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헌법재판소 이정미 재판관의 20여 분의 낭독이 끝나고, 드디어 현직 대통령 박근혜가 탄핵되었다. 지난 10월 29일부터 133일 동안 19회에 걸쳐 광장을 밝혀온 '촛불'이 비로소 결실을 얻는 순간이었다.

비록 '세월호' 등과 관련된 대통령의 책임론에 대해서는 일부 재판관들의 의견이라는 아쉬움을 남겼지만, 임기 내내 최순실의 국정 농단을 방기하고 적극적으로 도운 존재로서 헌법을 수호하고 국민을 대표하는 대통령의 책임을 다하지 못했음을 8명의 재판관은 전원 일치로 '파면'을 결정했다. 그리고 3월 11일 20번 째 광장의 촛불 집회가 마지막으로 열렸다. 그러면 이제 광장에 모인 촛불의 의미는 다 이루어진 것일까?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이 끝이 아니라, 궁국적 목표가 아니라, 어쩌면 이제 진짜 '시작'일 수 있다고 '축제 분위기'를 환기하는 프로그램들이 있다. 물론 조만간 치러질 대선에 입후보하는 후보들을 비롯하여 많은 사람들이 '적폐 청산'을 이야기한다. '구속 수사'를 이야기한다. 하지만 그런 막연한 방향성과 목적 의식성 속에서 3월 11일 방영된 <그것이 알고싶다>는 어쩌면 우리가 이런 때 들뜨기 보다 진짜 제대로 정신을 차려야 할 지도 모른다는 것을 '확인'시켜주었다.

어느 복부인의 이상한 행적

 <그것이 알고싶다>의 한 장면

<그것이 알고싶다>의 한 장면ⓒ sbs


다큐의 시작은 어떤 한 '복부인'의 이상한 행적으로 시작된다. 하지만, 그 '복부인'은 여느 복부인이 아니었다. 평창의 땅을 휩쓸고 다니면서 땅을 그러모았던, 땅을 보러다니기에 부족하자, 다음에 나타날 때 대번에 외제 suv를 바꿔타고 나타나는 그녀. 마치 그 동네 사람들이 어울릴 수 없는 종족이라도 되는 듯이, 물 하나도 외제 생수에, 밥 한 번 식당에서 사먹지 않고 그 비싼 땅값을 덥석 오만원짜리 뭉치로 내놓은 그 복부인은 바로 최순실이다.

이미 법정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데 왜 다시 최순실인가? 제 아무리 박근혜를 탄핵하고, 최순실을 법정에 보내도, 그들에게 '은닉'한 재산이 있다면? 바로 이 문제 의식이 다큐의 출발점이다. 그렇다면 최순실은 은닉 재산이 있을까?

최순실은 자신의 재산에 대해 '단 한 푼도 없다'라며 단언한다. 과연? 최순실은 커피 심부름을 시켜도 '카드 대신 오만원 권 지폐를 쥐어 주었다' 한다. 왜? 전문가들은 '출저를 밝힐 수 없는 자금'을 쓸 때, '추적'을 피하기 위해 자금을 운용하는 전형적인 방식이라 입을 모은다. 심지어 최순실의 집에서 일하셨던 분은 정유라가 펄펄 뛴 사라진 두루마리 휴지 속에 오만원 권 지폐 다발이 돌돌 말아 숨겨져 있었다고 증언할 정도로. 최순실에게는 상상하기 힘들 정도의 현금이 있을 거라는 걸 보여준다.

최순실은 이 많은 현금을 타인의 명의로 평창 등의 땅을 사모았다. 그리고 그 '타인'의 변절에 대비하여, 산 땅의 금액보다 많은 채권 증서로 명의를 빌려준 이를 얽어매는 방식으로 자신의 현금을 관리했다. 하지만 거기서 그치지 않는다.

페이퍼 컴퍼니의 '마이너스의 손', 최순실?

 <그것이 알고싶다>의 한 장면.

<그것이 알고싶다>의 한 장면.ⓒ sbs


독일을 드나들었던 최순실, 거기서 만난 '데이비드 윤' 등의 독일 교포를 이용하여 '페이커 컴퍼니'를 만들기 시작한다. 다큐는 '페이퍼 컴퍼니'는 만들 수 있다는 전제로 시작한다. 하지만 최순실이 만든 페이커 컴퍼니들은 만든 지 몇 년만에 '폐업'을 거듭했다는데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즉 페이커 컴퍼니, 독일과 합자한 회사를 만들면, 그걸 핑계로 '외화 유출'이 쉬워진다. 하지만 몇 년 뒤 그 합자 회사가 망했다고 하면, 그 동안 그 회사에 투자한 돈은 '망했다는 것'을 전제로 '공중'으로 사라지게 된다는 것이다. 이런 방식으로 최순실은 2002년부터 독일 내에서 수많은 사업체를 만들고 망하게 하며 자신의 돈을 '합법적'인 방식으로 유출했다고 다큐는 밝히고 있다.

그렇다면 이런 기상천외한 방식을 최순실은 어떻게 알았을까? 그리고 최순실의 돈은 어디서 시작되었을까? 유치원을 해서 벌었다는 최순실의 말, 하지만 다큐가 추적한 결과에 따르면 유치원은 했지만 그 정도의 돈을 벌지는 못했다는 것. 오히려 그보다는 아버지 최태민이 남긴 유산으로부터 지금의 최순실의 돈이 시작되지 않았을까라는 의문을 전한다. 또한 최순실의 자금 세탁 방식 또한 아버지 최태민이 남긴 노란 수첩에 적힌 방식이지 않았을까란 생각을 더하며.

하지만 이런 '세탁'된 자금을 밝히는 것은 쉽지 않다. 심지어 전문가 200명이 달라붙어 2년이 걸려도 쉽지 않은 일이라고도 한다. 특검이 손을 대지도 못한 이유가 그것이다. 하지만 관계자는 말한다. 이 돈이 국가에 환수되지 않는다면, 지금이야 '법정'에 섰다하더라도, 언젠가 이들이 그 '돈'을 무기로 우리 사회에 또 어떤 검은 커넥션의 주인으로 등장할 지도 모른다고.

3월 11일 <그것이 알고싶다>는 11.9%(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로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런 시청자들의 관심은 곧, 광장의 촛불이 지속적인 진짜 '적폐 청산'으로 이어가기를 바라는 방증이기도 하다. 그런 면에서 <그것이 알고싶다>는 팡파레가 아닌, 탄핵 정국에서 방송이 해야할 제 몫을 가장 제대로 보여준 방송이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