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축구대회 월드컵의 본선 참가국이 48개국으로 확대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9일(현지시각) 스위스 취리히의 FIFA 본부에서 평의회를 열고 오는 2026년 대회부터 월드컵 본선 참가국을 현재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는 안건을 표결에 부쳐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월드컵 본선 규모는 1998년 프랑스 대회부터 24개국에서 32개국으로 늘어난 데 이어 28년 만에 다시 48개국으로 커졌다. 이에 따라 월드컵의 대륙별 예선과 본선 방식도 대대적으로 개혁할 전망이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의 대륙별 본선 진출권은 유럽이 13장으로 가장 많고 아프리카 5장, 남미 4.5장, 아시아 4.5장, 북중미 3.5장, 오세아니아축구연맹 0.5장이다. 개최국은 예선을 치르지 않고 본선에 자동 출전한다.

월드컵 본선 참가국 확대를 강력히 추진한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더 많은 국가에 월드컵 본선에 나설 기회를 제공하면 전 세계 축구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명분을 내세웠다.

그러나 FIFA가 월드컵 규모를 확대해 재정 수입을 극대화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비판도 있다. 특히 막대한 시장을 보유하고 있으나, 아시아 예선을 넘지 못하고 있는 중국을 끌어들이겠다는 계산이라는 분석이다.

영국 BBC는 FIFA 내부 보고서를 인용해 월드컵 본선 참가국이 48개국으로 확대되면 최대 예상 수입이 65억 달러(약 7조8천억 원)로 2018년 러시아 월드컵(32개국) 예상 수입인 55억 달러(약 6조6천억 원)보다 1조 원 넘게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본선 참가국이 확대되면 월드컵의 질적 수준이 떨어지게 되고, 본선 기간이 늘어나는 것이 불가피해 선수들의 체력 부담과 부상 위험도 그만큼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top