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1년 <대학 개그제>를 통해 데뷔한 김국진 등은 심형래, 임하룡, 김형곤 등이 주축으로 형성되었던 당시의 대세 개그 선배들을 제치고 개그 프로그램은 물론 오락 프로그램들을 휩쓸며 인기를 끌었다. 그중에서 강원도가 고향인 김국진의 주도로 김용만, 박수홍, 김수홍 등은 '감자골'을 결성해 개그계의 새 흐름을 주도해 나갔다. 연예계 제명 사태를 만들며 미국행을 택했던 젊은 개그맨 그룹 '감자골'은 이후 KBS를 떠나 MBC로 이적한 후 90년대 개그계를 이끌었다.

뜨겁게 사랑받았던 시절을 지나, 개인사의 아픔을 겪었던 김국진, 사회적 물의를 빚어 오랜 자숙의 시간을 거쳐야 했던 김용만, 트렌드를 놓쳐 점점 설 자리를 잃은 박수홍, 그리고 그렇게 전성기를 구가했던 그들과 상관없이 늘 '방송'과는 인연이 멀었던 김수용까지. 방송과 연예계에서 점점 이들의 명성은 희미해져 가고 있었다.

하지만 이제 다시, 그들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이들을 주축으로 한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이 '설왕설래' 되고 있다. 하지만 그저 예전 그들의 '복귀'가 아니다. '이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설' 나이이지만, 전성기 젊은 시절의 그들보다 한층 더 자유롭고 멋진 아저씨들로 돌아왔다.

돌아온 감자골 오빠, 아니 아저씨들

 감자골 4인방

감자골 4인방ⓒ 김수용 인스타그램


지난 3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박수홍은 그의 단짝 손민수와 함께 <K팝스타> 시청자 평가단으로 참석했다. 연예인이 아닌, 한 명의 팬으로서의 보인 박수홍의 천진난만 행복해하는 모습은 '클러버'로서의 그의 발견 못지 않게, '박수홍의 자유로움'을 한껏 드러낸 장면이었다.

개그계의 신사라고 칭해졌던 박수홍은, 개그맨이지만 많은 이들에게 '재미없는' 사람으로 평가받았다. 나이가 들수록 예능 프로그램보다 정보성 프로그램에서 활약했고, 점차 공중파에서도 설 자리를 잃어갔다. 그런 그가, 어머니와 함께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하며 '반듯한 신사' 이미지를 탈피했다. '미혼남'이 아닌, '비혼남'으로서 자유로움을 맘껏 즐기는 그의 모습은 신선했다.

 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

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 sbs


이렇게 기존 이미지를 탈피해 새로운 활력을 얻고 있는 것은 박수홍만이 아니다. 2007년 <라디오 스타>를 통해 방송에 복귀한 김국진에게는 늘 '개인사'의 꼬리표가 따라붙었다. 전성기의 활력을 되찾지 못하는 듯 보이기도 했다. 그러던 그가 동년배 연예인들과 함께 출연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다. 타 방송에서는 보이지 않았던 '액티브'한 김국진의 매력을 살려내는가 하면, '사랑'의 결실까지 보며 개인사의 슬럼프를 넘어 사랑꾼 김국진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냈다.

김용만 역시 마찬가지다. <칭찬합시다>, <브레인 서바이벌> 등 개그맨이기보다는 '진행자'로서의 이미지가 강해 '스튜디오 예능'의 강자로 '천장'이 없으면 방송을 '안'한다고까지 했던 김용만. 그는 '사건'만이 아니라,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의 트렌드에서 점차 자신의 설 자리를 잃어가던 중이었다.

그랬던 그가 달라졌다. <쓸모있는 남자들>로부터 시작된 그의 방송 복귀는, JTBC <패키지로 세계 일주-뭉쳐야 산다>에서 빛을 발했다. 여기에 게스트로 참여했던 <해피 투게더> <비정상회담> <런닝맨>에서 진행뿐 아니라 입담도 뛰어난 재간꾼으로 자신을 증명해 냈다. <뭉쳐야 산다>의 그는 예전 진행을 잘하던 김용만을 연상할 수 없다. 안정환에게 자신이 먼저 발로 하는 농구 시합을 제안하는가 하면, 알프스의 스키 강습의 몸개그는 물론, 미키 모자 하나로 김용만이 이런 사람이었나 싶을 만큼 '몸 사리지 않는' 개그맨의 본능을 드러내고 있다.

간간히 게스트로 빛을 발했던 김수용 역시, 최근 <안녕하세요> <해피 투게더> <비타민> 등의 패널, 게스트로 등장하여 반전의 토크로 '수드래곤'이란 별명을 얻었다. 그의 표현을 빌자면 이제야 "연예인이란게 이런 것이구나" 실감하고 있는 중이다.

그들의 복귀가 반가운 이유

 해피 투게더

해피 투게더ⓒ kbs2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감자골 4인방'의 컴백은, 그저 그들이 다시 돌아왔다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이들은 각자 저마다의 시련을 겪고, 거울 앞에 선 나이가 되었지만, '꼰대'가 되는 대신, '자신을 내려놓고' '자유로움'을 택했다. 복귀한 김국진은 기꺼이 자신의 실패한 결혼과 골프를 개그의 제물로 바쳤다. 그런 '제물' 위에 새롭게 등장한 그의 사랑은 '스캔들'이 아닌 전국민적 환호를 받았다. 김용만은 가장 자신이 잘하는 것 대신, 도전을 택했고, 박수홍은 방송을 통해 보여지던 '신사'로서의 반듯함을 벗어던졌다.

이렇게 마흔 줄 중후반, 그리고 오십 줄 아저씨들 '감자골 4인방'의 활약은 그저 돌아온 남자 연예인이 아니라, 시대가 요구하는 아저씨들의 트렌드를 그들이 몸소 실현하고 있다는 점에서 '환영' 받고 있다. '기존의 가부장적 권위의 타성에 젖은 답답하고 고리타분한 아저씨 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문화와 사고를 능동적으로 수용하는, 보다 젊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중년 남성',  '노모족'(No-More-Uncle) 들이다. 즉 '감자골 4인방'은 시대가 요구하는 중년 남성들의 이미지를 그들이 발빠르게 실현해 냄으로써 그들의 새로운 전성기를 만들어 가고 있다는 점에서 환영받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트렌드에 조응한 그들은 경직되어 가던 MC 계에 청신호를 던져주고 있다. 전현무·김구라·김성주 등의 독주, 유재석·강호동·이경규 등의 장기 집권, 김준현, 양세형 등 신진들의 진입이 쉽지않는 형국인 MC계. 이들의 귀환은 그들 개인만이 아니라, 연예계 전반의 활력소로 기대된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이정희 시민기자의 개인 블로그(http://5252-jh.tistory.com)와 <미디어스>에도 함께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