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과 영화배우 김민희가 불륜 논란에 휩싸인 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16일 오후(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장편 경쟁 부문에 오른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홍상수 감독과 주연배우 김민희가 언론 시사회 후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상수 감독과 영화배우 김민희가 불륜 논란에 휩싸인 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16일 오후(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장편 경쟁 부문에 오른 '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홍상수 감독과 주연배우 김민희가 언론 시사회 후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8개월 만에 함께 공식 행사장에 섰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On the Beach at Night Alone)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장편 공식경쟁 부문에 초청된 두 사람은 16일 현지에서 열린 기자회견장에서 차분하게 질문에 답하는 모습이었다.
영어로 질의응답이 이뤄진 가운데 두 사람은 그간 국내 언론에서 보도한 교제 사실을 의식하지 않는 듯 자연스러워 보였다.

자전적인 이야기냐는 외신의 질문에 홍 감독은 "감독마다 소재를 택하는 방식이 다르지만, 자전적 영화를 찍으려고 한 건 아니"라 답했다. 그러면서도 홍상수 감독은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이후 개인적 발언을 하고 싶어졌다"며 "내 개인적 사실이 누구에게나 진실일 수는 없다"고 영화와 자신을 둘러싼 해석에 대해 열린 태도를 보였다.

김민희 역시 자신이 맡은 캐릭터 영희에 대해 "만약 진짜 사랑이 있다면 어떤 태도로 그것을 받아들일지를 알아가는 인물 같다"며 "점점 지혜로워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해 본인의 주관과 생각을 영화에 투영하는 모습을 보였다. 일부 기자의 질문을 잘 듣지 못했을 땐 홍상수 감독이 직접 한국어로 김민희에게 질문 내용을 설명해주기도 했다.

감정 조절이 어렵지 않았냐는 질문에 김민희는 "감독님과 작업하면서 좋은 건 항상 신선한 경험이 있다는 것"이라면서 "어떤 이야기든 매일 호기심이 가고 즐기며, 집중해서 감독님이 쓰신 이야기를 최선을 다해 표현하고자 했다"고 답했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엔 작품에는 김민희 외에 정재영, 문성근, 안재홍, 서영화, 권해효, 송선미 등이 출연한다. 영화는 베를린 현지에서 폐막까지 총 다섯 번 상영된다.

객관적이지 않습니다. 사심을 담습니다. 다만 진심입니다. 제 글을 읽는 누군가에게 제 진심이 닿으리라 믿습니다. 공채 7기 입사, 사회부 수습을 거쳐 편집부에서 정기자 생활을 했고 지금은 오마이스타에 있습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