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해피투게더>의 유재석

'유재석이라는 축' <해피투게더> 제작진은 MC 유재석에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KBS


"tvN에 공유라는 도깨비가 있으면 KBS에는 유재석이라는 도깨비가 있습니다." (박민정 PD)

KBS <해피투게더> 제작진이 MC 유재석에 대한 '무한신뢰'를 드러냈다.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인근 카페에서 열린 <해피투게더> 15주년 특집 기자간담회에서 박민정 PD는 "'해투'는 곧 유재석이라고 봐도 무방하다"고 말했다.

박 PD는 또 "제작진 입장에서 정확히 답을 하자면 '해투'는 유재석이라는 브랜드가 공고히 만들어온 15주년의 역사가 아닐까 싶다"며 "변화가 있다고 해도 기존 브랜드는 지켜가면서 변화하지 않을까"라고 말해 유재석을 변함없이 MC로 기용할 뜻을 알렸다.

KBS <해피투게더>는 15주년을 맞아 (정확히는 2001년 시작됐으니 16주년이지만 박민정 PD는 "2016년부터 준비해 늦어지게 됐다"고 해명했다) 과거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았던 해피투게더 포맷인 '해피투게더 프렌즈'와 '사우나 토크' '쟁반노래방'을 다시 불러온다. 오는 9일 '해피투게더 프렌즈 리턴즈'를 시작으로 이른바 '레전드 특집' 3부작을 준비 중이다. '레전드 특집'에는 이수근, 김희철, 손현주, 김상우, 존박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한편, 기획 초기 높은 관심을 받았던 '해피투게더' 대선주자 특집에 대해서는 "공을 들여 준비하고 있었지만 15주년 특집에 녹이지 못했다. 언젠가 방송에서 선보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PD가 꼽은 출연자의 장점은?

 KBS <해피투게더> 출연진들 사진(유재석, 박명수, 전현무, 조세호, 엄현경)

KBS <해피투게더>가 15주년 특집을 준비한다.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조세호, 유재석, 박명수, 엄현경, 전현무)ⓒ KBS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유재석과 함께 KBS <해피투게더>를 이끌어온 다른 MC들에 대한 이야기도 자연스럽게 나왔다. 박민정 PD는 다섯 엠시(유재석, 박명수, 전현무, 엄현경, 조세호)가 '베스트 팀워크'라고 칭찬을 이어갔다.

먼저 박명수는 "'해투'의 착하기만 한 토크에서 변주를 줄 수 있는 훌륭한 엠시"라고 평가한 박민정 PD는 "한 번씩 (소리를) 지르는 포인트들에서 맥을 끊는다는 반응이 있는데 오히려 궁금한 부분을 긁어주는 완벽한 보완재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비교적 최근에 합류한 전현무의 경우 "'PD 마인드'가 있다"고 말했다. "정확하게 치고 들어가서 적재적소에 완벽한 질문을 해준다. 그리고 무엇보다 리액션이 굉장히 좋다."

 KBS <해피투게더>의 전현무

KBS <해피투게더>의 전현무. 박 PD는 전현무가 "PD 마인드가 있다"고 평했다.ⓒ KBS


또 박민정 PD는 상대적으로 <해피투게더>에서 분량이 적은 조세호나 엄현경에게는 미안함을 표하기도 했다. "드러나지 않더라도 현장에서 분위기를 띄워주거나 편하게 해주거나 여러 역할을 해주는데 재미있더라도 <해피투게더>는 기본적으로 (게스트가 중심이 되는) '게스트쇼'이기 때문에 게스트 분량이 우선일 수밖에 없다."

<해피투게더>는 중심 포맷이 '토크'라는 점에서 자주 MBC <라디오스타>와 비교가 된다. 박민정 PD는 웃으면서 "<라스>와는 확실히 색깔이 다르다"고 말했다. 그리고 출연하는 게스트들도 그 부분을 알고 있는 것 같다며 "엠시들이 편안하게 이야기를 들어준다. 착한 엠시지만 궁금한 건 물어봐 주고 자기 이야기를 할 수 있게 해준다. 앞으로도 '해투'는 그런 강점을 키워나가는 쪽으로 경쟁력을 쌓고 싶다."

 KBS <해피투게더>의 박민정 피디가 8일 오후 여의도 인근 카페에서 열린 <해피투게더> 15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9일부터 <해피투게더>는 지난 15년간 사랑받았던 포맷을 다시 가지고 '레전드 특집'을 준비했다.

KBS <해피투게더>의 박민정 피디가 8일 오후 여의도 인근 카페에서 열린 <해피투게더> 15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을 하고 있다. 9일부터 <해피투게더>는 지난 15년간 사랑받았던 포맷을 다시 가지고 '레전드 특집'을 준비했다.ⓒ KBS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