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가 변했다. 아시다시피 멤버 수가 달라졌다. 남태현이 탈퇴하고 5명에서 4명으로 줄었다. 또 다른 변화도 있다. 신곡 'REALLY REALLY(릴리릴리)'를 인터뷰 현장에서 처음 듣는 순간 '노래'야말로 이번 컴백의 가장 큰 변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싱글앨범 <페이트 넘버 포(FATE NUMBER FOR)>로 1년 2개월 만에 컴백한 위너를 지난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서 만났다.

트로피컬 하우스의 청량함, 산뜻해진 위너

위너 위너가 강승윤, 송민호, 김진우, 이승훈 4인조로 팀을 재정비하여 컴백했다. 4월 4일 싱글앨범 < FATE NUMBER FOR >를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앨범에는 '릴리릴리'와 'FOOL' 두 곡이 수록됐다.

위너가 강승윤, 송민호, 김진우, 이승훈 4인조로 팀을 재정비하여 컴백했다. 4월 4일 싱글앨범 < FATE NUMBER FOR >를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앨범에는 '릴리릴리'와 'FOOL' 두 곡이 수록됐다. ⓒ YG엔터테인먼트



가수들이 신곡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어떤 장르의 노래인지 설명하곤 한다. 장르가 뭐가 중요한가 싶어 흘려들을 때도 잦은데, 이번에는 그러지 않았다.

"'릴리릴리'는 트로피컬 하우스 장르다. 작년 후반부터 제가 트로피컬 하우스 장르에 심취해 있어서, 우리도 이런 거 한번 해보고 싶단 생각을 했다. 마냥 달리는 곡도 아니면서 리듬도 탈 수 있고 쿨한 것 같다. 가사는 풋풋한 사랑을 담았다. 노랫말을 보면 '널 사랑해'라고 하지 않고 '널 좋아해'라고 말한다. 완전히 다 표현하지 않고 조금 숨기는 것, 남자다우면서도 약간 쑥스럽기도 한마음을 표현했다." (강승윤)

트로피컬 하우스는 말 그대로 열대지방 느낌이 나는 시원하고 경쾌한 음악이다. 그루브한 템포에 감성적인 멜로디, 산뜻하고 청량한 분위기로 여름을 연상케 한다. 다양한 나라에서 유행하는 장르지만 K팝 시장에선 아직 낯설다. 잘 알려진 노래 중엔 태연의 'Why'가 트로피컬 하우스 풍의 곡이다.

청량함과 감성을 동시에 담은 '릴리릴리'는 기존 위너가 선보여 온 곡들과 사뭇 다른 느낌이다. 1집 앨범의 '공허해', '컬러링' 등을 떠올려봤을 때 무겁고 '멋'이 가득 들어간 마이너 팝 계통의 곡들이었다. 하지만 이번 곡 '릴리릴리'는 흥을 유발하는 세련된 일렉트로닉 비트가 살아있고, 무엇보다 위너 멤버들의 개성이 담겨 있다. 강승윤, 송민호, 이승훈이 공동 작사-작곡했다.

김진우라는 보컬의 발견도 주목할 만하다. 메인보컬이었던 남태현의 탈퇴로 김진우의 보컬 비중이 확연하게 늘었는데, 매력적인 음색이 비로소 발휘된 듯하다. 특히 강승윤의 톡 쏘는 보컬과 김진우의 부드러운 보컬의 궁합이 돋보인다. 김진우는 보컬 포지션이 늘어난 것에 대한 부담이 없느냐는 질문에 "고민이 있었다"며 "쉬는 동안에 보컬 수업을 더 많이 하고 꾸준히 연습했다"고 답했다. 이어 "승윤이가 저의 톤을 잘 아니까 캐치를 잘해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뮤직비디오나 앨범 재킷에서 엿보이는 통일감도 이들이 이번 컴백에서 특히 '음악'에 집중했다는 걸 느끼게 한다. 미국 LA에서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한 뮤직비디오와 야자수 나무 등이 담긴 재킷 사진들은 트로피컬 하우스 풍의 노래와 맞아 떨어지며 노래가 가진 감성을 효과적으로 표현한다.

멤버들의 협업, 위너만의 색깔 만들기

위너 위너가 강승윤, 송민호, 김진우, 이승훈 4인조로 팀을 재정비하여 컴백했다. 4월 4일 싱글앨범 < FATE NUMBER FOR >를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앨범에는 '릴리릴리'와 'FOOL' 두 곡이 수록됐다.

위너 강승윤. ⓒ YG엔터테인먼트


위너 위너가 강승윤, 송민호, 김진우, 이승훈 4인조로 팀을 재정비하여 컴백했다. 4월 4일 싱글앨범 < FATE NUMBER FOR >를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앨범에는 '릴리릴리'와 'FOOL' 두 곡이 수록됐다.

위너 이승훈. ⓒ YG엔터테인먼트


"제가 작업할 때 브리지 파트가 안 풀려서 민호에게 SOS 했다. 민호가 딱 브리지 파트를 만들어줬다. 저 혼자 만드는 곡도 있긴 하지만 멤버들에게 의견을 많이 묻고 도움도 받는다." (강승윤)

안무는 이승훈이 전부 짰다. 소속사의 양현석 사장이 "승훈이가 안무를 직접 짰으면 좋겠다"고 먼저 제안했고 예전에 이승훈이 짠 안무 영상을 문자로 보냈다고 한다. 문자를 받자마자 연습실로 모인 멤버들은 이승훈을 필두로 5시간 만에 안무를 완성했다.

이승훈은 "1년 만에 춤을 추는 거라서 걱정했는데 타고난 감성이 어디 안 가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춤은 몸으로 추는 게 아니라 감성으로 추는 것"이라며 춤에 대한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이어 "제가 가진 감성과 노래 스타일이 잘 맞아서 자연스럽게 제가 추는 춤이 안무로 나왔다"며 완성도 있는 무대를 위해 매일 연습한다고 자못 진지하게 덧붙였다.

남태현의 탈퇴, 앞으로 '위너' 이름 더 알릴 것

위너 위너가 강승윤, 송민호, 김진우, 이승훈 4인조로 팀을 재정비하여 컴백했다. 4월 4일 싱글앨범 < FATE NUMBER FOR >를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앨범에는 '릴리릴리'와 'FOOL' 두 곡이 수록됐다.

다섯 명이 네 명이 됐다. 힘들지 않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 YG엔터테인먼트


"컴백할 때마다 재데뷔하는 기분이다. 특히 이번엔 4인조가 되기도 해서 더욱 그렇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자 심기일전했다." (강승윤)

'재데뷔'라는 표현이 예사롭게 들리지 않는 건 그만큼 남태현의 탈퇴가 이들에게 작은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강승윤은 "태현이가 공황장애 문제로 함께 하지 못해서 당시에는 힘들었던 것도 사실"이라며 혼란스러웠던 심정을 털어놨다.

"아무래도 태현이를 사랑해주신 팬분들도 많았고, 메인보컬로서의 자리를 태현이가 잘 채워줬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하지만 기다리기만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고, 겸허하게 상황을 받아들이고 다시 좋은 모습 보여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 무작정 작업했고, 오히려 태현이가 없는 빈자리를 채워야 한다는 생각에 개인적인 계발을 많이 한 것 같다. 진우 형이 보컬로서 역할을 잘해주고 있다. 빈자리가 생긴 만큼 더 성장한 음악을 들려드려야만 한다는 동기부여가 됐다." (강승윤)

위너는 올해 말까지 지속적으로 멤버들이 작사·작곡한 새 노래들을 분산 발표할 계획이다. 강승윤은 "위너를 모르시는 분들이 아직 굉장히 많기 때문에 저희를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많이 가질 예정"이라며 공백기 없이 부지런히 활동할 것을 밝혔다.

"양현석 사장님도 저희에게 결과물이 나오는 대로 컴백할 거니까 계속 작업해서 작업물을 보고하라고 하셨다. '이번에는 너네가 활동을 많이 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고 말씀하시더라. 활동하면서 곡 작업도 병행할 계획이다." (강승윤)

위너 위너가 강승윤, 송민호, 김진우, 이승훈 4인조로 팀을 재정비하여 컴백했다. 4월 4일 싱글앨범 < FATE NUMBER FOR >를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앨범에는 '릴리릴리'와 'FOOL' 두 곡이 수록됐다.

위너 송민호. ⓒ YG엔터테인먼트


위너 위너가 강승윤, 송민호, 김진우, 이승훈 4인조로 팀을 재정비하여 컴백했다. 4월 4일 싱글앨범 < FATE NUMBER FOR >를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앨범에는 '릴리릴리'와 'FOOL' 두 곡이 수록됐다.

위너 김진우. ⓒ YG엔터테인먼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음악이 주는 기쁨과 쓸쓸함. 그 모든 위안.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