뉴스의 범람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밖에 없는 국가일 것이다. 이미 '네오나치' 세력의 부응에 일조하는 홀로코스트 '부인론자'들의 역사 왜곡에 데일 대로 데인 국가 아니겠는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히틀러와 나치 세력의 유대인 학살을 끝끝내 부정하는 이들이야말로 작금의 '가짜뉴스', '페이크뉴스'의 원조 격이라 할 수 있다.

26일 개봉하는 <나는 부정한다>는 이 홀로코스트의 진실을 부인하는 세력과 맞서는 한 역사학자와 그를 도운 변호사들의 재판 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