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이슬 선수 강이슬 선수

▲ 강이슬 선수 강이슬 선수 ⓒ KEB하나은행


부천 KEB하나은행은 5연패를 탈출하며 봄 농구의 희망을 다시 키웠다. 지난 경기 역전패의 아쉬움을 전부 씻어낸 모습을 보였다. KEB하나은행은 23일 부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리그(WKBL) 에서 KDB생명을 상대해 66-44로 완파했다.

이로써 하나은행은 공동 4위로 올라서며 3위 KB스타즈를 단 1경기 차로 압박하기 시작했다. 반대로 KDB생명은 오늘의 패배로 단독 4위에서 공동 4위가 됐다.

하나은행의 1쿼터는 굉장했다. 캐나다 국가대표 출신 나탈리 어천와가 백지은의 패스를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하며 첫 득점을 얻었다. 이어 1쿼터에만 7개의 턴오버를 얻어냈다.

5연패로 독기를 뿜은 하나은행 선수들의 작전인 '스위치 맨투맨'을 통해 좋은 득점력을 뽐냈다. 1쿼터에서만 21-5로 승기를 가져왔다.

2쿼터 마무리를 31-28로 맹추격을 당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후반전 연패 탈출에 강한 의지를 가졌던 하나은행의 에이스 강이슬, 김지영 듀오가 맹활약을 하면서 점수 차를 벌리며 3쿼터 47-33의 리드를 가져왔고 경기 마무리까지 거센 공격으로 큰 점수차로 승리를 챙겼다.

턴오버 관련 비디오 판독하고 있다. 턴오버 관련 비디오 판독하고 있다.

▲ 턴오버 관련 비디오 판독하고 있다. 턴오버 관련 비디오 판독하고 있다. ⓒ 이동석


에이스 강이슬은 21점을 얻어내면서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린 선수가 됐다. 경기 막판 3점슛 3개를 연달아 득점 성공하면서 본인의 존재감을 뽐냈다.

구단에서 일하고 있는 A씨는 "강이슬 선수의 활약 때문에 팀의 분위기가 산다. 보고 있는 나조차도 신나는데 코트 위에 선수는 얼마나 신날까요? 보는 사람이 신나야 재밌는 경기지 않나요?"고 말했다. 하나은행의 승리로 KB스타즈는 자력 3위 확정이 어렵게 되었다.

아직 시즌은 끝나지 않았다. 하나은행은 우리은행(리그 1위), 삼성생명(리그 2위), 신한은행(리그 6위)과의 한경기씩만 남기고 있다.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 하지 않는다면 하나은행은 봄 농구가 가능하다.


☞ 관점이 있는 스포츠 뉴스, '오마이스포츠' 페이스북 바로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