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이 지닌 힘의 정체는 '순수함'이다. 계산하지 않고 정직하게 말하고 행동한다. 그런 한결 같음으로 데뷔 16년 만에 대상이란 영예를 안았다. 백댄서로 시작해 가수로 데뷔했지만 그는 예능인으로서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음악 무대가 아닌 예능에서 오히려 그의 순수함이 잘 드러났다.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만난 김종민은 방송에서 본 그대였다. 질문에 계산 없이 답한 솔직한 시간이었다.

차태현이 가장 축하해줘, 유호진 피디는 자필편지

김종민 가수 겸 예능인 김종민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열었다. 김종민은 <1박 2일>을 비롯해 예능활동을 해오며 겪은 것들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김종민은 2016년 < KBS 연예대상 >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가수 겸 예능인 김종민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열었다.ⓒ 강공컴퍼니


역시 첫 질문은 2016년 <KBS 연예대상> 대상 수상에 관한 것이었다. 소감이 어땠는지. 김종민은 "얼떨떨했고 꿈꾼 듯한 느낌"이라고 답했다. 상 받을 걸 예상했을까?

"예상할 시간도 없었어요. 후보에 올랐단 걸 알고 나서 '어 내가 후보에 올랐네' 했는데 갑자기 받았어요. 대상은 메인 MC들의 몫일 거라 생각했고, 나는 여기서 만족하자 했는데 상을 받아서 놀랐어요."

그에게 대상을 안긴 건 KBS2 대표 예능프로그램 <해피 선데이-1박2일>(아래 <1박2일>)이었다. 얼마 전에는 '김종민 특집'도 방송됐다. 그만큼 제작진도 김종민의 노력과 공을 인정하고 있단 증거다.

김종민이 가요계에 데뷔한 건 그룹 코요테를 통해서다. 코요테 멤버들이 대상을 받은 후 뭐라고 했느냐 묻자 "너무 좋아해줬다"며 감사를 전했다. 김종민은 "신지는 사비를 들여서 꽃을 사들고 왔다"며 "대기실에서 TV로 지켜보고 있다가 제 이름이 불리는 순간 뛰어나와서 꽃을 줬다"고 자랑스럽게 말했다. 수상 소감을 하면서 정신이 없어서 멤버 빽가 이름을 빼서 아직도 미안하다며 "다시 한 번 미안하다고 전해달라"고 기자들에게 당부했다.

지인뿐 아니라 시청자들도 격하게 그를 축하했다. 길을 지나가면 시민들이 기뻐해주시고 축하의 말을 건네주셔서 몸 둘 바를 몰랐다고. 예전보다 시민들이 아는 척을 더 많이 해주는데, 새해이고 좋은 상을 받았으니 기를 달라고 악수 신청도 많이 한다며 웃어보였다.

김종민이 이 자리까지 온 데는 주변의 '좋은 형'들의 도움도 컸다. 그를 발견한 유재석, 오랜 시간 함께한 강호동, 지금 함께 하고 있는 차태현, 김준호 등이 주인공이다. 김종민은 모든 공을 형들에게 돌렸다. 대상 수상에 누가 가장 좋아해줬느냐는 질문에는 차태현을 꼽았다. "다 좋아해주셨는데 태현 형이 제일 기뻐하신 것 같아요. 예전부터 태현 형이 제가 상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어요."

<1박2일>의 전 연출자 유호진 피디는 자필 편지까지 줬다고 했다. "저랑 (유호진 피디가) 동갑이거든요. 그래서 처음에 어색하게 시작했고 지금도 어색함은 좀 남았는데 그래서인지 편지로써 저한테 축하를 건네주시더라고요. 그걸 보고 너무너무 감사했어요." 

결코 쉽지 않았던 길, 하지만 언제나 '긍정'이 있었다

김종민 가수 겸 예능인 김종민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열었다. 김종민은 <1박 2일>을 비롯해 예능활동을 해오며 겪은 것들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김종민은 2016년 < KBS 연예대상 >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김종민은 <1박 2일>을 비롯해 예능활동을 해오며 겪은 것들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강공컴퍼니


상을 받은 이유를 스스로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물었다. 그는 특유의 맑은 표정으로 "잘 모르겠다"며 웃었다. 곧이어 "오래 해온 게 가장 큰 것 같다"며 나름의 답을 꺼내놓았다. 오래 해왔다는 말 속에는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물론 힘들었던 순간들에 대한 이야기는 빼놓을 수 없다. 오래 해올 수 있었던 원동력을 묻자 김종민은 이렇게 답했다.

"가장 힘들었던 순간에 '함께' 있었던 게 가장 큰 힘이었어요. 저는 여기(1박2일)서 일어나고 싶었어요. 다시 일어나지 못하고 끝나더라도 여기서 끝나고 싶었어요. 제가 <1박2일>에 민폐를 많이 끼쳤기 때문에 죄송스러운 마음이 컸어요. 저는 재합류를 했으니 제가 그 부분을 채워주지 않으면 다른 데 가서도 못하겠단 생각이 들었고요. 여기서 끝나더라도 '하자'는 생각으로 했습니다."

그때 많이 힘들었냐는 질문에 꾹꾹 눌러둔 진심이 튀어나왔다. "지금 생각해도 아찔해요. 제 존재가 마치 손에 난 사마귀처럼 툭 튀어나 있는 것 같았어요. 서 있는 것도 어색했어요." 재합류 해서 적응하지 못해 힘들었던 때를 늪에 비유했다. 헤쳐 나가려해도 나가지지 않고, 그럴수록 더 깊게 빠지는 기분이었다고. 그럴 때 무슨 생각으로 버텨냈을까. 그는 명료하게 답했다. "내일이면 괜찮아지겠지, 다음 주면 괜찮아지겠지 그런 마음으로 버텼어요."

그런 게 바로 '긍정'이었다. 평소에도 긍정적이냐는 질문에 '김종민스러운' 답을 내놓았다.

"태어났는데 어떡해요. 태어났으니까 열심히 살아야죠. 이게 제 마인드라서요. <1박2일> 때 힘들어도 '내일이면 괜찮아지겠지'하고 생각한 건 제가 '살아야하니까' 그런 것 같아요. 다 즐겁게 살려고 하는 것 같아요. 부정적으로 살면 사는 게 힘드니까요."

김종민 가수 겸 예능인 김종민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열었다. 김종민은 <1박 2일>을 비롯해 예능활동을 해오며 겪은 것들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김종민은 2016년 < KBS 연예대상 >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김종민은 2016년 < KBS 연예대상 >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강공컴퍼니


어리바리 캐릭터의 대명사인 김종민이지만, 이렇게 순수한 '진리'를 말하곤 한다. 그럴 땐 전혀 어리바리하지 않은 것 같다. 혹시 방송할 때 알고 있으면서도 모르는 척 할 때도 있느냐 묻자 그는 자신 있게 말했다. "저는 알고 있으면서 모르는 척 안 해요. 정말 모르고 있기 때문에 대답을 못 하는 것 뿐이에요."

김종민은 춤 출 때부터 형들이 '어리바리'라고 별명처럼 부른 것이 지금까지 이어온 것 같다고 하며, 자신의 실제 성격이 진짜 그래서 자연스럽게 캐릭터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르는 분야에 대해서는 '절대 백지'고요, 아는 부분은 아는 것도 있어요. 저는 중간 사람이에요."

"결혼 해야죠! 올해에는 하고 싶어요"

김종민 가수 겸 예능인 김종민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열었다. 김종민은 <1박 2일>을 비롯해 예능활동을 해오며 겪은 것들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김종민은 2016년 < KBS 연예대상 >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2017년에는 꼭 결혼하시길.ⓒ 강공컴퍼니


단도직입적으로 결혼은 안 하냐 묻는 질문에 김종민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답했다. "너무 하고 싶어요!" 방송도 중요하지만 나이도 있고 개인적인 내 인생도 있기 때문에 결혼해서 아이도 낳아야 하고 가정을 꾸려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래서 올해는 좀 더 과감하게  연애를 해보려 한다며, 올해 결혼을 하고 싶은데 바빠서 사람 만날 시간이 없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나이 이야기가 나와서 말인데, <1박2일>을 하며 체력적으로 힘들지 않느냐 묻자 그 어떤 질문보다 빠른 속도로 "점점 힘들다"고 말했다. 물에 뛰어들 때 '내 체력이 받쳐 줄까?' 속으로 생각하게 되는데 이건 다른 형들도 마찬가지라고. 그래서 입수 미션 등이 있을 땐 서로 안 들어가려고 예전보다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1박2일>을 하면서 가장 좋았던 순간을 물었다. 돌아온 답에서 어딘지 모르게 뭉클한 감정이 느껴졌다.

"시즌3에서 준호 형과 매트 위에서 싸우는 격투신이 있었어요. 그때 시즌2가 잘 안 되고 시즌3도 잘 안 된다는 소리를 듣던 시기였거든요. 매트리스에서 준호 형과 머리잡고 싸우는데 주변 사람들이 배꼽잡고 웃는데... 그 때 너무 행복하고 좋았어요. 정말 그 순간이..."

그리고 마지막 질문에 대한 답변은 그보다 더 뭉클했다. 사람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고 싶냐는 질문이었다. 그가 답했다.

"사람들이 저를 떠올렸을 때, 저의 웃는 이미지가 딱 생각났으면 좋겠어요. 웃는 모습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김종민 가수 겸 예능인 김종민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열었다. 김종민은 <1박 2일>을 비롯해 예능활동을 해오며 겪은 것들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김종민은 2016년 < KBS 연예대상 >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김종민은 예전에 비해 말하는 기술이 많이 늘었다고 했다.ⓒ 강공컴퍼니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