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타운>의 한 장면. 사춘기 소년이 주인공이다.

<런던 타운>의 한 장면. 사춘기 소년이 주인공이다.ⓒ 레인메이커필름


열다섯 소년 셰이(다니엘 허틀스톤 분)는 부모의 이혼으로 아빠, 여동생 앨리스와 함께 산다. 막 사춘기를 맞닥뜨린 그는 사사건건 아빠와 부딪치고, 런던에서 뮤지션으로 활동 중인 엄마와 함께 살고 싶은 마음뿐이다. 그러던 중 우연히 만난 히피 소녀 비비안(넬 윌리엄스 분)과 가까워진 셰이는 그를 통해 밴드 더 클래쉬(The Clash)를 접하고 펑크 음악과 히피 문화에도 관심을 끌게 된다. 하지만 이 와중에 피아노 숍을 운영하던 아빠가 사고로 병원에 입원하면서 홀로 집안을 책임져야 할 처지가 되고, 셰이는 어린 동생을 돌보는 한편 빚더미에 앉은 집안을 살리기 위해 생활 전선에 뛰어든다.

영화 <런던 타운>은 1970년대 영국을 배경으로 한 소년의 성장기를 폭넓은 층위에서 다룬 작품이다. 주인공 셰이의 일상을 통해 당시 노동자 계층의 녹록지 않은 삶을 그리는 동시에 영국 음악 신을 대표했던 펑크 록 음악을 통해 사회적 화두까지 던진다. 아빠와 엄마 사이를 오가며 자유와 책임에 대해 배우고, 비비안과 더 클래쉬를 통해 홀로서기에 나서는 셰이의 여정은 적지 않은 시사점을 남긴다.

 음악의 양면성처럼, 주인공도 아빠와 엄마로 대변되는 양면 사이에서 흔들린다.

음악의 양면성처럼, 주인공도 아빠와 엄마로 대변되는 양면 사이에서 흔들린다.ⓒ 레인메이커필름


셰이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아빠와 엄마가 영화에서 각각 책임과 자유를 대변하는 지점은 의미심장하다. 특히 아빠를 무시하고 엄마의 삶을 동경해 온 셰이가 점점 자신의 태도를 반성하게 되는 전개는 깊은 울림을 남긴다. 과거 뮤지션이었지만 현재는 각각 도심 외곽의 악기상과 런던의 히피로 생활하는 두 사람의 상반된 가치관이 셰이 내면에서 뭉뚱그려지는 후반부는 이상적으로까지 비친다. 이는 '평화'를 노래하는 한편 '혁명'을 부르짖던 당시 영국 록 문화의 양면성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극 중 비비안은 셰이의 첫사랑이자 조력자로서 인상 깊게 각인된다. 특히 배우 넬 윌리엄스가 연기한 비비안의 펑크 룩 패션과 시니컬한 태도는 그의 앳된 얼굴과 대비되어 퍽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순진하기만 한 셰이가 자신과 정반대인 비비안에게 호감을 느끼면서 싹트는 로맨스에는 10대 커플 특유의 상큼함이 그대로 묻어난다.

또 한 명의 조력자는 더 클래쉬 멤버 조 스트러머(조나단 리스 마이어스 분)다. 그는 영화에서 스타이자 롤모델, 우정을 나눈 친구로서 셰이를 응원하고 도움을 준다. 아빠를 대신해 택시를 모는 셰이에게 셰이가 팁을 두둑히 챙겨주는 장면, 두 사람이 우연한 계기로 하룻밤을 함께하며 서로 속내를 터놓는 장면 등은 특히 울림이 깊다. 클래쉬의 콘서트를 두고 "단 한 순간 뿐이지만 그게 전부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하는 셰이의 대사는 펑크 록 음악에 대한 예찬이기도 하다.

 1970년대 런던, 그곳엔 음악이 있었다.

1970년대 런던, 그곳엔 음악이 있었다.ⓒ 레인메이커필름


실제 1970년대 런던의 분위기를 그대로 옮겨온 듯한 연출은 <런던 타운>의 백미다. 특히 깃을 세운 가죽 재킷과 화려한 셔츠를 입은 셰이, 원색 위주의 컬러에 찢기고 풀어헤쳐 진 듯한 비비안의 의상들은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셰이 가족이 사는 집과 엄마가 생활하는 런던 셰어하우스에서 보이는 실내 공간, 다큐멘터리적인 톤으로 연출된 거리 시위 장면 등의 연출도 인상적이다. 당대의 스타 펑크 록 밴드 더 클래쉬를 스크린에 재현해 낸 조나단 리스 마이어스의 연기는 영화에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수확이다. 일렉트릭 기타 연주와 노래를 직접 소화하며 펑크 록 특유의 내달리는 에너지를 유감없이 드러내는 그의 라이브는 영화의 화룡점정이라 할 만하다. 오는 16일 개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